E D R , A S I H C RSS

데이모스(창세기전 시리즈)

last modified: 2013-07-31 19:14:54 by Contributors


13암흑신의 수장인 혼돈의 데이모스. 게이시르 제국의 수호신이기도 하다.

창세기전 2에서는 암흑신의 봉인지 최심부에 봉인된 상태로 등장한다. 흑태자 칼 스타이너가 흑태자로서 기억을 되찾은 후, 베라딘이 엉망으로 만들어놓은 게이시르 제국의 기강을 다시 바로세우기 위해 간 황가의 비역에서 암흑신의 봉인지 지도를 발견하고 간 곳이 바로 그곳.

데이모스는 스타이너가 단신으로 봉인지에 온 것에 놀라며 자신이 이렇게 묶여있는 사정을 이야기해 준다. 13암흑신은 그리마 연구를 하던 중 파괴신의 에너지 원천을 밝혀냈는데, 그것을 12주신과의 전쟁에 사용하려 한 데이모스는 일각에서 다른 곳에 사용하려는 세력이 맞부딪친다. 스타이너에겐 말해도 모를 거라며 말하지 않았지만, 그것은 바로 자신들의 고향인 아르케로 돌아가기 위한 오딧세이호의 재기동에 사용하자는 의견이었고, 그 세력의 필두가 바로 베라모드였던 것. 데이모스는 베라모드에게 봉인당한 후 스타이너가 올 때까지 쭉 그 상태였다. 암흑신의 힘을 빌리려던 스타이너는 다 어디로 가고 힘없이 죽어가는 늙은이(...)만 남았다고 한탄하며 자기가 힘을 길러야지 별 수 있겠나 하는 식으로 푸념하는데...

데이모스는 그런 그를 실망시키지 않을 선물, 궁극 그리마의 힘을 100여 일에 걸쳐 전수해 준다. 그리고 서로 정이 든다. 대신 자신을 이렇게 만들고 동료들을 배신한 베라모드와 그 일행들을 처단해줄 것을 부탁한다.

GS로서의 기억까지 모두 되찾은 스타이너와 신비전대를 비롯하여, 주신 비스바덴, 아비도스, 오브스쿠라와 라시드 팬드래건 일행까지 모두 모인 폭풍도에, 데이모스는 봉인이 풀렸는지 멀쩡하게 재등장한다. 그는 이미 베라모드가 끌어올린 오딧세이를 바라보며 한 가지 제안을 한다. 바로 궁극 그리마의 힘을 전수받은 스타이너가 12주신이 만들었지만 아무도 조종할 수 없었던(...) 초급 마장기 아스모데우스에 탑승하여 오딧세이를 뒤쫓는 방법. 데이모스의 의견을 수용한 스타이너는 아스모데우스를 진짜로 몰고 오딧세이를 쫓아가 12주신베라모드를 차례로 물리치고 오는 데에 성공하지만... 힘을 소진한 스타이너는 언젠가 자신이 힘에 지배당할 것을 염려하여 이올린 팬드래건에게 목숨을 맡기고 만다.

그렇게 데이모스의 한은 일단 풀렸지만... 베라모드가 아르케로 가려 할 때 뒤따라가지 않은 부하 동료 디아블로유스타시아가, 이젠 아무런 힘도 없는 그를 다시 붙잡아 인페르노 지하 동굴 깊숙한 곳에 봉인시켰다. 그 상태에서, 다행히도 우연한 계기에 인페르노 감옥에서 복역하며 유황동굴에서 노동력을 착취당하던 시라노 번스타인을 만나게 된다. 당시에는 라시드 팬드래건이 창세전쟁의 진위를 감추려 기쉬네가 저술한 창세비록금서로 지정한 터라, 시라노가 그 책을 접했다 악마숭배자로 몰려 이 지경까지 온 것 또한 다행(...)스러운 일이었다. 시라노는 데이모스의 이야기를 귀기울여 들었고, 데이모스는 자신의 말동무가 되어주는 시라노에게 스타이너와 같은 정을 주기 시작한다.

그렇게 1년이 지나, 십수 년 동안 유황에 노출되어 한계가 온 시라노 번스타인이 심장 발작으로 쓰러져 데이모스가 있는 구덩이에 버려지게 된다. 죽기 전에 마지막 인사나 드려야겠다는 그에게, 데이모스는 마지막 남은 자신의 영혼의 힘인 암흑혈을 주겠다고 한다. 대신 시라노에게 스타이너가 폭풍도에 남긴 아수라를 거두어 그의 의지대로 사용해 달라는 부탁을 한다. 데이모스는 자신의 영혼이 시라노와 함께 하기를 기원하며 그에게 모든 힘을 물려주고, 세상에서 소멸한다.

시라노 번스타인은 이 암흑혈을 후에 파괴신과의 융합으로 목숨이 경각에 달린 친딸 크리스티나 프레데릭에게 물려주고 세상을 떠난다. 크리스티나는 이것을 알바티니 데 메디치에게, 알바티니는 베라모드에게 물려준다. 기나긴 여정이로다.

창세기전 외전 템페스트에서는 리리스의 과거 회상에서 그녀의 창조주로 등장한다. 리리스는 베라모드가 만들어낸 '그리마의 제왕' 벨제부르의 약혼녀였는데, 12주신의 천사장인 루시퍼와 눈이 맞아 사랑의 도피를 시도하다 마족들에게 잡혀 감금된다. 안 그래도 평소에 데이모스를 달달 볶던 베라모드가 그에게 리리스를 처벌하라고 매일 같이 요구하자, 그는 딸 같은 그녀에게 카오스 큐브의 목걸이를 주며 윤회와 환생에 관해 이야기해 주고, 리리스는 언젠가 루시퍼와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며 화형장에 몸을 던지는 대신 영혼을 카오스 큐브에 맡겼다.

창세기전 3: 파트 2에서는 그의 이미지와 이름을 리차드 레마르크가 계승한다.

창세기전 외전 템페스트에서, 베라모드가 깽판을 일으켰을 당시 이스킨데룬, 라만, 유가네아 세 명의 암흑신이 희생되었다는 사실이 비스바덴에 의해 밝혀졌는데, 이 세 명의 계승자는 각각 네리사 레마르크, 진 라휘나, 슈 라휘나. 모두 리차드 레마르크가 거두어들인 양녀이다. 네리사가 위험해!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14:54
Processing time 0.026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