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도라 도라 도라

last modified: 2015-04-03 15:25:51 by Contributors

トラトラトラ
토라도라

Contents

1. 제2차 세계대전진주만 공습일본군이 사용한 적전 세 가지 암호 중 마지막 암호
2. 1의 전쟁을 다룬 영화
2.1. 개요
2.2. 상세
2.3. 흥행
2.4. 평가
2.5. 등장인물
2.5.1. 미국
2.5.2. 일본
2.6. 이야깃거리

1. 제2차 세계대전진주만 공습일본군이 사용한 적전 세 가지 암호 중 마지막 암호

トラ トラ トラ가 토라 토라 토라가 아닌 도라 도라 도라로 표기된 것은 표준 일본 외래어 표기법에서 문장의 첫 거센소리를 예사소리로 표기하도록 정했기 때문이다.

トラ는 일본어의 '호랑이'를 의미하는 단어와 발음이 같으며, '도라 도라 도라'는 쇼토쿠 태자나라 현에 있는 시기산(信貴山)에서 모노노베노 모리야(物部守屋)란 호적을 토벌할 당시 절에서 전승기원을 바라는 기도를 올렸을 때 사천왕중 하나인 비사문천이 나타났다는 일화에서 유래하였다. 이 때가 호랑이해 호랑일날, 호랑이시였다고 하며 결국 비사문천의 가호를 입어 승리하였다는 전설에 착안하여 암호를 지은 것.

첫번째, 작전을 개시하라는 명령의 암호는 "니이타카 산에 올라라 1208(ニイタカヤマノボレ一二〇八)" 니이타카야마(新高山)는 당시 일본령이었던 대만의 산이름(현재의 유이산(玉山))이고, 1208는 일본시간 12월8일 0시를 기해 전투행동을 개시하라는 뜻이었다.

두번째 암호는 '도 도 도(トトト)'. 진주만 상공에 도착하여 공격대 총지휘관의 각 전투기에 대하여 '전군돌격(全軍突撃ぜんぐんとつげき)'이란 뜻의 도츠게키의 첫음을 딴 것.

마지막 모든 작전이 성공하자 사전에 약속된 암호. 우리들 기습에 성공하였음(ワレ奇襲ニ成功セリ)이란 뜻의 도라 도라 도라(トラトラトラ).

슈퍼로봇대전 OG1 GBA판에서 오퍼레이션 SRW을 할 때의 암호명으로 이 암호가 사용되었는데, 결국 이게 문제가 될 것 같았는지 PS2 OGS에서는 삭제되었다.

패러디로 ! 교! 교!가 있다.

2. 1의 전쟁을 다룬 영화

tora_tora_tora_ver3.jpg
[JPG image (68.44 KB)]


Tora! Tora! Tora!

2.1. 개요

제2차 세계대전, 진주만 공습을 소재로 1970년대 20세기 폭스사가 제작한 미-일 합작 영화.

1970년 당시 제작비로 2500만 달러가 투입된 초대작 전쟁영화로,[1] 미국편 감독과 일본편 감독이 따로 있는데 미국편 감독은 리처드 플라이셔, 일본편은 스다 토시오, 후카사쿠 킨지. 음악은 제리 골드스미스.

2.2. 상세

충실한 고증을 바탕으로 제작된 그 수준은 영화라기보단 차라리 다큐멘터리에 가깝다.

전투기도 일본기 미국기를 막론하고 당시 사용된 기종 중 비행 가능한 모든 기체들을 총동원했으며, 제로센을 비롯한 일본기들은 레플리카에 가까운 T-6이나 BT-13 연습기의 개조기체이기는 하지만 실제 해당 기종의 생산라인 기술자까지 고용해 가며 거의 실물에 가깝게 개조한 끝에 비행특성마저 실기를 따라갈 정도로 재현하는 등 집요할 정도의 고증이 이뤄졌다.

게다가 촬영 당시에는 촬영장을 방문했던 진주만 참전 용사들이 "그 때보다 더 시끄러운 것 같다"는 말까지 했을 정도로 공을 들인 수작. 비행기 조종사도 곡예비행 전문 비행사를 닥치는 대로 고용해서 일본식 공중전 기술까지 가르친 후 촬영한 덕분에 실제 일본 조종사들이나 하는 수준의 화려한 곡예비행을 펼쳐 보여 어마어마한 박력의 공중전 장면을 재현했다.

지상공격 장면도 멋지지만 P-40과 제로센의 공중전 장면에 이르면 정말 손에 땀을 쥐게 한다.[2]

미니어처 및 세트 사용 역시 매우 수준급이었는데, 일본에서는 전함 나가토의 1:1 함 전체 세트와 항공모함 아카기의 비행갑판 세트가 제작되었으며, 미국에서도 영화 종반부의 미군측 주역 중 하나인 네바다의 풀세트가 만들어졌다. 그 밖에도 진주만 기습에 참가한 일본 함대 대부분의 미니어처[3]가 제작되었으며, 해상에서의 함재기 발함 후 편대비행 장면 재현에는 미 해군이 당시 보관하고 있던 2차대전형 에식스급 항공모함 중 앵글드 데크 개수가 이뤄지지 않아 옛날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배 한 척이 일본 항공모함 역으로 출연했다.아마 아카기였지?[4]

이야기 진행과 인물들의 움직임 또한 역사에 맞춘 흔적이 보인다. 일본에서는 야마모토 이소로쿠 제독의 연합함대 사령관 취임식을 통해 보여주는 해군과 육군의 해묵은 앙금, 지나친 자신감으로 침략 전쟁을 결의하는 정계와 군부의 수뇌들, 야마모토 제독의 경고에 애매하게 답하는 고노에 후미마로 수상, 작전을 실행할 항공함대 사령관들과 참모들 사이의 반목 등이 그려진다. 미국에서는 해군의 앨빈 크레머 소령과 육군의 루퍼스 브레튼 대령이 협력하여 일본의 공격 개시 날짜를 추리하는 과정, 자신의 판단을 높으신 분들에게 전하려는 브레튼의 고군분투, 해군 작전부장(참모총장) 해럴드 스타크 대장의 결정적인 실수, 함대 사령관 허즈밴드 킴멜 대장과 육군 사령관 월터 쇼트 중장의 판단 착오, 레이더에 포착된 적기를 그냥 넘겨버리는 통신 사관, 뒤늦은 최후 통첩에 코델 헐 국무장관이 분노하는 모습 등이 역사에 기록된 그대로 등장한다. 현장에서 떨어져 있으면서도 브레튼의 보고를 그냥 흘려버리지 않는 육군 참모총장 조지 마셜 대장의 면모나, 전쟁 중 화제가 된 윌리엄 홀시 중장의 싸움꾼 기질도 어김없이 묘사된다.

2.3. 흥행

지금까지 알려져 있는 진주만 공습의 과정은 이 영화에 거의 하나도 빠짐없이 다 묘사되어 있는데[5] 아마 당시 한창 기세등등하던 시절 -아폴로 11호가 달에 도착한 게 69년. 베트남전서 밀렸지만 당시 미국의 위상은 대단했음- 의 미국인들에게는 자국이 완벽하게 박살나는 과정을 담은 이 영화가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을 듯 한데[6],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라고, 그 스케일, 그 재현도, 그 공로에 비해 정작 수익이 겨우 1300만 달러로 2500만 달러 제작비의 절반을 겨우 뽑아서 망했어요(...). 당시에는 쫄딱 망한 영화였지만 그 뒤로 차례차례 더더욱 망한 영화들이 수두룩 나와서 되려 특히 천국의 문. 여러 모로 닮았다 이 영화는 그나마 덜 망한 수준으로 평가받는다. 뭐 전설적으로 망한 이 작품도 있지만.

2.4. 평가

비록 흥행은 대차게 말아먹었지만 훗날에 와서야 재조명을 받은 비운의 명작이라고 할 수 있겠다.

등장 인물 소수의 개인사를 통해 이야기를 끌고 가는 대신 큰 그림을 그리는 데만 철저히 집중하는 이러한 묘사는 전쟁 무기에 대한 치밀한 고증과 더불어 영화의 성격을 확실히 하는 데 기여했으며, 양국 인물들과 각종 병기를 다큐멘터리 수준으로 재현해냈으니, 밀리터리 팬들은 한번쯤 볼 만한 수작이다.

2.5. 등장인물

2.5.1. 미국

  • 허즈밴드 E. 킴멜 : 태평양함대 총사령관 (마틴 발섬 분)
  • 헨리 L. 스팀슨 : 전쟁부 장관 (조셉 커튼 분)
  • 루퍼스 S. 브래튼 : 군사정보국 극동지부장 (E. G. 마셜 분)
  • 윌리엄 홀시 : 태평양함대 항공전투사령관 (제임스 휘트모어 분)
  • 월터 C. 쇼트 : 하와이 주둔 미 육군 항공대 사령관 (제이슨 로버즈 분)
  • 앨빈 크레이머 : 해군 암호해독관 (웰시 앤디 분)
  • 프랜시스 토마스 : 네바다 함 선임장교 (프랭크 알터 분)
  • 델 헐 : 국무부 장관 (조지 마크레디 분)
  • 프랭크 녹스 : 해군부 장관 (레온 아메스 분)
  • 조지 C. 마셜 : 육군참모총장 (케이스 안데스 분)
  • 해럴드 스타크 : 해군참모총장 (에드워드 앤드류스 분)
  • 크레이머 부인 : 앨빈 크레이머의 부인 (레오라 다나 분)
  • 트루먼 랜든 : 필리핀 주둔 38기동함대 사령관 (노먼 알덴 분)
  • 테어도어 윌킨슨 : 31기동함대 사령관 (월터 브루크 분)
  • 조지 웰치 : 제47전투비행대대 전투기 조종사 (릭 쿠퍼 분)
  • 케네스 테일러 : 제47전투비행대대 전투기 조종사 (칼 레인델 분)
  • 도리스 밀러 : 웨스트버지니아 함 조리병
  • 페트릭 벨링거 : 태평양함대 부사령관 (에드먼 리안 분)

2.5.2. 일본

  • 야마모토 이소로쿠 : 연합함대 사령장관 (야마무라 소 분)
  • 겐다 미노루 : 제1항공함대 참모 (미하시 타츠야 분)
  • 치다 미츠오 : 항공모함 아카기 항공대장 (타무라 타카히로 분)
  • 나구모 주이치 : 제1항공함대 사령관 (토노 에이지로 분)
  • 노무라 기치사부로 : 주미 일본대사 (시마다 쇼고 분)
  • 고노에 후미마로 : 일본 수상 (센다 코레야 분)
  • 요시다 젠고 : 연합함대 사령관 → 해군성 장관 (우사미 준야 분)
  • 야마구치 다몬 : 제2항공전대 사령관 (후지타 스스무 분)
  • 도조 히데키 : 육군성 장관 → 수상 (우치다 아사오 분)
  • 구로시마 카메토 : 연합함대 참모 (나카무라 슌이치 분)
  • 쿠루스 사부로 : 주독 일본대사 (토아케 히사오 분)

2.6. 이야깃거리

참고로 상영시간은 블루레이에 수록된 일본 개봉판 기준으로도 2시간 28분여로 그리 긴 편은 아니지만 고전 에픽물처럼 전/후반부로 나눠지는 구성[7] 및 전반부의 지루한 전개로 인해 굉장히 길게 느껴진다. 진주만 공습보다도 그 전의 지리한 외교과정 및 전쟁 준비과정이 더 길어-분명 이 편이 리얼리티는 뛰어난 편이지만-, 전투신을 기대하고 봤다면 막상 전투신엔 졸고 있기 십상이다.

이 작품이 개봉한지 6년 후인 1976년에, 유니버설 영화사에서 미드웨이 해전을 중심으로 자국을 띄워주고 애절한 연애 드라마도 곁들인 <미드웨이>를 이 도라 도라 도라 제작비 절반 수준으로 만들어 제작비 4배에 달하는 흥행 수익을 거둔다.[8]

그리고 2001년, 같은 소재를 다룬 영화 진주만은 흥행에는 그럭저럭 성공했지만 평론가들 사이에서는 혹평을 받았다.

이 영화에서는 여성이 거의 등장하지 않는데,[9] 이 때문에 "흥행에 실패한 건 땀내나는 아저씨들만 나왔기 때문이다!"라는 우스갯소리도 있다.(...)

한국에서도 1986년 8월 15일에 MBC에서 광복절 특선영화로 방영한 뒤로 여러 번 재방영한 바 있다.

----
  • [1] 겨우 1년 전에 제작되어 당대 최대 제작비의 전쟁영화로 유명했던 공군 대전략이 겨우 1200만 달러, 7년 뒤의 초대작 전쟁영화인 머나먼 다리도 제작비가 겨우 2200만 달러였다. 1970년 이후 달러 가치의 상승 수준을 생각하면 이 영화보다 제작비가 많이 들어간 최초의 전쟁영화는 자그마치 라이언 일병 구하기(!). 2014년 현재 인플레이션을 반영해 계산하면 제작비가 무려 1억 4685만 달러에 달하는 정말 말도 안 되는 초대작이다. 오! 인천은 논외로 치자.
  • [2] 이 공중전 장면은 생존자 인터뷰에 근거해 거의 모든 시퀀스가 완벽하게 재현되었던 것으로 유명하다. 어떤 특정한 공중전 장면의 재현은 이 장면이 사실상 세계 최초였다. 이후에도 이런 시도가 이뤄진 적은 없으며, 다만 CG기술이 발달하면서 최근 이 소재만 다루는 다큐멘터리가 제작되고는 있다. 실전최강 전투기 대전.
  • [3] 이 모형 군함들은 원래 골프 카트 엔진으로 움직이게 되어 있었는데, 바다(실은 수조)가 평온할 때는 괜찮았지만 일본 함대가 폭풍 속을 돌파하는 장면을 찍을 때는 출력이 부족해서 배가 앞으로 나가지를 못했다. 그래서 유선으로 전력을 공급받는 대형 모터로 바꿔서 촬영했다.
  • [4] 이 배는 훗날 진주만 영화에도 사용되었다. 사실은 이 영화에 쓰인 거의 모든 세트가 진주만에서도 쓰였다.
  • [5] 진주만 기습과 관련된 일화들 중에선 일본 해군의 천심도용 함재어뢰 개조 및 조달 과정만 빠져 있다. 그 이외에는 사소한 이벤트 하나하나까지 다 살렸다.
  • [6] 오히려 베트남전을 통해서 돈독해진 미-일 관계때문에 나름대로 공정한 시각으로 영화를 만들 수 있었다는 시각도 있다. 1950년대만 해도 일본인을 이렇게 다루는 2차 대전영화를 상상할 수 있겠는가.
  • [7] 중간에 Intermission이 있다.
  • [8] 미국 독립 200주년 기념 타이틀을 달고 개봉했는데 도라 도라 도라에서 나오는 진주만 공습 장면, 1960년대 일본 전쟁영화 "연합 함대-야마모토 이소로쿠", "태평양의 폭풍"의 전투장면에 "1944년 당시"의 필름에, 신규 촬영의 드라마 파트를 짜깁기해 만든 엽기적인 괴짜 신작이었다. 조금 허접하지만 1980년대 말 제작된 "전쟁과 추억"의 미드웨이 부분이 차라리 이 영화보다 낫다.
  • [9] 등장하는 여성이라고는 엑스트라로 나오는 게이샤들, 진주만으로 향하는 제로센들을 목격하는 민간항공사 비행교관 한 명, 그리고 미 해군 암호해독관인 앨빈 크레이머의 부인, 그리고 몇몇 미군 제독 및 장군들의 비서가 전부다. 그래서 한국 더빙판에서는 여자 성우는 단 한 명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3 15:25:51
Processing time 0.119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