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독도경비대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cb9d3bf1db1984fe62ad1fcc61d6db2e.jpg
[JPG image (22.6 KB)]


2013년 들어서는 MICH 헬멧과 PALS 웨빙이 적용된 전술조끼 등 현대화된 군장이 간간히 보인다.
공식사이트.

Contents

1. 개요
2. 관련 작품
3. 관련항목

1. 개요

Dokdo Guards. 또는 UDCG. 울릉도 독도 코스트 가드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이건 경찰 비공식인 듯. 많은 이들이 잘못 알고 있는 바와 달리 해양경비안전본부 소속이 아닌 행정자치부 산하 경찰청 밑에 있는 육경 부대이다. 관할 지방청은 경북지방경찰청이다.
소재지는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산30.

1956년 4월 8일 독도의용수비대로부터 독도 경비 업무를 인수받아 경비 업무를 시작하였다. 독도 경비 보강을 위해 경북지방경찰청 소속 독도경비대와 울릉도 경비를 전담하고 있는 318전경대와 통합하여 1996년 6월 27일 창설한 울릉경비대 예하에 독도경비대를 두고 경북지방경찰청 아래 운영하고 있다. 울릉경찰서 관할로 잘못 알려져 있으나, 지방경찰청 직속이다.

현재 1개 소대급의 인원이 상시 주둔하고 있으며, 이들은 모두 경찰 신분(전투경찰)이지만 유사시 방위를 위해 K-2 소총, K-6 중기관총 등으로 무장하고 있다.

최근 독도를 관광객들에게 일부 개방[1]함에 따라 독도 경비 이외에 관광객 치안 유지 등의 이유로 유람선 접안 시 접안시설에 내려가 근무하기도 한다. 그 때가 되면 독도의 접안시설은 인간 사파리로 변하는데….

자국 영토에 군대가 주둔하면 이상하기에 경찰을 배치시켰지만, 일본에서는 자기들 땅인데 무력점령했다고 말한다. 이러한 건 고증 오류 투성이인 혐한류에도 나온 내용이다. 군대가 있으면 그건 무력점령이라고 할 수는 있겠지만 경찰인데 뭐 어쩌라고? 이에 대한 옛날부터 이어져온 우리 측의 방어 주장은 다음과 같다.

  1. 지키는 당사자가 '분쟁지역'을 지키는 군인이 아니라 '치안구역'을 지키는 경찰이기 때문에 독도는 분쟁지역이 아니다.
  2. 독도 내에 거주하고 있는 김성도씨 부부 및 기타 민간인들의 치안을 담당하기 위하여 경찰이 배치되었다.

경찰병력 대신 해병대를 주둔시키자는 말도 있는데, 사실 해병대든 독도경비대든 일본 해상자위대가 작정하고 나서면 독도를 지킨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독도는 섬이 워낙 작은데다가 온통 험지라서 제대로 병력을 주둔시킬만한 공간도, 제대로 된 방어시설을 건설할 공간도 없다.[2] 해병대 1~2소대를 겨우 주둔시킬 수 있는 공간이 있을 뿐인데, 이 병력만으로 이지스함의 호위를 받는 해상자위대 상륙함 병력을 막아낸다는 것은 무리이다.[3] 물론 이런 일이 발생한다면 한일간에 전면전 상황이 벌어질 것이므로 차후 독도를 탈환할 수는 있겠지만, 어쨌든 단기적으로는 막아내기 힘들다. 그러니 군병력을 주둔하든, 경찰병력을 주둔하든 똑같다면 그나마 경찰 병력을 두는 쪽이 분쟁지역이 아니라는 명분이 산다는 것이다. 실제로 대부분의 국가들은 국경 경비를 위해 국경수비대와 같은 별개의 경찰이나 비 국방부 소속 준군사조직을 따로 두는 것이 관례이며, 한국은 유일한 육상 국경선을 어느 반정부 세력이 장악하고 있기에 별도의 국경 경비조직이 없고 일반 전투경찰부대를 투입하는 것이다. 게다가 만약 자위대가 독도경비대를 공격한다면 무장도 빈약한 치안경찰[4]을 중무장한 군대가 공격한다는 점에서 국제적인 비난을 사기에도 좋다. 참고로 국방부의 입장은 해병대를 보내라면 못보낼 건 없지만 실질적으로 방어하는데 별 도움은 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소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의 후반부에서는 웬 사학과 출신 대학생이 일본의 행태에 분개해서 독도경비대를 자원해서 들어왔다는 얘기를 하는데 소설이 쓰여질 시점에서만 하더라도 자원 못했다(...). 릉경비대에 배치된 직원과 전투경찰들이 교대로 투입되었고, 전경은 지원자가 아닌 육군 신병교육대에서 무작위로 차출된 인원들이다. 2011년 전경이 폐지되면서 의경 모집자 중에서 자원을 받기 시작했다.

공군기본군사훈련단에서는 "너네들 공부 안 하면 독도 간다."라는 드립이 있었으나 위 항목에서 설명했듯 독도에는 공군 부대나 인원 자체가 없다. 낚여서 일부러 독도 가려고 공부 안했다가 이상한 데 배치된 사람 분명 있었을 거다. 해군과 해병대 병 중 제118조기경보전대 근무자라면 복무 중 딱 한번 독도를 견학할 기회가 주어지는데, 다 가지는 못하고 한 달에 두어 명 정도가 차출되어 다녀온다. 이들은 민간인이 못 가보는 전경부대 안까지 가볼 수 있다.

독립중대와 생활이 비슷하다. 격오지 특성상 식사의 질은 매우 좋은 편이다.

일본에선 쓰시마 섬(대마도)을 방비하는 쓰시마경비대를 두는데 한국이 쓰시마를 집어삼킬 거라며 쓰시마의 방위력을 강화해야한다는 주장이 있다. 이는 한국이 쓰시마를 대상으로 한 영토 야욕이 있는 것처럼 묘사하여 독도도 그런 식으로 불법점거된 거라고 주장하는 수법.

2. 관련 작품

각종 한일전쟁 소설에서는 일본이 독도를 치고 들어오면서 시작하는 전개가 많기 때문에 초반에 전멸당한다는 사망플래그가 서있다. 지못미.

  • 김경진 - 데프콘
    • 1부 : 통일한국 정부가 중국과의 전쟁에 골몰하고 있는 틈을 타 기습해 온 자위대의 공격에 맞서 소총으로 최후의 1인까지 맞서 항전하다가 전멸한다.
    • 2부 : 독도수비대는 아니고, 경찰특공대가 자위대로부터 독도를 탈환하는 모습이 묘사된다.
    • 3부 : 3부에서는 연이은 전쟁 탓에 경찰 대신 해병대가 배치된다. 아파치의 지원을 받는 미 해병대를 상대로 처절하게 싸우다 결국 역시 또 당연히 말할 필요도 없이 다 전멸한다.

  • 김경진 - 독도왜란[5]
    사망플래그를 본문 중에 언급하며 일본 특수부대원들을 도발하며 가볍게 쳐발랐다.

  • 김진명 -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역시 초전에 자위대의 공격으로 전멸.

  • 이어데이
    반항할 기회고 뭐고 없이 해상자위대의 함포사격에 가루가 된다(...).

우리 좀 그만 죽여라...


3. 관련항목

----
  • [1] 밑의 접안시설에서만 관광을 허용하고 있다.
  • [2] 독도는 동도와 서도 모두 끝에서 끝까지 400m 정도에 불과하다. 그나마도 온통 산지라 막사든 레이더 기지든 건설할 공간이 턱없이 부족하다.
  • [3] 오오스미급 수송함 단 한척만으로도 완전무장한 병력 330명과 전차 10대를 탑재할 수 있다. 여기에 각종 호위함들과 강습헬기의 지원까지 받는데 이를 알보병 1~2소대로 막아낼 수는 없다.
  • [4] 경찰은 비록 국내 치안을 담당하긴 하지만, 국가에 의해 지휘체계와 제복 및 무장을 갖춘 무력조직이므로, 교전 상대국에 통보하는 것을 전제로 합법적인 교전권자로 인정받고 포로대우도 받을 수 있다. 다만, 이것은 경찰이 아닌 민간인들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즉, 경찰은 국제법상 민병대나 의용병 정도로 대우받는다.
  • [5] 김성도 이장 부부도 등장.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31 21:03:20
Processing time 0.189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