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독일 11월 혁명

© Unknown (cc-by-sa-3.0-de) from


© Unknown (cc-by-sa-3.0-de) from


Contents

1. 개요
2. 상세

1. 개요

11월 혁명 또는 독일 혁명이라 부른다. 이 혁명으로 독일 제정이 붕괴하고 바이마르 공화국이 탄생했다.

2. 상세

1918년 여름이 되자, 독일의 패전이 거의 확실해졌고, 10월 초에 막스 폰 바덴 총리가 이끄는 내각이 성립되어 휴전교섭을 진행했다. 이런 상황에서 10월말에 해군지도부가 실패할 것이 분명한 공격명령을 내렸다. 이에 수병들은 자신의 목숨을 스스로 구하기로 결정하고 11월 3일 킬 항구에서 봉기를 일으켰다.(킬 군항의 반란)

이 봉기를 기점으로 수병들에 이어 노동자들도 호응해 봉기에 가담하면서 노동자,병사 소비에트가 구성되었고, 소비에트가 킬의 실권을 장악했다. 그리고 혁명은 독일 전역으로 급속히 확산되어 곳곳에서 병사와 수병, 노동자들이 만든 급진적인 소비에트가 기존의 지방정부를 대체했다.

베를린도 혁명의 열기에 휩싸였는데, 이때 사회민주당은 무장봉기에 반대했다. 결국 11월 9일 황제 빌헬름 2세는 네덜란드로 망명하면서 제정이 무너졌고, 바로 그날 공화국이 선포되었다.

공화국 선포 직후 제국총리가 된 프리드리히 에베르트는 그뢰너 장군과 협약을 맺었는데, 그 내용은 '공화국을 온건한 방향으로 이끌어가는 동시에 급진적인 소비에트 운동을 억압한다'는 것이었다.

혁명 직후 로자 룩셈부르크를 비롯한 급진파들이 에베르트의 온건노선에 반발해 독립사민당을 탈당하고 독일공산당(KPD)을 창당, 이듬해 1919년 1월에 봉기를 일으켰다(1월 봉기). 그러나, 에베르트는 온건파로 의회민주주의를 주창한 인물로 내전발발과 급진파 세력에 대한 두려움으로 인해 구체제 인사들을 포용할 수 밖에 없었다. 사민당의 우파 인사인 구스타프 노스케가 조직한 자유의용군에 의해 스파르타쿠스단은 무참히 진압당했고, 로자 룩셈부르크는 자유의용군에게 체포되어 무참히 살해당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0 17:02:07
Processing time 0.259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