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동방문화첩/게임

last modified: 2015-03-03 01:04:00 by Contributors

東方文花帖 ~ Shoot the Bullet

동방 프로젝트/게임
TH09 (TH09.5) TH10
동방화영총 (동방문화첩) 동방풍신록




Contents

1. 프롤로그
2. 개요
3. 상세
4. 특징
5. 등장 캐릭터
6. BGM



인트로곡텐구의 수첩(天狗の手帖 ~ Mysterious Note)
스테이지 테마곡바람의 순환(風の循環)~Wind Tour
스테이지 테마곡텐구가 보고있다~Black Eyes(天狗が見ている~Black Eyes)
스테이지 테마곡동쪽 나라의 잠들지않는 밤(東の国の眠らない夜)
스테이지 테마곡레트로스펙티브 교토(レトロスペクティブ京都)

1. 프롤로그

―문화첩(文花帖).
그것은 텐구(天狗)가 기삿거리를 적어놓은 신비한 수첩.

마리사「그러고보니, 얼마전에 기분 나쁜 수첩을 주웠어. 누구껀지는 모르겠다만.」
레이무「그래서, 불태웠어? 」
마리사「뭘 갑자기 불태울 필요가 있겠냐. 그래서말야, 그 수첩에 사진이 빼곡하게 붙어있어서는, 사진마다 혼잣말 같은 해설이 써있더라구. 기분 나쁘지? 」
레이무「기분 나쁜걸. 그래서 불태워 버렸어? 」
마리사「아아, 불태워 버렸지. 마음 속에서 말야. 요괴랑 탄막만 찍어놓은 요상한 사진 뿐인데다『이 사진은 못써먹겠어』라든가『이 사진은 기삿거리다』라는 둥 써있는거야. 어때, 기분 나빠 지지? 」

까마귀가 울고있다. 이제 슬슬 날도 저물려 하고 있었다.
울고 있는게 뻐꾸기가 아니라서 다행이다.

레이무「그래서, 그 수첩은 어디있는건데? 」
마리사「기분 나쁘니까 갖고 돌아가려고 들떠서 걷고 있었더니, 어느샌가 손에서 사라졌더라구. 젠장, 까마귀가 갖고 갔을지도 모르겠구만.」
레이무「오히려 그쪽이 기분 나쁜 이야기인걸. 불태울건 수첩이 아니라, 네 쪽이구나.」

까마귀와 함께 텐구는 가장 빨리 환상향을 가로지른다.
호외가 날아다니는 가운데, 환상향의 글쟁이 샤메이마루 아야(射命丸 文)는 기삿거리를 모으기 위해 요괴를 찾고 있었다.


2. 개요

동방프로젝트의 외전격 작품으로, 9.5라는 넘버링을 달고 있다.

역시 외전인 7.5th의 동방췌몽상처럼 기존의 게임 장르를 일탈한 독특한 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는데, 그것은 상대가 뿌려대는 탄막을 뚫고 들어가 그 모습을 찍어내는 사진찍기.

이번 동방문화첩은 제목 그대로, 문화첩(아야의 수첩)에 적힌 내용을 다루고 있는 게임이다.
고로, 본편의 스토리 전개와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 플레이어는 하쿠레이 레이무키리사메 마리사를 제치고, 주인공으로 등극한 샤메이마루 아야를 조종해, 취재대상이 뿌려대는 탄막을 피해 사진을 찍으면 되는 것이다.

레이무가 등장하지 않았기 때문에 차기작 등장 여부가 논란이었으나 결국 동방풍신록에서 주인공으로 나왔다. 요정대전쟁 ~ 동방삼월정, 더블 스포일러, 탄막 아마노자쿠와 함께 하쿠레이 레이무가 주인공이 아닌 동방 프로젝트의 작품.

2010년 제7회 하쿠레이 신사 예대제에서는 후속작인 더블 스포일러 ~ 동방문화첩이 발매되었다.

자켓 이미지 속의 인물은 플레이어 캐릭터인 샤메이마루 아야.

3. 상세

ZUN은 동방문화첩을 초보자와 장시간 게임을 할 수 없는 분들을 위한 게임이라고 설명했다.

초보자용은 개뿔

ZUN의 데모 플레이 3회 중 2회나 사망하는 자태를 보이는 난이도.

기존의 시리즈처럼 화면 하단에서 탄을 피하는 것 자체는 어렵지 않지만, 상대에게 접근해서 사진을 찍어야하는 것이 문제로, 까다로운 패턴과 맞물려 난이도는 제법 높은편이다. 초반에는 일반 게임 노멀정도의 난이도의 탄막으로, 적당히 회피해가며 사진을 촬영해볼 수 있지만 후반으로 갈 수록 탄의 밀도나 패턴이 회피불능 수준으로 올라가고, 몇몇 스테이지는 실제로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아예 회피가 불가능한 패턴이 나오기도 한다. 이런 마당이니 레벨10이나 EXTRA에서 튀어나오는 탄막은 이미 아스트랄의 영역. 탄을 회피하는 능력은 물론 기본적으로 중요하긴 하지만 앞서 언급한 회피불능 패턴과 같은 케이스 덕분에 사진을 촬영할 때 촬영 영역의 탄이 전소된다는 특징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하는 약간의 퍼즐적 요소가 가미되어있다. 초보가 물어놓고 열심히 하다보면 탄을 회피하는 능력이 자연히 몸에 붙게 되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깊이 파려고 하는것은 정신건강에 좋지 않다. 아무리 퍼즐적 기믹을 활용한 패턴들이 있다고 하더라도 일단 기본적으로 어느정도 수준의 회피능력을 요구하기 때문. 하다가 막히면 다른 시리즈를 플레이하다가 다시 플레이를 재개해보자. 자신의 회피 능력이 얼마나 늘었는지 체크해보는 좋은 수단이 된다.

원래는 좀 더 후에 제작될 예정이었던 게임이지만 동방문화첩(서적)의 발매시기에 맞춰 완성하기 위해 서둘러서 제작된 작품. 애초에는 책의 수록CD에 미니게임 형식으로 들어갈 예정이었다고 한다(결국 여건이 안돼 따로 발매됐지만). 더불어 제작기간은 한달 반이라고(...). 덕분에 동방 시리즈 신작의 거의 모든 캐릭터들이 등장함에도 난이도 선택의 부재나, 적은 수의 BGM등 게임의 볼륨 자체는 적은편.

하지만 높은 난이도로 인한 긴 플레이 타임. 사진찍기라는 독특한 게임 방식, 그리고 수많은 캐릭터들의 등장[1] 덕에, 같은 해에 나온 동방화영총과는 달리 팬들에게 호평을 받는다. 다만 역대 작품 중 가장 많은 버그가 있으나 패치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2][3]

사진을 찍는다는 게임 방식은 아이렘격사보이에서 영향을 받은 듯 하다.

4. 특징

사진을 찍는다는 게임의 컨셉상 키가 다른 시리즈와는 사뭇 다르다. 샷 버튼을 누르면 사진을 촬영하며, 촬영 범위 내에 있던 탄이 전소되고 '필름감기'가 시작된다. 필름은 딱히 특별한 행동을 해야 감기는 것은 아니며 자동으로 감기지만, 봄 버튼을 일반 공격 버튼과 같이 누르면 초저속모드가 되면서 필름을 고속으로 감을 수도 있다. 고속감기중의 초저속이동은 일종의 패널티라고 볼 수도 있지만, 특정 스테이지의 경우 회피불능 패턴의 탄소거를 위해 반드시 고속감기를 해야 하는 경우가 있고, 저속탄이 초고밀도로 사출될 경우 고속감기의 초저속 이동이 회피에 도움이 되는 경우도 있기도 하다. 촬영을 위해 샷 버튼을 누르는 것은 단순히 샷 버튼을 일회 누르는 것으로도 가능하지만, 샷 버튼을 길게 누르는 것으로 촬영 범위의 위치를 수동으로 지정하는 것이 가능하며 이를 이용해서 원거리에서 촬영을 시도할 수 있다. 다만 샷 버튼을 누르고 있는 동안 사진 촬영 프레임의 사이즈가 급속도로 줄어들기 때문에 패널티는 큰 편.

위에서 설명한대로 사진을 찍은 게임 화면 안의 탄막은 사라지며, 이를 이용하여 완전히 사각지역이 없는 탄막을 플레이어가 잘라 내어 탈출해야 하는 패턴도 있는 등 독특한 요소가 있는 탄막 슈팅 게임이 되었다.

5. 등장 캐릭터

EXTRA 뒤에 '호외'라는 레벨이 있는데, 원래 이곳에는 패치하쿠레이 레이무키리사메 마리사를 등장시킬 예정이었다. 하지만 ZUN이 까먹은건지 질린건지 없었던 일로(…). 결국 이는 후속작인 더블 스포일러에 와서야 해결된다.

6. BGM

  • 01.텐구의 수첩(天狗の手帖)~Mysterious Note - 타이틀 화면
  • 02. 바람의 순환(風の循環)~Wind Tour - 레벨1~2 테마
  • 03. 텐구가 보고 있다(天狗が見ている)~Black Eyes - 레벨3~5 테마
  • 04. 동쪽 나라의 잠들지 않는 밤 (東の国の眠らない夜) - 레벨6~7,EX 테마
  • 05. 레트러스펙티브 쿄토 (レトロスペクティブ京都) - 레벨8~10 테마
  • 06. 풍신소녀(風神少女) - Level 10-8, 문화첩의 테마곡
----
  • [1] 미스티아 로렐라이프리즘리버 세자매, 카자미 유카는 나오지 않는다(더블 스포일러에서는 풍신록~성련선의 모든 캐릭터가 등장한다). 그나마 프리즘리버 세자매는 요요몽&화영총으로 2번 등장인데, 유카는 (신작만 놓고 보면) 화영총 단 한번이다. 그리하여 역대 캐릭터 중 가장 출연 횟수가 적은 캐릭터... 중보스인 릴리 화이트키스메 도 2번, 이누바시리 모미지는 3번인데
  • [2] 버그의 예: 6-1의 회색 부적이 찍으면 Orange Shot 판정을 받는다, 8-7에서 가끔 야쿠모 란이 화면 상단으로 도망(?)쳐서는 끝까지 나오지 않는다, 가끔씩 스펠과 스펠사용자의 그래픽이 서로 맞지 않는다. 예를 들면 이런 거
  • [3] 사실 그럴만한 이유가 있는데, ZUN 항목에도 적혀 있지만 이 양반이 게임을 만드는 이유는 자기 재밌으라고 만드는 거다. 남의 평가에 대해선 그렇게 신경 쓰진 않는다는 소리. 덕분에(?) 게임 내 버그 같은 것들도 플레이에 엄청난 지장이 있지 않는 한 패치를 거의 하지 않는다.
  • [4] 원문은 斬り捨て御免(옛날 일본의 에도 시대에 무사들에게 주어진 특권의 일종. 이것을 지닌 무사는 자기한테 대드는 평민을 그 자리에서 죽여도 벌을 받지 않았다) 이지만, 여기서 쓰여진 의미는 특권의 의미가 아닌 일단 뭐든지 베고 본다, 혹은 베는 것 밖에 모르는 자 정도의 의미이다. (콘파쿠 요우무 항목의 동방췌몽상에서의 모습을 보면 잘 이해가 될 것이다.)
  • [5] 원문은 취소선까지 포함해서 口うるさい有難いお話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3 01:04:00
Processing time 0.218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