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드와이트 구든

last modified: 2015-04-01 23:35:17 by Contributors

© Brad Hunter at http://flickr.com/photos/bradhuntersplanetcaravan/ (cc-by-sa-1.0) from

이름 드와이트 유진 구든 (Dwight Eugene Gooden)
생년월일 1964년 11월 16일
국적 미국
출신지 플로리다 주 탬파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82년 드래프트 1라운드
소속팀 뉴욕 메츠 (1984년 ~ 1994년)
뉴욕 양키스 (1996년 ~ 1997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1998년 ~ 1999년)
휴스턴 애스트로스 (2000년)
탬파베이 데블 레이스 (2000년)
뉴욕 양키스 (2000년)

1984년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신인왕
대럴 스트로베리
(뉴욕 메츠)
드와이트 구든
(뉴욕 메츠)
스 콜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1985년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 영 상
서클리프
(시카고 컵스)
드와이트 구든
(뉴욕 메츠)
이크 스캇
(휴스턴 애스트로스)

메이저리그 투수. 뉴욕 메츠에서 활약했으며, 그 이후 양키스를 시작으로 별의 별 팀을 다 돌아다녔다. 별명은 "Dr.K", 그리고 이걸 줄인 "닥터" (Doctor, Doc).의사양반

Contents

1. 선수 시절
1.1. 리즈시절
1.2. 날개 잃은 에이스
2. 은퇴 이후
3. 이야깃거리


1. 선수 시절

1.1. 리즈시절

1982년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메츠의 지명을 받아 입단한다.[1] 입단 후 바로 다음 시즌인 1983년은 마이너리그 싱글A에서 보내게 되었는다, 27경기에 등판해서 19승 4패를 거두며 <베이스볼 아메리카>지의 "올해의 마이너리거"로 뽑히면서 메츠 구단을 설레게 만들었다. 그리고 그 다음 해부터 바로 빅리그에 콜업되어, 276개의 탈삼진과 17승 9패를 거두면서 메이저리그 신인 최다 탈삼진 기록을 갈아치웠다.[2][3]

그리고 두번째 시즌에는 소포모어 징크스 따위는 무시하듯 24승 4패와 1.53의 평균자책점을 거두면서, 만장일치로 표를 받아 사이 영 상을 받는다. 이 시즌 구든은 16경기나 완투를 하고 276이닝을 던졌으며, 다승 / 평균자책점 / 탈삼진에서 메이저리그 1위를 차지했다. 이닝과 완투 수는 내셔널리그 1위였다.[4] 그리고 메츠 팬들은 구든이 톰 시버를 넘을 수 있을 거라며 설레기 시작한다. 심지어 '구든은 300승을 넘어서 400승을 거둘 투수다!'라는 말까지 나오기까지 했다 카더라


그런데...

1.2. 날개 잃은 에이스

구든은 전형적인 투피치 투수로, 빠른 포심과 커브를 이용하여 삼진을 잡아내는 스타일이었다. 그런데 당시 메츠의 투수코치였던 멜상문 스토틀마이어는 구든이 롱런을 하려면 여러 구질을 써야 한다면서 구든에게 체인지업을 가르쳤는데, 거기까지는 좋았다. 하지만 문제는 그 때 멜상문 스트로마이어가 구든의 투구폼까지 억지로 바꾸어버린 것이었다. 그 결과 구든은 새 투구폼에 적응하지 못하였고, 체인지업은 발전하지 않는데 점차 구든의 주무기였던 포심의 구속이 떨어지기에 이른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1984년 ~ 1986년 단 3시즌 동안, 포스트시즌에서의 등판을 포함하여 770이닝이나 공을 던졌다는 것. (게다가 1986년은 메츠가 월드시리즈까지 진출한 시즌이었다) 95경기에 등판해서 35경기나 완투를 했으니 최동원 - 염종석 - 주형광으로 이어지는 롯데 자이언츠의 에이스 혹사와 맞먹을 정도로 죽어라 공을 던진것이다.

설상가상으로 1987년에는 스프링캠프 때 약을 빨다가 마약을 복용한 것이 들통나 재활센터에 입소하면서 시즌을 두달이나 날려먹었고, 그 뒤로 구든의 성적은 안습의 연속이었다. 1992년에는 마침내 12승 15패로 5할 승률도 넘기지 못했고, 1994년 다시 연속으로 코카인 양성 반응이 나오면서 처음에는 60일 출장 정지였다가 1995년에는 아예 시즌에 참가하지도 못하도록 중징계를 받기에 이른다.

구든은 1996년 FA로 뉴욕 양키스와 계약을 하기에 이르는데, 1996년 시즌에 1991년 이후 잃어버렸던 5할 이상의 승률을 다시 되찾는데 성공한다. (노히트노런도 이 해에 거둔다) 양키빨로 월드시리즈에 진출해 우승반지를 따는 데도 성공. 하지만 그 뒤로 탑리블랜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휴스턴 애스트로스, 고향 팀인 탬파베이 데블 레이스 등을 전전하다 2000년 양키스로 돌아오는데, 양키스에서도 방출당한다.

2. 은퇴 이후

그렇게 쓸쓸히 2001년 은퇴를 선언한 구든은 이후 한때 몸담았던 양키스의 프런트로 일했고, 그 후 양키스의 올드 타이머 데이에 몇차례 나오기도 했다. 메츠는 왜 이런 거 안 하지?

3. 이야깃거리

  • 혹자는 구든을 최동원에 비유하기도 한다. 혹사를 당한 비운의 스타로, 전성기가 한 철이고, 그 전성기가 굉장히 무시무시했다는 점, 그리고 커브를 주로 사용했다는 점에서.
  • 로저 클레멘스와 계속 비교되는 선수인데, 25세 이전의 커리어만 따지면 구든이 훨씬 낫다. 그리고 구든이 마약 중독으로 무너지긴 했지만, 스테로이드 같이 운동력을 증강시켜주는 약물을 먹은 것은 아니니깐.. 반면 클레멘스는 꾸준히 활약은 했지만 보사구팽 당한 뒤로 약을 먹고 약켓이 되는 바람에 토론토 이후의 커리어는 점점 흑역사가 되었다.
  • 마약과 지독하게 싸운 사람. 1999년 "HEAT"라는 자서전에서 마약과 싸운 자기의 무용담 이야기를 써내려갔는데, 은퇴 이후 마약을 빨고 운전을 하다 두번이나 걸리는 바람에...쩝. 그리고 그 후로도 몇년간 마약 중독으로 고생했다. 마약은 한번 시작하면 절대 끊을 수 없다는 걸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반면 조시 해밀턴은 마약중독을 극복하고 현역으로 복귀한 성공적 사례가 될 줄 알았으나 결국 마약에 다시 손을 대었다.
  • 약쟁이 게리 셰필드가 구든의 조카이다. 셰필드가 양키스로 올 때 구든의 입김 도움을 좀 받았다고.

----
  • [1] 메츠는 1981년 드래프트에서 약켓 로저 클레멘스를 지명했으나 클레멘스가 지명을 거부하고 대학을 가버렸다.. 안습. 다행인건 1980년 드래프트에서 데리고 온 대릴 스트로베리딸기가 구든이랑 같이 터지면서 80년대 메츠의 주축 선수가 되었다는 거. 그리고 둘 다...오래 못 갔다.
  • [2] 이 뿐만이 아니라 이 시즌 구든의 K/9는 11.39였다. 그러니까 9이닝 동안 11개의 삼진을 잡았다는 거. 그리고 2경기 동안 32탈삼진, 3경기 동안 43탈삼진을 잡는 기록을 세우는데, 전자의 기록은 지금도 메이저리그 최다 타이 기록.
  • [3] 그리고 구든이 미친듯이 셰이스타디움에서 삼진을 잡아내자 메츠 관중들은 스타디움 한쪽 벽에 구든이 삼진을 잡을 때마다 "K" 카드를 붙이기 시작했는데 곧 이게 메이저리그 전체로 퍼졌다. 크보에서는 류현진이 삼진을 잡으면 한밭구장에 K카드가 하나하나 붙는 광경이 펼쳐진다.
  • [4] 당시 아메리칸리그의 버트 블라일레븐이 구든보다 더 많은 이닝을 던지고 완투를 했기 때문.. (24완투, 293이닝)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1 23:35:17
Processing time 0.152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