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디올 옴므

last modified: 2014-08-23 03:10:26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특징
3. 누구 때문인가?
4. 영향
5. 트리비아


1. 개요



패션 하우스 리스찬 디올성복라인. 돈있어도 작아서 못입는 옷 옷에 몸을 맞추는 신개념의 옷
잘못 입으면 딱 나이트 삐끼 옷 된다

디올 옴므는 유독 다른 패션 하우스의 남성복보다 유명한데, 그 이유는 디올 옴므가 2005년경 남성복계에 일으켰던 일종의 '컬쳐 쇼크'에서 기인한다.

2. 특징



당시 디올 옴므의 수석 디자이너였던 에디 슬리먼은, 부임과 함께 그 전까지의 남성복에 대한 고정관념을 과감히 깨는 시도를 하게 된다.

1. 상, 하의 모두 극단적으로 슬림한 핏의 옷
2. 이전까지의 남성복 모델과는 다른 핏기없고 기아상태의 마른 모델의 사용

이 새롭고 과감한 시도가 이전까지의 남성복계에 죽빵을 날린 셈이 되었으며, 이러한 새로운 스타일은 뭇 남성들의 폭발적 지지를 이끌어 내게 된다. 전설의 패션디자이너 칼 라거펠트에디 슬리먼의 디올 옴므를 입기 위해 다이어트를 할 정도.

단순히 마르기만 했다고 어울리는게 아니라 몸통이 극단적으로 슬림한데 비해 팔 다리의 기장은 상당히 길기 때문에, 매우 말랐으면서도 팔다리가 길쭉한 스타일인 사람이 아니라면 옷태가 나지 않는다. 그리고 절대 머리가 크면 안 어울린다. 사실 (머리가 작은 사람에 비해서) 머리가 큰 사람에게 잘 어울리는 옷은...

디올 옴므 패션쇼 최초의 아시아 모델인 김영광의 신체사이즈는 키 187센티에 70킬로이다.

이것때문에 비아냥을 듣기도 하는데 대체로 "옷이야 예쁘지, 근데 그걸 누가 입을거야?" 하는 점.
그나마 그 옷 소화가능한 경우는 10대~20대 초반,끽해야 20대 중반인데...갸들은 돈이 딸려
참고로 휴고보스의 S사이즈 재킷이 디올옴므의 L사이즈 재킷보다 크게 나온다.

3. 누구 때문인가?



피트 도허티의 공이 지대하다.

에디 슬리먼은 개러지 락 리바이벌에 환장했던 디자이너로, 당시 스트록스 및 리버틴즈 등 2000년대 초 런던 인디씬을 흠모하였다. 그 중에서도 그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가 나타났으니 그가 바로 헤로인 시크의 대명사 피트 도허티로 신체 스펙 189/70.
이 사람이 공연할 때마다 입는 옷이 쫙 달라붙는 가죽 재킷에 까만 청바지+하얀 티셔츠. 기본적으로 이러한 조합이다. 그리고 정말 수트빨 잘 받는다.[1] 그러니 에디 슬리먼이 환장 안 할 수가 없는 노릇.

사실 원래는 이렇게 마른 몸이 아니다.. 본의 아니게 에디 슬리먼의 뮤즈가 된 셈. 자세한 사항은 항목 참고.

최근의 디올은 디자이너의 교체로 인해 그렇게 극단적인 핏은 보이지 않는다. 그리고 아무리 디올이 작다 하더라도 xs, s, m, l, xl 모든 사이즈가 있기 때문에 그냥 원하는 사람은 자기 몸에 맞춰 입으면 된다. 유명 랩퍼 Jay-Z도 그 큰 체구에 디올을 즐겨 입는다.

모든 패션이 그렇지만 디올 옴므 또한 자신의 몸이 이 디자인에 어울리는디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다.호날두도 디올 옴므풍으로 입었다가 그 터질듯한 광배근과 두툼한 허벅지와 슬림핏의 완벽한 부조화로 욕을 엄청 드셨다.

4. 영향

현재 유행하는 스키니핏, 슬림핏의 진이나 달라붙는 스타일의 옷들은 모두 2005년의 에디슬리먼의 디올 옴므에서 비롯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이전에도 남성복에 라인이 있기는 하였으나, 지금처럼 극단적으로 허리가 쏙 들어간 남성복은 디올 옴므의 영향이다.

그 결과 남성복은 에디 슬리먼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라고 설명해도 될 만큼 남성복계에 큰 족적을 남겼으며 그 영향은 당연히 지금까지 이어져서 현재는 다른 어떠한 패션 하우스에서도 쫒아올수 없는 남성복계의 원탑이 되었다.

다만 아직도 체격 좋은 마초형의 근육질 남자가 더 통하는 북미에서는 유럽이나 동아시아에서만큼의 인기는 누리지 못 한 듯 하다.

하지만, 이 모든 처 쇼크의 주인공인 에디 슬리먼은 이 모든 사태 이후 얼마 안가 패션계에서의 은퇴를 선언하여 '박수칠 때 떠나라'라는 말을 몸소 실천하였다. 이후 브 생 로랑으로 복귀하기 전까지 개인 작업을 하며 패션계를 떠나 있었다.

그 후속 디자이너는 에디 슬리먼의 오른팔이였던 리스 반 아쉐가 현재까지 맡고 있다.

5. 트리비아

에디 슬리먼 이전엔 디올 무슈 라인이었으나 하도 안 팔리는 관계로 에디 슬리먼을 영입하며 새로 런칭했었다.

2003년 fw시즌 이후로는 대중화 전략으로 가격이 상당히 낮아졌으나 그와 비례해 품질도상대적으로 낮아졌다. 근데 낮아진 가격이 티 한장에 30만원(...)

프리미엄 청바지로 유명하며, 한국 한정으로 디스퀘어드, 돌체 앤 가바나와 함께 3D라고 불린다. 청바지의 포인트는 뒷주머니의 절개선.

청바지의 기장이 미칠듯이 길다. 보통 120cm, 짧으면 115cm 정도. 다 하리가 입어도 기장이 남는다. 지드래곤도 줄여입는데 뭐.

기장이 긴 이유는 입었을때 밑단의 곱창이 생기게 하기 위함이다.(특유의 슬림핏으로 밑단이 좁아 곱창이 예쁘게 생긴다.) 실제로 런웨이의 모델들도 곱창이 나게 입거나, 모델에 맞춰 수선을 해서 입는다. (의외로 디올 모델중 키가 크지 않은 모델도 있다.)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8-23 03:10:26
Processing time 2.766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