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디컨

Contents

1. 개요
2. 작중 행적

1. 개요

The Deacon[1], 일명 Ultramorph, Proto-Xenomorph.

프로메테우스에 등장하는 외계 생명체.

2. 작중 행적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LV-223에 온 탐사단 중 합성 인조인간 데이빗 8은 외계인의 유적에서 몰래 항아리 같은 캡슐을 가져오고 이 안에서 검은 액체를 발견한다. 데이빗은 이 물질을 몰래 술에 타 할로웨이에게 마시게 해 감염시키고, 감염된 할로웨이는 엘리자베스 쇼와 검열삭제를 한다. 그리하여 쇼는 트릴로바이트를 임신하고, 메디컬 포드에서 이것을 적출한다.[2]

프로메테우스호엔지니어의 우주선과 충돌해 추락한 뒤, 쇼는 사출된 비커스의 구명선에 산소를 보급하기 위해 들어왔다가 트릴로바이트가 엄청난 크기로 성장해 의료실 안에 갇혀있는 것을 확인한다. 그 때 엔지니어가 쇼를 쫓아 구명선에 들어오고, 쇼는 이 괴물을 풀어줘 엔지니어를 공격하게 한다. 괴물은 엔지니어를 쓰러뜨리고 목구멍에 촉수를 쑤셔넣어 유충을 심는다.


쇼가 엔지니어들의 고향으로 떠난 뒤, 셔틀에 남겨진 엔지니어의 몸에선 어린 아이 정도 크기[3]의 디컨이 뾰족한 뒤통수를 이용해 엔지니어의 복부를 찢고 나온다.


하지만 에일리언 시리즈체스트 버스터와는 달리 복부 전체를 찢고 나와야 할 정도로 처음부터 어느 정도 성숙한 형태이며[4] 턱 구조 역시 이중턱이 아닌 턱 자체가 앞으로 나오는 구조[5]인데다 꼬리도 없다. 이전 에일리언 역시 숙주에 따라 특징이 다르긴 했지만 이 정도로 두드러진 차이점을 보이진 않았다.

때문에 기존 LV-426의 에일리언과는 별개로 그와 유사하게 만들어지던 또다른 생물군이라는 주장과 검은 액체 자체가 에일리언과 비슷한 형태로 돌연변이를 유발하는데 이것을 마신 할로웨이가 엘리자베스의 몸에 심은 정자 중 하나가 그의 유전자를 수렴한 상태에서 이걸 담은 트릴로바이트로 발전했다는 주장 등이 있다. 것도 그럴것이 작중 집단으로 사망한 엔지니어들 모두가 복부에 구멍이 뚫려있었던[6]과 대조적으로 이 디컨은 상술했던 차이점을 보인다.

그리고 (작중에선 그냥 스쳐지나가는 배경이지만) 엔지니어의 유적에 있던 벽화를 보면, 기존 시리즈의 에일리언 뿐만 아니라 엔지니어를 덮치는 페이스 허거[7] 또한 그려져 있는 걸 보아 엔지니어들 역시 기존 에일리언 시리즈의 에일리언 내지 그에 가까운 존재의 생태는 알고 있었다는 것을 암시하며, 따라서 이 디컨보다도 훨씬 전에 이미 에일리언의 시초라 할 만한 무언가가 있음은 확실해 보인다.
----
  • [1] 프로메테우스 아트북에서 밝혀진 공식 명칭. 원래는 대주교라는 뜻.
  • [2] 각본 초안에서는 이 부분이 체스트 버스터를 제거하는 장면이었다.
  • [3] 다만 스페이스 자키가 사람보다 훨씬 크다는 점을 감안하면 어린아이 정도가 아니라 성인 정도 크기일 수도 있다. 설정상 120cm 정도 된다.
  • [4] 그래도 기존 시리즈의 체스트 버스터와 같은 포지션이라 다 자란 성체의 모습을 상상한 팬아트도 적지 않다.
  • [5] 상어의 일종인 마귀상어(고블린상어)가 먹이를 잡을 때 턱을 내미는 모습을 참고했다고 한다. 마귀상어의 턱 움직임.
  • [6] 삭제 장면에서 밀번과 파이필드가 유적을 헤매던 중 에일리언 본편 시리즈의 체스트 버스터의 허물과 같은 걸 발견했던 걸 보면, 2천년 전의 존재는 확실히 체스트 버스터와 동종이었거나 비슷한 단계를 거쳤던 듯 하다.
  • [7] 자세히 보면 우리가 알고있는 형태가 아니라 초기 설정 중 하나인 사람 상반신 정도 크기의 길쭉한 형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01 11:44:35
Processing time 0.116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