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똥꼬털

last modified: 2015-03-09 23:48:16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관련 항목


1. 개요

항문과 그 주변에서 돋아나는 . 궁둥짝보다 더 은밀한 위치라는 점에 유의하자.

다른 체모들과 마찬가지로 유년기엔 나지 않으며, 2차 성징 이후, 그것도 가장 늦게 생기는 편이다. 남자들도 대부분 나고, 비록 남성만큼은 아니지만 여자들한테서도 난다. 때문에 여성에 대한 판타지확실하게무너뜨리는 한 요인.

미관상으로는 참 그렇지만 생체 중에 이유없는 부분이 거의 없듯이 이 털도 필요한 이유가 있다. 두 엉덩이가 맞닿아 마찰을 일으키기 때문에 땀이라도 나서 젖어 있는 상태에서 비벼지다보면 헐어버릴 위험도 있고 배설기관이 위치해 있어서 위생상 좋을 리가 없다. 사실 겨드랑이나 음부에 나는 털도 마찬가지 이유. 겨드랑이는 팔과 몸이, 음부는 두 다리가 맞닿아서 마찰이 일어날 수밖에 없기 때문.

모 항문외과 의사의 말에 따르면 여성 10명 중 1명 꼴로 나 있다고도 한다. 털 때문에 치질수술을 비롯한 항문 질환과 관련이 없는, 항문외과에 가본 적이 없는 여성들까지 포함하면 이보다 많을 수도 있다. 그리고 당연히도 체질적으로 체모나 음모가 적거나 거의 없는 여성의 경우엔 항문털이 없거나, 숱이 적어 별로 눈에 띄지 않을 수 있다. 참고로 황인종일 수록 체모가 적고[1], 백인흑인은 황인종에 비해 많다.

부위가 부위이니만큼 제모하기도 훨씬 까다롭다.[2] 밀다가 다치면 치질이 생길 수도 있고, 무엇보다 한번 밀고 나면 다시 자랄 때 계곡 사이(...)를 찔러대서 따갑고 무진장 신경 쓰인다. 며칠마다 계속 밀어서 관리할 것이 아니라면 아예 밀지 않는 편이 좋다.
거기에다가 일회용 칼날 면도기로 면도를 하기에는 위치가 너무너무 부담스러우며, 기술을 요구하고, 또 위험하며, 전기면도기를 쓰기에는 점막 손상도 우려되고, 아무리 생각해도 똥꼬털 밀고 그 면도기를 다시 쓰기가 기분상 불쾌감을 유발할 수 밖에 없으니 ...[3] 이게 진심이었다니!! 아니 진짜 할 수 있었다니!!?
전문적인 기술 없이,집안에서 가장 해결하기 좋은 방법으로는 소독한 가위로[4] 짧게 쳐 주면 된다. 더 욕심부리면 상처가 날수도 있다. 피부가 떨어져나갈수도 게다가 쌀때마다 상처에 닿을까봐 자세가 요란해질지도 모른다

과거 모 탈모 커뮤니티에서 어떤 탈모가 심한 사람이 모발이식을 하는데, 탈모된 정도에 비해 옮겨 심을 뒷머리의 양이 부족해서 의사가 온 몸의 여러 종류 털을 이용해서수염, 다리털 등 필요한 털 개수를 채워서 심었는데 그 중 이 털까지 뽑아서 심었다는 글도 있었다.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단순 도시괴담급으로만 들릴 수 있겠지만 실제로 수염, 가슴털, 다리털 등을 이용해서 모발이식을 한 사례가 소수지만 한국에 이미 있기 때문에 이 털까지 이용한게 진짜인지 가짜인지 확신할 수 없다. [5]

일단 존재 자체가 압박이며 해당 부위가 은근히 가렵기도 하기 때문에 없느니만 못한 것이지만, 뭐 그런 걸 은근히 느끼는 사람의 경우 밀 필요는 없다. 오르가즘

비데가 필요한 이유중의 하나다.[6] 상태가 그다지 좋지 않은 을 배설한 경우, 뒷처리시 털에 묻는 경우가 있다. 이 묻은 똥이 시간이 지나 수분이 증발하여 굳으면 털과 섞여 매달리거나 붙어 있게 되는데, 당연히 이 상태에서 오랜 시간 걷거나 활동하면 마찰에 의해 덩어리와 함께 털이 뽑혀져나오게 되는 상상하기 참 싫은 상황이 벌어진다. 갈색 콩나물 으아아앍!! 꺄악

미관상의 문제도 있지만 더 무서운 점은, 털이 많이 떨어져 나가는 경우 항문 주위에 상처가 나게 되고 이 상태에서 재차 배설이 이루어지고 다시 그걸 휴지로 닦으면 상처에 대변에서 비롯한 균이 감염되는 경우가 있다는 것. 그러므로 신경 써서 배설 후 뒷처리를 하거나 비데를 사용, 혹은 샤워시 항문 주위를 청결하게 관리하는것이 꼭 필요하다.[7]

울다가 웃으면 엉덩이에 털 난다는 놀림이 있지만 사실은 어떻게 해도 날 사람은 난다. 어릴땐 이게 농담인줄 알았지? 엉덩이에 털 날 나이가 되면 울다가 웃을 일이 많이 생긴다는 얘기 아닐까

마약 복용자가 검사를 피하기 위해 온몸의 털을 밀어서 증거불충분으로 훈방될 뻔 했는데, 경찰의 기지로 미처 제모하지 못한 털을 뽑아 마약 복용 사실을 입증하고 감옥에 넣은 일이 있다. 저 새키 똥꼬털 뽑아! 우웩#

기이하게도 성교육 및 가정, 생물, 체육 과목의 2차성징 관련 수업에선 별걸 다 가르치면서 이 털의 존재만은 가르치는 경우가 없다. 아예 교육과정 차원에서 존재를 봉인당한 부위(…).[8] 배털과 같은 신세 솔직히 가르쳐도 가르쳐주는 사람이나 배우는 사람이나 기분 더럽다

참고로 이게 돋아나는 시점부터 성장이 멈춘다는 속설이 있다(…). 아니 내가 루져라니 너 똥꼬털 났어? 다른 버전으로 겨드랑이 털이 돋아나면 성장이 멈춘 상태라는 말도 있다. 아마 항문털이 2차 성징의 막바지에 나기 때문도 있고, 말하기 민망해서 겨드랑이털로 변형되었거나 또는 겨드랑이 털이라는 말이 변형되었기 때문이리라. 어쨌든 말하기엔 영 좋지 않지만.

왁싱을 통해 완전히 제모하는 방법도 있다. 후기 전문적으로 시술하는 곳에 가면 된다.

여담으로 똥꼬털만큼 당혹스러운 것으로는 똥꼬땀이 있다. 겨드랑이, 사타구니 땀보다도 당혹스러운것이 바로 이 땀이다. 속옷의 기본요소가 흡습성이라고 하는 이유 일반 땀하고는 다르게 자위나 똥을 참을 때처럼 괄약근이 활동하면 나게 된다. 그리고 일반 땀과도 같이 흘리므로 운동 따위를 하면 뒤에서 볼 때 똥꼬 주위가 흥건하게 젖어 있다(…). 남한테 바지에 똥꼬땀이 흥건한 몰골을 들키면 아주 무안하다 특히나 옛날 화물차량중 에어컨이 없는 차량을 여름에 몰게 된다면, 엔진 바로 위에 탑승하고 있는 상황이라 좌석에서 열기가 올라오고, 날씨는 덥기 떄문에 바지가 오줌을 싼 것처럼 확 젖어버리는데, 어중지간하게 땀이 두 골 사이로 흐르기 시작하면 도저히 차량에서 내릴 수 없는 비주얼이 되어버리는 경우가 생긴다. 특히나 면바지를 착용하고 있다면 지못미.

AV 배우들은 비주얼로나 위생적으로나 문제가 되는지라 똥꼬털에 대해 항상 전문가의 관리를 받는다고 한다.

놀랍게도 와타시야 카오루의 만화 아이들의 시간에서는 남성도 아닌 여성 캐릭터들이 이것 때문에 곤욕 아닌 곤욕을 치르는 에피소드가 있다. 자세한 내용은 위키러들의 정신건강을 위해 생략. 힌트는 '일본 학교의 기생충 검사'[* 일본 초등생들은 기생충 검사를 한다. 이때 사용하는 것이 기생충 검사용 셀로판 테이프인데 이걸 항문에 붙였다가 떼면 된다. 왜 어린이만 하냐면 어른의 경우 털까지 같이 뜯어지기 때문에 그 고통이...으아악 하위롱의 (…).

표준국어대사전에는 똥털로 등록되어 있다. 근데 가는 털 사이에 홀로 빳빳히 난 털 한 가닥을 똥털이라고도 한다.

2. 관련 항목

----
  • [1] 음모가 나지 않는 여성 무모증의 비율도 타 인종에 비해 몽골로이드에서 유독 높게 나타난다.
  • [2] 항문 주위의 주름 수는 세 자리수라고 한다.
  • [3] 라이터 불로 조심조심 김 굽듯이 그슬리면 제모하기가 편하다. 단, 화상을 입을 우려가 있으니 조심하길.
  • [4] 끓는 물에 넣거나 알코올로 날을 닦으면 된다.
  • [5] 한국에서는 그런 방식의 체모를 이용한 모발이식을 하는 의사가 극소수라고 하지만 미국, 캐나다나 유럽 쪽의 경우는 그런 방식의 모발이식을 하는 의사들이 좀 더 많다고 한다. 물론 그 동네에서도 주류는 아니지만, 극소수 수준보다 좀 더 많은 정도라고 한다. 고난이도 기술이라 원래 의사 중에서도 더 돈을 많이 버는 계열인 모발이식전문 의사들 중에서도 그 쪽이 수술비도 비싸서 돈을 더 많이 번다고 한다.왕중왕 실제 사례 중에는 머리쪽에 부상을 당해 엄청난 양의 머리카락을 잃은 환자를 온 몸의 털을 이용해 수술한 사례 영상도 있다.근데 수술 후 환자 머리의 앞쪽이랑 뒷쪽 위주로만 보여준다. 윗쪽은? 서양사람이 동양사람보다 체모가 훨씬 더 많아서 가능한 듯.
  • [6] 물론 그냥 손이나 샤워기로 닦고 물기를 말리면 비데가 필요없다. 당연히 손은 비누로 깨끗하게 많이 닦는 건 필수사항이고 손으로 비누칠까지 해주면 더욱 개운하다.
  • [7] 특히 잘 말리는것이 중요한데 한여름에 땀 많이나는 체질이 이 털이 많이 났을때 털사이에 습기가 차있으면 그 불쾌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샤워하고 나서 꼼꼼하게 닦고 잘 말리자. 특히 땀띠를 주의해야 한다.
  • [8] 이러한 이유 때문에 대부분 청소년들은 누군가에게 배우거나 목격(...)하지 않는한 모르게 되는것이 당연한데 문제는 갑자기 자란 털 때문에 상당히 놀라거나 고민에 빠지는 경우도 허다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9 23:48:16
Processing time 0.094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