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똬리굴

last modified: 2015-01-16 06:46:10 by Contributors


참고로 위 사진은 똬리식 구조를 설명하기 위해 첨부됐으며, 저 형태는 구조만 같지 똬리굴이 아니다. 그런데 저 어마어마한 화물열차 길이도 놀랍다.

환형궤도(環形軌道)라고도 불리며 영어로는 일반적으로 Spiral, 때로 Loop-line 이라고도 한다. 또라이또아리굴이라고도 하는데 이는 비표준어[1]이며, 표준어는 똬리굴.

고저차가 심한 지형에 선로를 개설할 때 열차가 급경사에서 미끄러지지 않고 안전하게[2] 다닐 수 있게 경사가 완만한 긴 원형의 똬리... 쉽게 비유하면 고속도로입체 교차로 구간과 엇비슷한 구조로 산기슭이나 평지에 뚫은 터널을 칭하는 것으로서, 그 길이는 해당 지형의 구조나 경사도, 예산이나 기술력, 간혹 열차 종류 등을 고려해 제각각이라 위 사진처럼 '굴'이라 부르기에도 뭐한것과 C자나 S자 형태도 존재한다[3].

전세계적으로 여러 군데가 존재하며, 대한민국의 경우 아직까지 존재하는 똬리굴은 네 곳이 있다. 목록은 다음과 같다.

그러나 2018년 개통 예정인 중앙선 원주-제천 구간 복선전철화 사업과, 2019년 개통 예정인 중앙선 도담-영천 구간 복선전철화 사업이 완료되면 이 구간에 있는 금대2터널과 대강터널이 사라지기 때문에 2개로 줄어들 예정이다.

간혹 수도권 전철 4호선 남태령역선바위역 사이의 구간같은 형태의 교차되는 터널을 똬리굴로 혼동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형태는 꽈배기굴이다. 항목참고.
----
  • [1] 국어사전에서는 또아리는 똬리의 잘못이라고 설명한다. 마찬가지로 위키백과에서도 똬리굴로 표기.
  • [2] 자동차와 달리 열차는 쇠로 된 레일에 쇠로 된 바퀴가 맞물려 굴러가는 특성상, 마찰력이 낮아 경사가 심한곳을 지나면 바퀴가 헛도는 공전현상과 더불어 미끄러지기 쉽다.
  • [3] 이쪽은 미국에서는 horseshoe curve라는 명칭으로 부른다. 곡선부가 말 편자와 비슷하다고 해서 붙은 이름.
  • [4] 통상 가장 유명한 똬리굴이며 터널 진입 전에는 백척교의 흔적도 볼 수 있다.
  • [5] 이 쪽은 존재감이 없어 지나가는 줄도 모른다. 있는줄도 모르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50년대 전후에는 질식사고가 빈발했던 터널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16 06:46:10
Processing time 0.142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