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라르고 켄타우리

last modified: 2013-07-31 19:17:50 by Contributors

파이브 스타 스토리의 등장인물.

필모어 제국 기사단, '노이에 실루티스'의 삼총사 중 한 명이다. 레더 왕의 신뢰를 한 몸에 받았던 측근 중의 측근. 발도의 명수로 알려져 있다.

재미로 사람을 죽일 정도로 잔인한 성격이며 대학생 시절의 콜러스 3세와 좋지 않은 연을 맺은 적이 있다.[1] 콜러스-하구다 전에는 부레이기사단으로 위장하고서 여섯 명의 다른 기사들을 이끌고 하구다 편에 가담했다. 보상을 주겠다는 하구다 여왕에게 '콜러스 3세의 목'을 요구하기도 했다.[2]

결국 그는 모터헤드 사이렌으로 콜러스 3세를 쓰러뜨리는데 성공하지만, 이후 각성한 클로소의 공격에 자신도 쓰러지고 말았다.

더불어 '콜러스 3세를 쓰러뜨린 남자'로 성단사에 기록되어, 훗날 그의 후손은 콜러스 6세가 출현하기 전까지 반 아마테라스 투쟁을 이끌었음에도 리더자리를 고사한다. 혈통주의가 판치는 FSS에서 누가 혈통주의의 가장 큰 수혜자인지는 알 수 없지만, 가장 큰 피해자는 확실히 그 켄타우리 공일 것이다.

여담이지만 근래 공개된 설정에 따르면 실은 이 사람도 방계 레다 왕족이었다. 풀네임은 '라르고 켄타우리 레다 왕자'. 콜러스 3세에 대한 적의와 집착은 성단 제일의 유서깊은 대국 필모어 왕족으로서의 프라이드 문제였을지도 모른다. (...는 것이 저자의 서술)

----
  • [1] 기밀유지를 위해서라지만 콜러스 3세 를 베었다. 후에 콜러스 3세 는 보복으로 라르고의 얼굴에 상처를 남김
  • [2] 예전의 사건(업글한 콜러스3세가 눈앞에서 칼을 휘두르고 감)으로 자신의 얼굴에 상처를 입힌것이 자신의 프라이드를 건드렸다고 생각함. 그리고 발도로 유명한 그가 미쳐 칼을 잡기도 전에 콜러스3세가 그의 망토 여밈을 날려버렸다. 목을 벨수도 있었다는 경고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17:50
Processing time 0.003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