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라시드 앗 딘 시난

알 무알림은 여기로 연결됩니다.

Contents

1. 아사신의 수장
1.1. 어쌔신 크리드에서의 라시드 앗 딘 시난


1. 아사신의 수장


رشيد الدين سنان
Rashid ad-Din Sinan
(1132 또는 1135 ~ 1191)

시리아 아사신의 수장으로 셰이크 알 자발이라는 가명으로 불렸으며, 흔히 하산 에 사바흐의 칭호로 알려진 산중노인(山上老人)은 이 사람을 부른 칭호이다. 본명은 시난 이븐 살만 이븐 무함마드(Sinan ibn Salman ibn Muhammad).

이라크 남부 바스라 근처의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났다가 젊을 때 형제들과 다투면서 알라무트로 도망쳤으며, 알라무트에서 하산 2세와 친구가 되었다가 하산 2세가 이맘이 되자 시리아로 파견되었다가 카프로 가서 추종 세력을 키웠다. 아부 무하마드가 사망하자 계승 다툼이 벌어졌지만 하산 2세의 칙령으로 시난이 니자리파에서 아사신의 지휘권을 가졌다.

장기 왕조의 누르 알 딘, 살라흐 앗 딘, 자발 바흐라 산맥의 누자이리아 일파, 지방 세력이자 수니파 자경단원 단체인 누부위야 등의 위협을 받자 누르 알 딘을 지지하면서도 성전기사단에게 공물을 바쳤으며, 1173년에는 예루살렘의 왕 아말리크 1세에게 성전기사단에 바치는 조공을 완화해달라는 조건으로 동맹을 제의했다. 아말리크가 동의했지만 성전기사단 단원들이 자신들이 받는 조공이 줄어들 것을 염려해 귀환하는 아사신 파의 사절들을 살해했으며, 아말리크 1세가 사과하면서 그 일을 벌인 기사들을 투옥시켰지만 그 직후인 1174년에 아밀리크 1세가 죽자 동맹이 성사되지 못했다.

같은 해에 누르 알 딘이 사망하면서 살라딘이 장기 왕조로부터 독립을 선포해 아이유브 왕조를 세우자 누르 알 딘의 아들인 알 말리크 알 살리흐의 섭정이 도움을 요청하자 협력하기로 했으며, 살라딘이 니자리파의 본거지를 공격한다. 1175년에 몇 명의 피다이를 보내 암살을 시도했지만 실패했으며, 1176년에도 피다이를 보내 암살을 시도했지만 살라딘이 재빠른 대응을 하면서 경미한 상처를 입는 것에 그쳤다.

1176년 8월에 살라딘이 니자리파의 요새인 마스야프를 공격해 포위하다가 떠났는데, 이에 대해서 시난의 전기 작가가 다음과 같이 기술했다.

시난이 전령이 살라딘에게 접근하면서 시난의 전갈은 사적인 것이므로 은밀하게 전달해야 하자 살라딘이 조정의 대신들을 내보내 두 명의 맘루크 수행원만 남게 하자 시난의 전령이 두 맘루크 수행원을 왜 내보내지 않는 것인지 물었다.

살라딘은 "두 수행원을 자신의 아들처럼 여기면서 그들과 자신은 하나다."라고 대답했으며, 그 전령이 맘루크들에게 "내가 만일 내 주인의 이름으로 이 술탄을 죽이라고 명령한다면 그렇게 할 텐가?"라고 묻자 그들은 칼을 뽑으면서 "명령만 내리시오."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이후로는 살라딘과 시난이 충돌했다는 기록이 보이지 않는 것으로 볼 때 이 사건으로 시난은 살라딘과 동맹을 맺은 것으로 추측되고 있으며, 시난은 니자리파에서 신화적인 종교인으로 시난에 대한 여러 가지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자신을 경호할 호위병을 한 사람도 두지 않고 요새들을 돌아다니면서 영구적인 기지나 관료 체계를 세우지 않았다고 하며, 시난은 점성가, 연금술사이면서도 마법, 텔레파시, 투시력을 갖춘 것으로 유명해 투시력으로 종교 논쟁에서 그를 이기려고 한 40명의 다마스쿠스 수니파의 율법학자들 개개인에 대한 정확한 예견을 했다고 한다. 또한 마시거나 먹는 모습을 보인 적이 없어 치유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되었으며, 두 번이나 염력으로 커다란 바위가 사람들을 덮치지 못하게 막거나 살라딘의 병사들을 꼼짝 못하게 해 니자리파 군대로부터 멀리 떨어지게 만들었다는 것도 있다.

그의 투시력 이외에도 정중한 태도에 관련한 일화도 있다.

시난이 어느 마을을 찾아가 그 지방 관리의 대접을 받게 되어 관리는 자기 아내가 특별히 준비한 음식을 뚜껑 덮은 접시에 내오게 했다.

그런데 시난은 그 접시를 옆으로 살짝 밀어넣자 그 관리는 자신의 호의를 거부한 이 행위에 실망해 그 이유를 시난에게 물었는데, 시난은 그 관리를 조용히 옆으로 데리고 가서 그 지방 관리의 아내가 흥분한 나머지 닭을 요리하기 전에 창자를 완전히 빼내는 것을 깜빡 잊고 말았다는 사실을 알려줬다.

만약 시난이 접시의 뚜껑을 벗겼다면 관리는 사람들 앞에서 난처한 일을 당했을 것으로 관리가 뚜껑을 살짝 들고 확인하자 시난의 말이 옳았다고 한다.


그의 무자비함을 알려주는 일화도 있다.

시난은 많은 피다이들을 자신의 방에 들어오게 했는데, 바닥에는 피다이들의 동료 가운데 한 사람의 머리가 피투성이인 채 담긴 쟁반이 있었다. 그 동료는 암살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후에 목이 베인 것으로 시난이 쟁반에 담긴 잘린 머리에게 말을 걸면서 천국을 묘사하라고 명령했다.

그러자 머리는 천국에서 발견한 기쁨을 열광적으로 설명했으며, 방에 모인 청년들은 그 모습에 강렬한 인상을 받으면서 모두 방을 나가자 시난은 연기를 하기 위해 방바닥 아래에 파놓은 구덩이에 서 있던 그 사람에게 쟁반을 풀어줬다가 반월도를 휘둘러 단 칼에 죽이면서 동료들에게 잘 설명했던 천국으로 보냈다고 한다.


시난은 하산 2세의 키야마 선포에 지지해 시리아에 그 교리를 퍼뜨리는 책임을 맡아 시리아에 도착하자 라마단의 키야마 축제를 거행했는데, 하산 2세에 대해서는 충성을 바쳤지만 그 아들인 무하마드 2세에게는 충성을 바치지 않았다. 하산 2세가 죽자 알라무트로부터 독립하게 되면서 무하마드 2세가 파다이들을 보내자 그 공격자들을 각각 죽이거나 제압했다고 하며, 시난이 키야마를 선포하면서 자발 바흐라 산맥과 알레포 사이의 사막 지역인 자스르 지방의 니자리파 이스마일리야는 1176년 또는 1177년에 이들은 자기들 생각에 키야마에 수반된다고 생각한 음탕한 유흥으로 이루어진 패륜적인 관습을 받아들였다.

그런데 이 때문에 알레포 당국에 처벌받게 되었는데, 시난이 그들을 징계할 권한이 자신에게 있다고 주장해 알레포 당국에게 처벌받는 것을 면하게 해줬지만 수니파가 이들 공동체를 쳐부순 것에 성공해 알레포 밖에서 자행하는 학살은 막을 수 없었다고 한다. 많은 시리아인들은 시난이 신의 임명을 받은 이맘 또는 이맘의 훗자(hujja)라고 믿었다고 하며, 심지어 인간의 모습을 취한 신이라고 생각한 사람들도 있었다고 한다.

시난에 대한 일화로 시난이 밤에 밝은 빛을 내고 있는 초록색 새와 이야기를 나누는 것을 제자들이 발견했는데, 시난은 제자들에게 그 새는 시리아의 이맘에게 도움을 요청하려고 찾아온 하산 2세의 영혼이라 설명했다. 시난은 사람들에게 추앙을 받아 그를 기념해 세운 성전도 있었으며, 그가 죽었을 때는 죽은 것이 아니라 은폐 상태로 들어갔다가 어느 날 다시 나타날 것이라는 얘기도 있다.

징기스칸 4PK에서 전투력이 90에 지력이 85이라는 짱좋은 능력치에 아사신을 이끌면 공격력이 증가한다. 카이로 재야로 있으니 등용하자.

1.1. 어쌔신 크리드에서의 라시드 앗 딘 시난

a0080834_51a4a2ada0a16.png
[PNG image (172.33 KB)]

어쌔신 크리드 - 레벨레이션의 모습. 1편 시절과는 모습이 달라졌으며 복장도 더 화려해졌다.

위의 실존인물을 모티브로 한 인물이다. 게임 상에서는 본명인 라시드 앗 딘 시난보다는 지위를 가리키는 알 무알림(Al Mualim)으로 불린다. Al Mualim은 아랍어로 "가르치는 자" 라는 뜻으로 영어단어로 하면 'Mentor'다.[1]

주인공 알테어의 스승이자 암살단의 리더이며 마시아프에 암살단의 본거지를 세우고 암살단의 확장과 지역 안정에 기여하였다. 어크 백과사전에 따르면 추정 연령은 50대 이상으로 꽤 노안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다만 게임상 시점에서 자신의 집무실에서 책에 파묻히는듯이 살고 있다.

어쌔신 크리드 : 레벨레이션에서 알테어의 기억의 봉인에 따르면, 마시아프가 배신자 하라스(Harras)가 침공해 왔을때 인질이 됐지만, 알테어가 시민을 구하고 스승을 구하면서 하라스를 암살해버린다. 알 무알림은 풀려난 뒤 알테어에게 왜 그에게 해명할 기회를 주었느냐는 질문을 한 뒤 알테어가 거기에 대한 답변을 말한뒤 알테어를 자랑스러워 했다.

이후 <알테어: 연대기>에선 성배를 찾아오라는 명령을 내린 것외엔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가, 어쌔신 크리드에서 알테어와 말릭 형제등에게 예루살렘의 솔로몬 신전 지하에서 어떤 유물을 찾아오라고 지시를 내렸다. 알테어는 계속된 승진에 교만해진 상태에 그곳에 성전 기사단의 수장인 로베르가 있는 것을 보고 말릭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그를 정면에서 암살하려다 실패했고 본래의 임무까지 실패해 가까스로 마시아프로 도망쳤다. 그나마 말릭이 오른팔을 잃어가면서 유물을 회수해왔고 그 여파로 템플 기사단이 마시아프를 공격한 것을 간신히 막은 뒤 모든 일의 원인이 알테어에게 있다는 것을 알고 그의 직책과 명예를 빼앗지만, 이후 알테어가 임무를 착착 완수해 나가면서 점차 회복시켜준다.

아무튼 전형적인 주인공을 돕는 스승이자 좋은 협력자 포지션의 캐릭터.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알테어는 서서히 그에 대해 의문을 품기 시작하는데...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알 무알림 : "이럴 수는 없다! 제자가 스승을 죽이다니!"
알테어 : "لا شيء واقع مطلق بل كل ممكن(Laa shay'a waqi'a mutlaq bla kul'un mumkin 진리란 없으며, 모든것이 허용된다)."


암살단원 : "어떻게 됐습니까? 그 요술사는 죽었습니까?"
알테어 : "요술사가 아니야. 그저 맹목적인 힘에 빠져 타락한 불행한 사람이었지."


사실 알 무알림은 에덴의 조각을 탐내서 그것에 관계된 모든 템플 기사단원들을 죽이고 자신이 그 조각을 이용할 셈이었다.[2]

알테어가 최후의 목표(라 생각했던) 로베르 데 사브르를 처단하는 순간 로베르가 그에게 알 무알림이 10번째 템플 기사단이라는 진실을 알려주었다. 이를 안 알테어는 재빨리 마시아프로 돌아갔으나, 알 무알림은 에덴의 조각을 사용해 마시아프 주민과 암살단 모두를 세뇌시키고 알테어의 앞을 가로막는다. 하지만 알테어는 이를 뚫고 자신의 스승을 처단하는데 성공한다. 알테어와 일부 암살단이 이것에 대항하는게 가능했던 이유는 그들이 강한 의지를 지니고 스스로 행동하고자 하는 존재였기 때문.[3]에덴의 조각의 힘을 이용해 알테어가 죽였던 템플 기사단원 9명의 환영을 불러내어 알테어와 싸우게 하고, 환영이 쓰러진 이후에는 분신술 다시 에덴의 조각의 힘을 이용해 자신의 환영을 여럿 생성하여 알테어와 싸우지만 패배하고 죽는다. 다만 죽기전에 정신의 잔재가 에덴의 조각에 약간 남아있었는지, 에덴의 조각을 파괴하려다가 어쩔 수 없이 포기하는 알테어를 보고 조롱한다.[4]

어째든 사후에 알테어가 그의 시신을 불태우면서 아바스와는 본격적으로 갈등을 빚기 시작한다. 살아서나 죽어서나 민폐다.

원판 성우는 Peter Renaday로, 근엄한 목소리이지만 자세히 들어보면 대사나 목소리에서 사실 처음부터 어느 정도 악당임(알고 보니 이놈도 나쁜 놈이었어 패턴)이 드러나는 패턴으로 연기했다. 한국판 성우는 워렌 비딕과 동일한데, 워렌 비딕이 대놓고 비열한 스타일의 목소리인데 비해 이쪽은 굵직하면서도 음침한 목소리다. 한국어 더빙은 왠지 알 무알림의 목소리가 이순재 목소리 같다 그리고 일본판 성우는 야라 유사쿠

어쌔신크리드 1편의 알 무알림 모델링과 레벨레이션의 알 무알림의 모델링이 다르다. 하긴 1편의 알 무알림은 왠지 워렌 비딕과 닮아서 부자연스럽다
----
  • [1] 아랍어를 모르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당연히 이게 이름인줄 알았었다(...) 브라더후드 이후로 암살단의 그랜드 마스터가 된 에치오를 사람들이 '스승'이라고 부르는데, 같은 의미다.
  • [2] 원래 기사단원이었으나 로그에선 '기사단원은 아니었다'고 나온다.
  • [3] 알테어가 먼저 온 자들의 후예라서 가능하기도 했다. 이는 에지오 아디토레도 마찬가지.
  • [4] 알 무알림의 잔존 사념은 알테어에게 에덴의 조각을 파괴하라고 조롱조로 얘기하지만, 알테어는 에덴의 조각을 일반적인 기술로는 도저히 파괴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포기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5 11:59:37
Processing time 0.167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