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라이트 블링거

last modified: 2015-03-21 02:06:14 by Contributors

창세기전 3에 등장하는 전함. 초시공도약 우주선이라 불린다. 라이트 블링거(light bringer)브링어에 가까운 발음을 블링거라 부르는 소맥는 '빛을 가져오는 자'란 뜻으로 라틴어로 하면 루시퍼가 된다. 라이트 블링어.

철가면이 자신이 앙그라 마이뉴를 막는 것에 실패했을 때를 대비해 지그문트와 함께 만든 우주선. 과학마법연구소가 매년 천문학적인 예산을 지출해 진행하고 있던 의문의 프로젝트가 바로 이거였다. 제작은 이전 오딧세이를 참고로 했다.

그 역할은 철가면이 실패했을 때 과거 창세전쟁에서 신들이 이동하고자 한 병렬 세계의 아르케로 도약하여, 탑승한 대원들로 하여금 아직 오딧세이에 탑승하지 않은 베라모드를 제거하게끔 하는 것. 그런데 신들도 막대한 사이킥 에너지를 필요로 했던 시공간도약의 난제를 어떻게 해결한 건가 싶었는데, 인터뷰에 의하면 시간을 역행하는게 아니라 순행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1]

팬드래건투르의 3차 전쟁이 막바지에 다다랐을 무렵 기동에 들어갔으며 베라모드 일파의 본거지인 남극의 상공까지 이동한 뒤, 철가면의 죽음과 함께 앙그라 마이뉴가 깨어나자 우주 공간 속에서 어디론가 도약한다.

그러나 살라딘이 깨어나고 보니 라이트 블링거는 온데간데 없이 사라져 있었고, 살라딘 자신과 크리스티앙 데 메디치, 죠안 카트라이트 외의 나머지 대원들도 소식을 알 길이 없었다. 아닌 밤중에 홍두깨도 유분수인 노릇. 그래서 살라딘 일행은 이 라이트 블링거를 찾아 동분서주해야만 했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사실 창세기전 3 마지막에 라이트 블링거가 이동했던 곳은 어느정도 미래의 아르케이나 아직은 황폐했던 아르케 행성이었다. 이는 뫼비우스의 우주의 시나리오 진행을 위해 필요했던 일. 결국 실패할 때를 대비해 준비해둔 최후의 보루마저도 이용당한 셈이다. 철가면 지못미.


우선 아수라에 깃든 앙그라마이뉴는 아르케에 도착하여 스팬터 마이뉴화하여 불모의 행성인 아르케를 테라포밍한다[2]. 직후 라이트 블링거가 아르케에 도착해 모노리스의 유적의 일부로 자리잡은 채 창세기전 3: 파트 2 당시까지 존재하고 있었다. 내부에 동면 상태에 있었던 승무원들은 프라이오스를 비롯한 연구원들에게 자료로서 보관받고 있었다[3]

그리고 프라이오스는 이 라이트 블링거를 분석하여 오딧세이를 제작하고자 했지만 언어 문제에 부딪친 상황이었다. 그러나 살라딘이 메인 컴퓨터의 봉인을 해제하면서 문제는 해결된 듯.

이 라이트 블링거의 메인 컴퓨터의 이름은 지그문트이다.[4] 이 메인 컴퓨터는 오딧세이의 또 하나의 메인 컴퓨터로 장착된다. 이 속에 뫼비우스의 우주에 대한 모든 진실이 수록되어 있는 듯.

그러니까 라이트 블링거는 미래에서 온 오딧세이를 바탕으로 제작했고, 또 미래의 오딧세이는 과거에서 온 라이트 블링거를 바탕으로 제작됐고, 그게 또 과거로 가서….(무한루프) 애초에 사정이 생기며 일이 꼬인 게(템페스트부터 뒤틀렸음) 문제였다
----
  • [1] 오딧세이는 시간여행을 목적으로 제작되지 않았지만 그 기능의 스케일 때문에 그것을 이룰 수 있었다면 라이트 블링거는 처음부터 그 목적이 아르케로의 이동이었기 때문에 필요한 만큼의 스케일로 만들어졌다고 할수 있다. 이런 관점에서 이전 이 문서에 써있던 대로 아르케로의 이동에 특화하여 만들졌다는 분석이 맞아떨어지는 셈이다.
  • [2] 그래서 전작에서 우주에 도착하자마자 증발한 것.
  • [3] 그러나 적정한 때가 되면, 동면 중이던 사람들을 차례차례 깨워서 아르케의 세상으로 내보낸 흔적이 곳곳에 남아 있다. 엘핀스톤의 그림이라든가 램버트의 아벨리안이라든가... 나머지 사람들에 대한 정보는 없지만, 그 수가 특정되지도 않았고(전작의 선택에 따라 철가면단에 합류할 사람들이 결정되었으니) 그 인원에게 전부 이야기를 배당하려면 진행하려는 이야기에 비해 세계관이 너무 커진다. 당장 필그림만 봐도 베라모드이 그 일원이라지만, 게임 속에서 그 역할이 특별히 설명되어 있지 않고 '오차율'과 마찬가지로 지나가는 말일 뿐이다.
  • [4] 창세기전 3의 등장인물인 지그문트 박사는 라이트 블링거의 제작자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1 02:06:14
Processing time 0.048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