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라인배커

last modified: 2015-03-16 19:06:53 by Contributors


NFL을 대표했던 라인배커 레이 루이스.[1]

Contents

1. MLB
2. SLB,WLB
3. ILB
4. LOLB,ROLB

미식축구의 포지션.

수비라인맨의 뒤에 서서 공격수들을 차단하는 포지션을 말한다.

축구의 미드필더와 비슷한 전술적 영향을 주며. 라인맨과 라인배커의 숫자 배열에 따라 수비전술이 다양하게 분화된다. 실제 경기에서도 많은 선수들이 투입되며 각자의 역할이 완벽하게 구분되어있다. 라인배커는 크게 다음 포지션으로 구분된다.

1. MLB


시카고 베어스의 스타 MLB 브라이언 울라커[2]

미들라인배커, 메이저리그와는 다르다 메이저리그와는 4-3 디펜스의 수비 중심에서 수비를 지휘하며 러닝백을 봉쇄하는 포지션. 위 매든 2005의 표지모델인 레이 루이스가 이 포지션이다. 축구로 치면 수비형 미드필더에 가깝다. 이 포지션은 수비진의 중앙에서 팀의 수비를 지휘하는 능력이 필요하므로 실력 못지 않게 리더쉽과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중요하다.

때문에, 공격시 쿼터백이 오디블로 공격팀 포메이션을 조정하듯 수비때는 주로 MLB선수가 오디블을 부른다. 쿼터백처럼 스피커가 달린 헬멧을 받으며 수비 코디네이터의 지시를 받아서 수행하는 수비 리더는 주로 MLB출신 선수가 수행한다.

경기에서 약칭은 Mike(마이크).


토니 로모 : No.53 is Mike!
자밀 맥클레인 : No! I'm not the Mike! I'm not the Mike!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Mike가 누구야?

상황을 설명하면, 미식축구에서 최전방에 자리잡는 공격라인맨 5명중 공을 스냅하는 센터를 제외한 양쪽 4명은 가장 가까운 위치대로 4-3 디펜스일 경우에는 디펜시브 태클과 디펜시브 엔드를 마크하고 3-4 디펜스의 경우는 노즈 태클과 디펜시브 엔드, 아웃사이드 라인배커중 패스러쉬 들어오는 선수(주로 LOLB)를 마크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여기서 4명 외의 2선에 있던 라인배커들이 블리츠를 들어올 경우 남은 센터와 러닝백들이 쿼터백프렌드 실드가 되거나(패스작전시) 공 들고 전진하는 러닝백을 블로킹해줘야 되는데 남아있는 2선 수비수중 가장 중요한 수비수가 Mike기 때문에 Mike의 블리츠를 막을 선수를 미리 지정해주는 것이다.

이렇게 지적확인을 하지 않으면 수비진이 기습적으로 작전변경시 공격팀이 약속된 마크맨 외의 선수를 놓칠수 있으므로 쿼터백이나 센터가 스냅하기 전에 자기 마크맨이 누군지 확실하게 지적확인을 해줘야 한다. 이런걸 정확하게 캐치하고 이해해야 미식축구에서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다.

2. SLB,WLB


시카고 베어스의 WLB 랜스 브릭스


스트롱(위크)사이드 라인배커, 4-3 디펜스의 MLB 양 사이드에 선다. 스트롱/위크사이드마다 그 위치와 마크맨이 다르다. 스트롱/위크 사이드 구성은 공격진이 어느쪽에 많은 선수를 두느냐에 따라 달라지는데, 이는 대체로 타이트엔드나 슬랏 리시버,풀백의 위치에 따라 변한다.

스트롱사이드 라인배커는 주로 후방에 서서 타이트엔드를 대인마크하거나 슬랏 리시버의 짧은 패스 공격을 차단하는 역할을 하며, 위크사이드 라인배커는 러닝백의 측면 혹은 중앙돌파를 저지하는 것이 주요 임무이다. WLB의 경우 윌리(Willy), SLB의 경우 샘(Sam)이라는 약칭으로 부른다.

3. ILB



인사이드라인배커, 3-4 디펜스의 안쪽에 서는 라인배커. 두명이 같이 서기 때문에 대체로 두명이 역할 분담을 한다. MLB처럼 수비라인을 지휘하는 역할도 하지만, 4-3 디펜스에 비해 전방에 상대적으로 1명이 적기 때문에 적극적인 돌진으로 쿼터백 정면에 생기는 공격 라인맨의 빈틈(이를 A-갭이라고 한다. 여길 파고들면 A-갭 블리츠)을 파고들어가 쿼터백을 공격하거나 그 틈으로 비집고 나오는 러닝백의 체크다운을 컷트하는 역할도 한다. 2명이 설때는 보통 오른쪽(스트롱사이드)의 ILB가 Mike처럼 수비를 지휘하고 왼쪽에 서는 선수는 그때그때마다 후방수비나 블리츠등을 다양하게 수행하는데, 이런 선수는 Jack이라고 한다.[3]

아이실드 21신 세이쥬로의 경우 포지션을 애매하게 라인배커로 잡아놨는데 오죠는 오타와라가 NT자리에 서는 3-4 디펜스를 구사하기에 실제 경기에서 가장 어울리는 포지션이 바로 이 포지션. 4-3 디펜스를 설 경우 신 세이쥬로는 러닝백인 세나와의 라이벌구도나 런 서포트에 최적화된 캐릭터 특성상 WLB 위치가 가장 적합해보인다.

4. LOLB,ROLB




NFL 역사상 유일한 수비수 MVP인 1986년 AP MVP 뉴욕 자이언츠의 로렌스 테일러.[6] 라인배커의 개념 자체를 바꿔버린 선수이고 이 선수를 막기 위해서 온갖 연구를 거듭한 끝에 공격 전술이 발전했다(...) 각 포지션 별 최고의 선수를 꼽으라면 대부분의 포지션이 어느 팀 팬인지에 따라 천차만별이지만 와이드 리시버 제리 라이스코너백 디온 샌더스, OLB 로렌스 테일러 만큼은 만장일치 수준. 196cm 105kg의 거구가 40야드(=37미터)를 4.5초에 주파하는 스피드로 쿼터백을 개발살 내버리다보니 상대팀 쿼터백을이 겁에 질려 경기력을 못보여주는 일이 생길정도. 데뷔 첫해에 쌕 9.5개를 기록했지만 이때까지 쌕은 공식 집계 기록이 아니었고 테일러의 두번째 시즌부터 쌕은 공식 집계 기록으로 바뀐다 ㅎㄷㄷ

아웃사이드 라인배커, 3-4 디펜스의 바깥쪽에 서는 라인배커. 이 포지션은 사실상 수비엔드와 거의 같은 포지션으로 수비시에는 쿼터백에게 닥돌하여 쌕을 따내는 것이 최고의 임무이다. 축구에선 윙백에 가까운 역할이다. 가끔 수비엔드가 3-4 디펜스에서는 이 포지션으로 나올 때가 있다. 다른점이라면 수비 엔드는 라인에 서기때문에 신장과 체중이 더 중요하고, 이 포지션은 포지션상 쿼터백에서 가장 멀리 있는 수비 라인맨이기 때문에 다른 선수들보다도 스피드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멀리서 돌진해 상대 공격 라인맨의 블로킹을 뚫고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투쟁심도 필수적이다. 또한 외곽에 있다고 러싱 수비를 등한시 해서도 안된다. 4-3 엔드의 뒤에는 SLB나 WLB가 있어서 설사 엔드가 러닝백의 측면 돌파를 놓쳐도 이들이 뒤를 받쳐줄 수 있지만, 3-4 엔드는 뚫리면 뒤가 없으므로 러닝백의 측면돌파나 타이트엔드,슬롯 리시버의 숏야드 캐치도 잡아내야 한다. 여러모로 높은 활동량이 없으면 불가능한 포지션.
----
  • [1] 2012시즌을 끝으로 은퇴.
  • [2] 2012시즌을 끝으로 은퇴. 레이 루이스와 함께 흑백 양대 미드라인배커가 2012시즌을 끝으로 은퇴하게 되었다. 다만 슈퍼볼 우승이라는 유종의 미를 거두고 영광스럽게 떠난 루이스에 비해 울라커는 계약 실패로....
  • [3] Jack은 영어 표현인 Jack of all trades에서 나온 말로, 이것저것 다 할줄 아는데 특별히 잘하는 것은 없는 사람을 뜩하는 말이다.
  • [4] 피츠버그 스틸러스의 간판스타였지만 스틸러스의 샐러리 캡 문제와 노쇠화 등을 이유로 방출 뒤 라이벌팀 벵갈스와 계약해서 2년을 더 뛰고 2013시즌을 마치고 은퇴를 선언했는데, 2014년 스틸러스 수비수들의 줄부상으로 수비진이 구멍나게 되자 트위터에 우리가 남이가라는 뉘앙스의 트윗을 남겨 은근히 스틸러스가 불러주기를 기대했는데, 정말로 스틸러스와 재계약해서 2014년에도 선수로 뛰게 되었다.
  • [5] 원래 댈러스 카우보이스의 프랜차이즈 스타였지만 2014시즌부터 덴버에서 뛰게 되었다.
  • [6] 아무래도 미식축구 게임 특성상 쿼터백이나 러닝백같이 개인기량을 보여주기 쉬운 포지션이 MVP에 선정되기 쉽고 실제로 수비 선수들은 MVP에서 한표 얻기도 힘들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6 19:06:53
Processing time 0.174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