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랜드쉽

last modified: 2014-06-09 13:02:18 by Contributors

Irongearwallpaper2.jpg
[JPG image (107.14 KB)]



호버노즐이라 부르는 분사기와 호버팬이라는 거대한 로터를 사용해 부상력(浮上力)을 발생시키고, 후방의 주엔진을 분사하여 전진하는 방식이 일반적이다. 때문에 선박이나 비행기처럼 유선형으로 만들 필요가 별로 없어, 그냥 네모반듯한 모양의 랜드쉽들이 많다. 크기도 다양하여 전장 180.2m에 육박하는 데라바스가란급에서부터 전장 30m가 안되는 가방급까지 다양한 랜드쉽이 있다. 전장 10m정도로 작은 것은 랜드쉽이 아니라 호버지프라고 부르는 듯.
워커머신 형태로 변형이 가능한 아이언 기어급은 랜드쉽 중에서도 아주 특이한 물건으로, 극중에선 단 세 척밖에 등장하지 않았다. [1]

작품의 배경이 되는 행성 조라에는 제대로 된 도로가 없고 배를 띄울 강이나 바다도 별로 없기에 블루 스톤 광맥을 찾아서 여기저기 떠돌아다니는 록맨들에게 있어서는 워커머신과 더불어 필수이동수단이다.[2] 여기에 화물 운송과 주거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한데다 무엇보다도 노센트에서 자주 지급하는 물건이 아니라는 희소성 때문에 모든 사람들이 원하는 선망의 대상이기도 하다. 그래서 자주 브레이커들의 공격대상이 되기 때문에 원래 목적이 운송임에도 불구하고 방어를 위해 대포 같은 무장을 달아놓는 경우가 많다.
----
  • [1] 그 때문에 아이언 기어급이 워커머신으로 변형할 때마다 적들이 놀라 혼비백산하는 덕에 전투에 쉽게 이길 수 있었던 일이 많다.
  • [2] 자동차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극중에는 거의 등장하지 않지만, 변형 이전의 자붕글을 보고 키드 호라가 "자동차잖아?" 라고 말하는 장면이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6-09 13:02:18
Processing time 0.081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