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레이더(Warhammer 40,000)

last modified: 2015-03-12 01:56:15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미니어처 게임에서의 성능
3. PC 게임에서의 등장
4. 기타
5. 참조 자료

1. 개요

Warhammer 40,000다크 엘다의 상징이라고도 볼 수 있는 오픈탑 스키머 수송차량. 40K의 테크니컬

옆에 다크 엘다 승무원들이 매달려 있는 모습이 무척 해적스럽다. 맷집이 약한 다크 엘다는 보병이 적의 배치 구역 혹은 전투 장소까지 뚜벅뚜벅 걸어다닌다는 것 자체가 사도에 가까워서, 두 발로 걷는 병력은 무조건 레이더 아니면 베놈 둘 중 하나에 태우는 것이 정석이다.

2. 미니어처 게임에서의 성능

베놈과 함께 다크 엘다의 양대 데디케이티드 트랜스포트이다. 베놈이 5명 규모의 분대를 수송하여 테러를 가하는 용도라면, 레이더는 병력 수송에과 근접 지원에 더 집중하는 본격적인 수송 차량이다.

패스트 스키머라서 이동 속도가 빠르고[1], 36'' S5 AP2 헤비3인 디스인티그레이터(Disintegrator)를 장착하고 있어서 수송 차량답지 않게 터미네이터급 중보병이나 수송 차량을 상대로 꽤나 아픈 화력을 자랑한다. 원한다면 디스인티그레이터를 다크 랜스로 교체해서 제한적인 대전차 능력을 부여할 수도 있다. 그리고 7판 들어서 딥 스트라이크 기능이 추가되어 전장 배치 능력이 더 좋아졌다.

트룹인 카발라이트 워리어의 대표적인 활용법이 바로 10명 분대를 채운 다음 레이더에 싣는 것이다. 오픈탑 차량이라서 내부에 탑승한 병력이 마음대로 사격을 가할 수 있다. 적의 사격을 받을 때 레이더가 징크(회피 기동)를 하더라도 탑승 병력은 자기 BS로 쏠 수 있다. 전용 업그레이드인 스플린터 랙(Splinter Racks)을 장착하면 승무원이 발사하는 모든 스플린터 총기가 트윈링크드로 간주되서 트룹답지 않게 굉장한 대보병 화력을 확보할 수 있다. 그 외에도 그로테스크에 태워서 딥 스트라이크를 시키고 근접 지원을 해주는 식으로 운용할 수도 있다.[2] 만약 딥 스트라이크 직후에 돌격하지 못하는 것이 싫다면 업그레이드인 강화 에테르돛(Enhanced Aethersails)을 장착하여 첫 턴에 24인치 플랫 아웃으로 상대방의 배치 구역까지 달려든 후 2턴부터 돌격하는 식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장갑이 게임 내 최하 수치인 10/10/10이고 오픈탑 차량이라서 심하면 볼터에만 맞아도 폭발 판정이 뜨면서 터져버린다. 그래도 탑승 인원의 화력을 해치지 않고서도 마음껏 징크를 할 수 있기에 주사위 운만 따라주면 온갖 사격을 뉴타입마냥 피해버리는 징글징글한 광경을 연출하기도 한다. 플레이어 입장에서는 병력을 내린 뒤에 아직 살아있기만 해도 이미 포인트 값을 넘어서 활약한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다만 커버 세이브를 무시하는 적에게는 종이 비행기마냥 쉽게 구겨질 수 밖에 없다. 타우마커라이트 + 중화기, 엘다의 웨이브 서펀트, 아스트라 밀리타룸의 커버 무시 화포나 플레이머, 커버 무시 명령을 받는 중화기 팀 등과 마주치면 죽었다고 생각해야 할 것이다. 특히 플레이머와 같은 템플릿 무기에 맞으면 탑승 인원까지 함께 통구이가 되기 때문에 영 좋지 않다. 인불 세이브를 제공하는 플리커필드가 베놈의 전용 업그레이드로 넘어갔기 때문에 더욱 취약해진 감이 있다.

아주 드문 경우로, 딥 스트라이크로 나타날 수 있는 특성을 이용해서 딥 스트라이크로 진입하는 동시에 탱크 쇼크를 가할 수 있도록 해주는 체인 스네어(Chain Snares)를 장착하는 경우가 있다. 그로테스크나 HQ 캐릭터를 태운 차량에 가끔씩 쓰인다는 증언이 있다. 다만 그렇게 할 수 있는 포인트가 남을지는 의문이다.

3. PC 게임에서의 등장

전략 게임 Warhammer 40,000 : Soul Storm에서 다크 엘다의 수송 차량으로 나왔는데, 스키머인데다 탑승한 보병이 사격 가능하다는 점으로 인하여 자주 쓰였다. 다크 엘다 유닛 중에서는 아콘리버 제트 바이크가 워낙 사기에 가까워서 레이더는 욕 먹은 적이 없지만, 사실은 이놈도 워리어 분대의 낮은 사거리와 몸빵을 해결해주는 좋은 유닛이었다.

4. 기타

미니어처 게임에서 다크 엘다를 시작하려는 유저들에게서 돈을 잡아 먹는 온상(...)

다크 엘다는 짧은 사정거리와 약한 맷집이라는 특성상 강력한 보병 진영을 제대로 사용하려면 탈 것이 필수인데, 레이더는 아무리 못해도 2~3대는 있어야 한다. 물론 Warhammer 40,000 미니어쳐 게임에서 수송차량은 필수이기에 다른 종족도 비슷한 형편이지만, 레이더는 뾰족한 디자인 탓에 관리하기도 힘들어서 더욱 애를 먹기 쉽다.

참고로, 다크 엘다의 모든 부대에게 레이더 탑승 전략을 쓰기 위해선 수 십 만원이 그냥 날아간다; 돈 쓰는 취미가 다 그렇지만, 로스터를 잘 짜서 '불필요한 낭비' 가 없도록 주의하자.

5. 참조 자료

Codex: Dark Eldar, 7th Ed., E-Book 248

----
  • [1] 유닛을 수송할 때 이동 속도가 빠른 것이 당연히 좋기도 하고, 컴바인드 암즈(Combined Arms) 디태치먼트를 사용할 경우 트룹을 수송한 차량은 똑같은 트룹으로 취급되기 때문에, 게임 후반부에 목표물을 낚아채야 한다면 트룹 레이더를 전속력으로 내달려서 목표물을 점거하도록 시킬 수 있다.
  • [2] 그로테스크 혼자서는 Ld가 엉망이기 때문에 해몬쿨루스를 붙여주거나 2턴부터 피어리스를 제공하는 해몬쿨루스 코벤 서플리먼트를 사용해야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2 01:56:15
Processing time 0.127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