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레이즈 데드

last modified: 2015-01-17 13:30:04 by Contributors

Raise Dead

Contents

1.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
2. 매직 더 개더링에 나오는 카드
3. 테일즈 시리즈에 등장하는 정술
4. 워크래프트3의 마법

1.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

클레릭 5레벨 마법. 죽은 자 한 명을 되살려내는 마법이다. 인간과 유사인간만 살릴 수 있으며, 마법을 부여받은 존재는 다시 살아난다.

다만, 부활하더라도 즉시 전투에 들어갈 수는 없다. 부활 후유증이 제법 심한데, 일단 부활한 대상은 1 hp 상태이며 클래식과 AD&D에서는 며칠에서 2주 가량을 침대에서 쉬어야 하는 페널티가 부여된다. hp는 마법으로 채울 수 있지만, 휴식 기한은 어쩔 수 없다. 그리고 AD&D 버전에서는 부활한 대상은 건강 1점을 잃는다. 3.5판에서는 휴식 기간과 건강 상실은 없지만, 1레벨/HD를 잃는다.(레벨 깎일 것도 없는 1레벨 캐릭터는 건강 2점을 잃는다.)[1]

또한 되살릴때 심한 상처를 닫아서 생명을 부지하게 해주지만, 소실된 기관 등을 재생해 주지는 못하므로 시체가 너무 훼손되었다면 살릴 수 없거나 살리더라도 불구 상태가 된다. 죽은 지 오래 되었어도 살릴 수 없다.(3.5판 기준으로 캐스터 레벨 당 1일 이내.)[2] 언데드가 된 대상도 살릴 수 없다.(구 버전에서는 언데드에게 쓰면 대미지를 입힌다.)

죽은 자의 영혼이 부활을 거부하는 경우에는 되살아나지 않는다. 종교적인 이유가 보통. 혹은 죽었더니 저세상이 훨씬 좋더라...라는 경우도 있다. 선 성향은 천국에 가니까, 지옥같은 물질계보다 살만할지도.[3] 그리고 자연적으로 수명이 다해 죽은 경우는 부활하지 못한다.[4]

클래식 버전에서는 역마법으로 죽음의 손가락이었고, 2nd에서의 역마법은 Slay Living. 내성 굴림에 실패시 목표를 살해하는 효과의 마법이다.

이 마법의 강화판인 7레벨 주문인 Resurrection(부활)은 부활 시의 페널티도 없고, 육체의 조그만 조각 정도만 있어도 되살릴 수 있는데다 거의 모든 생명체에게 쓸 수 있고 부활 제한 시간도 레이즈 데드보다 더 길다.(캐스터 레벨 당 10년 정도) 부활에 따라 1레벨 깎이는 것은 있지만, 완전한 건강 상태로 일어나므로 즉시 전투에 돌입할 수 있다.
또한 3rd부터 나온 9레벨 주문인 True Resurrection은 아예 시체가 없어도 대상이 죽었다는 사실이 확실하고, 영혼만 멀쩡하다면 되살릴 수 있다. 부활 후유증조차 없다! 다만 달리 말하면, 죽지 않고 어딘가에 유폐되었거나, 혹은 죽었더라도 영혼이 봉인되었거나 초차원적인 존재에게 뜯어먹혀서 손상되었다면 트루 리저렉션으로도 부활시키기가 힘들다.

D&D 3.5에 등장한 초능력 버전으로는 생명 불어넣기(Psionic Revivify)가 있다. 부활시 페널티가 아예 없고, 초능력이라 물질 요소를 지불할 필요가 없고, 시전 시간이 짧아서 좋기는 한데... 기본적으로 200의 경험치를 내야 하고, 목표가 죽은 지 1턴씩 지날 때마다 추가로 100의 경험치를 더 내야 한다. 필요한 경험치의 소모량을 줄이기 위해 죽은 시체를 시간 도약으로 미래로 보내서 싸움이 끝나고 부활시키거나, 부활시킬 상황이 올 때를 기다리면서 시체 전체에 시간의 정수를 얇게 펴바르는(...) 비기가 발견되기도 하였다.

이 주문을 세계관에서 어떻게 취급하느냐에 따라 캠페인 월드 분위기가 매우 다르다. 레이즈 데드가 일반화된 세계관에서는, 던전 공략 중에 파티원 하나가 죽어도 '아 죽었네. 부활하지 뭐. 렙따 ㅅㅂ...'라는 느낌으로 죽음을 가볍게 여긴다. 동료가 죽으면 백 오브 홀딩에 집어넣고 퇴각이라는 느낌. 그리고 이것이 D&D 모험가들의 죽음에 대한 일반적인 스탠스다. 돈만 낼 수 있으면 얼마든지 부활하는 것. 캐릭터의 죽음은 5레벨 주문 서비스료[5]+주문 포커스 비용[6]만큼의 금전적 손해+1레벨 다운이라는 경험치 손해일 뿐, 비장한 무언가는 아니다. 사실, 캐릭터가 죽어봤자 캐릭터 시트 새로 만들어서 다시 등장시키면 되는데, 이름과 설정이 다른 새 캐릭터를 파티에 집어넣는 귀찮은 설정을 짤 바에야 그냥 돈 내고 부활하시져? 하는게 DM 입장에서는 훨씬 편하다(…)
반대로, 세계관에서 죽음의 현실성과 무게감을 강조하려는 DM은 자신의 캠페인 세팅에서는 레이즈 데드를 금지 주문으로 걸어놓기도 한다. 이런 경우 PC의 퇴장에서 비장미가 철철 흘러넘칠 것 같…지만 실은 PC들은 죽은 동료를 위해 3초간 묵념 후 동료의 아이템을 나눠먹느라 멱살잡이하고, 캐릭터 시트 찢은 플레이어는 툴툴거리면서 새 캐릭터 만들면서 좋은 눈 나올 때까지 주사위 굴리느라 DM 눈치를 본다. D&D 3.5판에서 캐릭터는 레벨에 걸맞는 기본 재산을 보장받으므로, 새 캐릭터는 그에 걸맞는 장비를 갖고 시작하고, 죽은 캐릭터의 재산은 다른 PC들이 나눠먹으므로 비장미는 커녕 재산 불리는 좋은 기회 취급.

한편으로는 3판에서 이 주문은 '5천 gp의 우정'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주문 요소로 다이아몬드 5천 골드 분량이 필요하기 때문. 그걸 내주는 동료야말로 진정한 우정(…)

사실 이 주문의 의의는 죽이는건 쉽다. 그렇다면 영원히 다시는 나타나지 못하게 하는 방법은 무엇이 있는가?의 전문적인 떡밥으로 자주 회자된다. 죽이는건 데이터가 있으면 그냥 쳐죽이면 되지만 아예 못 되살아나게 하는 것은 별개의 문제인데, 흔한 판타지의 마왕들처럼 여차여차 죽였어도 쉽게 부활하거나 한다면 별수 없이 봉인하고 차후로 미루는 아주 그럴싸한 이유로서 등장하기 때문. 서플리먼트를 뒤져본다면야 필멸자 정도야 영영 ㅂㅂ2 시킬수도 있지만. 아니라면 이레니쿠스마냥 차원 끝까지 영혼을 추적해서 파괴하는게 정석일지나. 사실 서플리먼트나 아티팩트의 도움 없이는 영혼을 트루 레저럭션도 안 통할 정도로 PC가 파괴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이와 반대로 '살리는 것이 항상 쉬운가'는 또다른 이야기. Complete Divine과 여타 차원 관련 설정들을 보면 '죽은자의 영혼은어디로 어떻게 가서 어떻게 되는가'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가 나온다. 다른 캠페인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기본적인 루트는 죽은 자의 영혼은 근처의 Astral Plane을 거쳐 자신의 생전 신앙/가치관에 따른 차원 색깔문으로 이동하여 거기서 떠돌아 다니다가 우연히 형체를 가지고 그 차원의 하급한 존재로 맺히는 것이 공통인데, 그렇다면 이러한 죽은 자를 되살리는 시점이나 방법은 어떻게 되냐는 것. 이미 죽은지 수천년이 지나서 영혼이 다른 것이 되었다면 이걸 어쩔것이냐는 시간적 문제와, 반대로 '죽었더니 아무 걱정 없이 편하다능, 그래서 가기 싫음 ㅇㅇ'같은 이 고집스런(...) 이들을 어떻게 다시 데려올 것이냐[7] 같은 문제가 있으니 그 점 고려해두는 것이 좋다.[8]

양판소에서는 보통 레이즈 데드 같은 부활 마법이 없거나, 지독하게 희귀하게 취급한다. 동료 캐릭터나 적의 죽음을 비장하고 의미있게 다뤘더니 며칠 후에 짠 하고 다시 멀쩡하게 살아나는 장면이 골때리기 때문에...

사실 이 마법이 있어도 부활 자체는 D&D의 어떤 세계관이든 몹시 희귀한 일이다.

1. 5레벨 마법을 쓰는 성직자 자체가 최소 중소도시 이상은 되야 있을까 말까. 거기에 드는 물질요소나 비용도 일반인은 지불할 수 없는 수준.

2. 어떤 경우라도 관련 신격이 거부해버리는 경우 부활이 안된다. 굳이 켈렘버나 저걸이 아니더라도 그 영혼이 생전에 믿었던 종교의 신격이나 거둬갈 신격이(즉 그 영혼에 대해 권리가 있는 신격) 못 내놓겠다 하면 안되는 것. 또 달리 말하면, 어떤 신격이든 '얘는 좀 더 물질계로 내보내서 뭘 더 시켜야겠다' 라는 특별한 관심을 베풀지 않는 한 허락되기 힘들다는 말이다.

3. 다 되더라도, 위에서 언급한 것 처럼 대부분의 영혼은 안식에 든 것을 더 편하게 여겨 부활을 거부한다(...)

4. 단 한 번이라도 부활의 시도가 실패할 경우, 대부분의 경우 다시 부활을 시도할 수가 없다. 이 모든 제약은 신성마법이 아닌 위시 등을 통한 것이라도 동일하다.

2. 매직 더 개더링에 나오는 카드

Raise Dead 항목 참고.

3. 테일즈 시리즈에 등장하는 정술

죽은 아군 1인을 부활시킨다. 상당히 쓸만한 정술이다만 대부분의 시리즈에서는 후반에나 습득이 가능하다는게 문제. 테일즈 오브 이터니아에서는 민트 아드네이드가 등장하여 부활시켜 주기도 한다.

4. 워크래프트3의 마법

언데드 진영의 마법사 유닛 네크로맨서가 사용하는 마법. 위에 있는 다른 부활 계열의 마법들과는 달리 시체를 재활용해 생전과는 전혀 상관없는 언데드로 만드는 마법이다. 턴 언데드 마나 75를 소모해, 시체 하나에서 근접 공격을 하는 해골 전사 2기를 소환하는 마법이다. 스켈레탈 마스터리 업그레이드를 하면 해골 전사 1기가 원거리 공격을 하는 해골 마법사로 바뀐다. 시체가 있는 이상 무한정으로 나오지만 디스펠 한 방에 녹는 해골들을 보면 뭔가 안습하다. 주력으로 쓰기에는 무리가 있는 기술.
----
  • [1] 레이즈 데드에 의해 잃는 레벨은 에너지 드레인같은 것으로 인한 일시적인 음레벨(Negative Level)이 아니라 레벨 소실(Level Loss)로, 한번 깎이면 경험치를 쌓아서 다시 레벨업하는 실질적으로 회복이라고 보긴 어려운 방법 이외에는 돌이킬 방법이 없다.
  • [2] 클레릭 2레벨, 소서러/위저드 3레벨 Gentle Repose 주문은 시체가 썩지 않도록 보존해서 실질적으로 레이즈 데드를 걸 수 있는 유효기간을 늘려준다.
  • [3] 대부분의 부활 불가능 이유가 이걸로 통한다. 어지간히 강철 같은 사명감이 있지 않은 이상 영혼은 부활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 [4] 자연사는 생물에게 주어진 수명을 전부 누리고 죽는, 정말로 당연한 죽음이기 때문에 신격이 개입하지 않는 이상 누구도 부활시킬 수 없다.
  • [5] 5레벨 주문의 경우 캐스터 레벨(최소 9) x 50 gp = 450 gp
  • [6] 5천gp 분량의 다이아몬드
  • [7] PC가 이러면 참 피곤하다. 물론 고렙 스펠캐스터라면 그 차원으로 가서 억지로 끌고온다(...)는 비기도 있지만.
  • [8] 좀 더 파고들자면 종교에 따라서 부활을 부정적으로 보거나 금지하는 경우도 있다. 포가튼 렐름의 죽음의 신격 켈렘버의 경우 죽음은 새로운 시작이자 안식이기 때문에 교리 차원에서 정말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부활을 금지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17 13:30:04
Processing time 0.077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