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렉슈

last modified: 2014-11-17 08:50:09 by Contributors

성계 시리즈의 등장인물.
성우: 타카시마 가라

풀네임은 렉슈 웨프- 로벨 프라키아. 라피르의 유전자 제공자로 그녀의 생물학적 어머니.
성실하고 강직한 성품의 전형적인 군인으로 문장시점에서는 최신형인 '로스'급 순찰함 '고슬로스'의 함장으로 인류통합체 군에 의한 고슬로스 공격시 전사.[1][2] 당시 계급은 백상장이었다.
손님이었던 진트를 간부후보생이었던 라피르와 함께 지상으로 피난시켰다. 이에 대해 비전투원이었던 진트에 대해선 당연한 것이었으나 라피르는 자기를 특별취급한다며 반발했지만 전투에 큰 도움이 안되는 그녀를 진트의 보호격으로 보내는 합리적인 선택이었다. 그러면서도 렉슈는 탈출시키는데 그녀를 선택할 수 있었다는 점을 기쁘게 생각했다고 한다.
아브에 대한 지상인들의 인식에 대해 일반적인 아브들보다 잘 알고 있으며 그에 따른 불합리한 편견에 대해선 재밌어하면서 올바른 시각에 대해선 화낸다는 독특한 일면이 있다. 라피르에게는 정신적 지주, 동경의 대상 그리고 제일 존경하던 사람이었다. 쉽게 말해서 라피르의 멘토격인 존재로 라피르는 '프라키아 경' 이라고 불렀다.
열익상사 시절 도뷰스와 만나 사랑에 빠졌으나 그녀는 계속 군인의 길을 택해 추억의 증거로 유전자를 제공했다.
뒤에 나오는 명대사에서 볼 수 있듯이 여왕님같은 성격으로 강압적이지 않고 자연스럽게 나오는 듯 하다. 승무원들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듯. 그래서 승무원들을 "나의 사랑스러운 제군들"이라고 지칭하는데 사랑스러운 이라는 부분이 일본어 かわいい를 해석한 것으로 귀여운 이라는 뜻[3]도 되는데 이쪽으로 해석하면 더 여왕님같을지도….
명대사는 "나의 사랑스런 전하.", "나의 사랑스런 제군들."

멋진 누님인데 작품 시작한지 얼마 안되어서 전사해 버리자 피눈물을 흘린 팬들이 한 둘이 아니다……

...그래서였는지 전기 5편에서 그녀를 거의 빼닯은 조카이자 라피르의 사촌인 렉슈 웨프- 로벨 그레리아가 등장한다.

----
  • [1] 당시 고슬로스는 전투훈련을 마친 직후라 무장도 충실하지 못한 상황에서 예상치 못했던 인류통합체의 기습을 받았다. 그나마 그렇게 버틴 건 그녀와 그녀 부하들의 선전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 [2] 물건너에선 진트와 라피르가 탈출하고 이어서 고슬로스가 전투 끝에 적 돌격함 부대 10척 중 9척을 쓰러뜨린 직후 파괴되는 일련의 과정이 본편에서 진행되고 있는 전쟁의 흐름 및 결말-제국은 멸망하나 4개국연합도 거의 전멸하고 아브는 존속하는-을 암시하고 있다는 의견도 있다.
  • [3] 성계의 단장 '탄생'편에서 도뷰스가 '나의'는 기쁘지만 'かわいい'는 그만둬달라고 하며 나중에는 그렇게 불릴 자격을 딸에게 물려주겠다고 발언했던 걸 보면 이쪽일 가능성이 더 높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17 08:50:09
Processing time 0.056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