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렉카

last modified: 2014-12-18 18:23:31 by Contributors

혹시 견인차를 찾아온 자들을 위해..

마계장군전의 등장인물.

마계의 왕이자 서열 1위이다. 작중 렉카 원폭이라는 기술을 비롯한 미친듯한 힘을 보여주며 부하 중 여자마족과 관계해서 낳은 그의 아들인 무진도 아버지의 힘을 보자 처음에는 싸가지 없던게 그 힘에 감화되어 순종적으로 변한다.

마계의 지배자였던 마테우스와 비교하면[1] 상당히 개념있고 이성적인 인물이고 정치수완도 좋은 듯 하다. 마계를 힘과 공포로 지배했던 마테우스와 달리 마계를 8구역으로 나눠 부하들에게 나눠주고 자치권을 인정하고 있으며, 부하들을 아낀다. 휘하의 2~8장군 중엔 잔인하고 개망나니같은 인물도 있으나, 그런 자 조차 렉카에게는 진심으로 충성을 바치고 있다.

일례로 천계의 지배자인 캡틴 건이 마계에 단독으로 쳐들어왔을 때, 자신과 부하들의 신뢰를 보여주겠다면서 부하들 중 단 한 명이라도 자신의 소환에 응하지 않는 자가 있으면 천계로 돌아가도록 놓아주겠다고 했는데, 정말로 모든 부하가 다 달려왔다. 반면에 천계의 2~10장군들은 캡틴 건에 대한 질시때문에 단 한 명도 도와주러 오지 않았고, 캡틴 건이 버린 아들인 천휘만이 왔다.

타무진이 빈사상태의 부상을 입고 상처를 회복하기 위해서 모체를(이놈은 자기 어머니를 끝까지 모체라고 부르며 어머니 대접도 안한다) 잡아먹어야 한다고 하자 널 낳은 어머니에게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냐며 화를 내기도 한다. 결국 마계의 전력강화를 위해 미안해하며 부하를 희생시키고 말지만.

이후 와 그의 협력자들과의 싸움에 2~8위를 비롯한 자기아들인 타무진까지 사망하고 천휘는 "조물주의 힘을 받은나를 이길수가 없다."라는 말에 "웃기지마~ X자식아!" 하며 압도적인 힘을 보이며 진실을 밝힌다.



아래는 스포일러.










사실 렉카는 미친듯이 혼란스러워지는 마계를 평정하기위해 조물주가 제작한 파워 인플레용 최강전투 생물병기였다. 즉 천휘가 후반에 조물주의 전사로 진화했지만 렉카는 처음부터 조물주의 전사였다는 것. 더군다나 천휘의 힘은 렉카와 비교하면 쨉도 안됐다.

조물주가 이랬던 이유는 천휘를 강하게 만들면 파워인플레의 비극이 일어날지도 모른다는 우려였다.그럼 초반의 그 폭룡족은 뭐냐? 차라리 최소한 렉카를 견제시킬 세력을 만들고말지 그보다 강한자를 만들면 혼란이 찾아오기 때문이다.

대신 천휘는 조물주의 조언으로 렉카와 자폭하는데 성공한다.
----
  • [1] 마계장군전과 마계대전은 비슷한 설정이 꽤 있지만 같은 세계관인지는 불확실하다. 대표적으로 폭룡족만 해도 마계대전에선 대류와 타이건이 사망하며 대가 끊겼지만 마계장군전에선 오래전에 멸종한 종족이며 한 폭룡족의 영혼이 담겨있는 피만이 고대유물로 천상계의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었다. 이 폭룡족이 대류와 타이건이 합체한 대타류인지 아닌지는 모르나, 설정상 이 만화 최강자로 1대 1로는 렉카조차 이길 수 없었던(렉카 본인이 스스로 인정했다) 고수였는데 렉카와 부하들의 다구리에 사망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18 18:23:31
Processing time 0.031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