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로베르타(오르페우스의 창)

last modified: 2015-02-11 11:03:06 by Contributors

Contents

1. 소개
2. 이자크와의 결혼 생활
3. 죽음


1. 소개

오르페우스의 창의 등장인물.

이자크 바이스하이트가 생계를 위해 술집에서 피아노 연주 아르바이트를 했을 때 처음 만난 술집 작부. 어머니는 오래 전에 돌아가시고 그녀 혼자서 아버지와 어린 남동생 한스를 먹여살리고 있었다. 하지만 알콜 중독인 아버지는 술값 몇푼 때문에 딸인 그녀를 이웃집 남자에게 하룻밤 상대로 팔아버리질 않나, 나중엔 어린 한스까지 먼 곳에 팔아버리는 등 막장스러운 환경에서 자랐다.[1]

이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남몰래 이자크를 짝사랑한다. 나중에 그가 으로 유학을 떠날 때 몰래 그를 따라가 그곳에서 창녀 일을 했으며, 그가 피아니스트로 이름을 떨치게 될 때까지도 익명으로 조공 꽃을 보낼 정도. 그러나 매춘일로 인해 아버지가 누군지도 모르는 아이를 임신하고 만다.

귀족이자 러시아의 유명 바이올리니스트인 아나스타샤 크리코프스키가 이자크와 연인이 된 것 같자, 먼 곳에서 그녀를 보고 아나스타샤야말로 이자크에게 어울린다고 생각하며 포기한다.

이때 아나스타샤가 쪽지를 떨어뜨린 것을 보고 아무 생각없이 줍는데, 러시아 간첩 및 무기들과 관련된 내용이 적혀있었던지라 간첩으로 몰려 체포된다. 이로서 로베르타의 이름이 신문에 나고 이자크는 로베르타가 빈에 있음을 알게 된다. 이때 이자크가 유치장에 면회를 오자 이자크도 누명을 쓸까봐 일부러 처음 보는 사람이라며 쌀쌀맞게 말해 내보냈다.

이후 아나스타샤가 자신이 스파이임을 자백하여 로베르타는 일단 풀려나게 되나, 창녀였기 때문에 갱생시설로 보내져 교정을 빙자한 학대를 당한 나머지 유산한다.[2] 이에 이자크는 로베르타를 구해주기 위해 선배들과 주변사람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그녀와 결혼한다.

2. 이자크와의 결혼 생활

결혼할 당시엔 오스트리아의 귀족들에 의해 따돌림을 당했지만, 한 오페라 공연을 관람하러 갔다가 그곳에서 오스트리아황태자 프란츠 페르디난트 대공과 부인 조세핀에 의해 공식적인 인정을 받은 뒤에는 귀족들도 그녀를 받아들이게 된다. 로베르타는 이 일로 조세핀 황태자비를 줄곧 존경하게 된다.

사랑하는 이자크와 결혼한데다 창녀에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피아니스트의 아내라는 어마어마한 신분 상승을 한 셈이니 신혼 초기엔 더할 나위없이 행복했으나... 그녀의 성장환경이 하도 막장이어서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한 탓에 여러 트러블을 일으킨다. 길거리에서 작부였던 시절의 친구들과 웃고 떠들며 술을 마시느라 구설수에 오른다거나, 카드게임을 하다가 이자크의 연주를 내기에 걸어버려 이자크가 평판이 나쁜 소령의 집에 가서 피아노를 쳐줘야 하는 상황에 놓인다거나...

그렇게 갈등이 심해지던 중, 그녀가 그렇게 좋아했었던 프란츠 대공과 조세핀이 발칸 반도를 여행하던 중 암살당하는데 이게 바로 그 유명한 사라예보 사건이다. 이로 인해 결국 1차 세계대전이 시작되고 이자크 역시 참전한다. 하지만 결과는 우리가 아는대로 독일과 오스트리아의 패배.

전쟁 후 물가는 폭등했는데 설상가상으로 전쟁에서 돌아온 이자크도 그만 손을 못 쓰게 되어 집안사정이 갈수록 나빠지자, 임신을 했음에도 이자크에게는 알리지 않고 몸을 혹사하며 이자크에게 헌신한다.

그러나 이자크를 치료받게 해주기 위해 이자크 몰래 이자크의 악보를 팔았는데 출판에 대해 잘 몰랐던 탓에 삼류출판사에 팔아넘겨 버리고, 이자크 본인과 출판 계약을 맺었던 출판사는 고소하겠다며 으름장을 놓는 사태가 일어난다. 이에 로베르타는 자신이 무식하고 어리석어 이런 일이 벌어졌다며 크게 통곡하지만, 이자크는 도리어 자신이 로베르타 홀로 고민하게 해 미안하다며 진작 집을 팔았어야 했다고 도닥여주고,[3] 결국 집도 팔고 정든 하인들도 전부 내보내게 된다.

3. 죽음

얼마 후 새로운 손 치료법이 발견되자 이자크를 치료받게 해주겠다는 일념으로 카드놀이를 같이 했었던 그 느끼한 소령에게 몸을 팔아 돈을 얻는다. 하지만 이자크는 이 사실을 알고 큰 충격을 받아 그녀를 내쫓고 만다. 이때 울고 애원하며 쫓겨나면서도 임신중이라는 말은 하지 않았다.

이후 이자크의 아들을 낳지만 출산 뒤로 계속 쇠약해져 갔고, 그녀의 창녀 시절 친구가 보다못해 이자크를 찾아와 이 사실을 알린다. 이자크는 서둘러 달려왔지만 로베르타는 이미 죽음의 문턱 앞이었고, 이자크에게 아이의 이름을 '기쁨의 소리'[4]라는 뜻의 '유벨'로 지었음을 알린 뒤 사망한다. 유언은 '당신의 아내여서 정말 기뻤어요....'

비록 어리석고 소견도 짧았으나, 누구보다도 이자크를 사랑했으며 그를 위해 강인하게 살다 갔던 인물이었다.
----
  • [1] 이 한스는 그 뒤로는 끝내 찾지 못했는지 등장이 없다.
  • [2] 창녀 일을 하던 중 임신했기 때문에 애 아빠가 누군지는 전혀 몰랐다.
  • [3] 게다가 남편인 자신을 위해 몸을 아끼지 않고 헌신하던 그녀가, 어디까지나 이자크를 치료받게 하려고 했던 행동이기에 이를 탓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 [4] 아기가 처음으로 터뜨린 울음소리가 마치 세상에 태어난 기쁨을 알리는 소리같았다고...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1 11:03:06
Processing time 0.076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