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로베르트 엔케

last modified: 2015-04-07 16:15:53 by Contributors



이름 로베르트 엔케 (Robert Enke)
생년월일 1977년 8월 24일
사망 2009년 11월 10일 (32세)
국적 독일
출신지 튀링겐 주 예나
포지션 골키퍼
신체조건 186cm, 84kg
등번호 1번
유소년팀 BSG 예나파름 (1985)
FC 카를 차이스 예나 (1986~1995)
소속팀 FC 카를 차이스 예나 (1995~1996)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 (1996~1999)
SL 벤피카 (1999~2002)
FC 바르셀로나 (2002~2004)
페네르바흐체 SK(임대) (2003)
CD 테네리페(임대) (2004)
하노버 96 (2004~2009)
국가대표 8경기 / 0골


나는 이 상황을 도저히..믿을수가..(없다)
- 미하엘 발락, 엔케의 사망소식을 전해듣고 나서

Rest In Peace... Enke

축구 역사상 비슷한 예를 찾기 힘든 비운의 선수

독일의 전 축구선수. 1977년 8월 24일생. 포지션은 골키퍼. 초기에는 그다지 주목받지 못했으나 뒤늦게 그 진가를 인정받은 대기만성형 선수. 뛰어난 골키퍼가 유난히 많이 배출된 독일 내에서도 올리버 칸, 옌스 레만의 뒤를 잇는 차기 독일 국가대표 골키퍼 유망주로 불리고 있었으며 인품도 매우 훌륭했다고 한다.

10대 후반부터 분데스리가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에서 축구선수로서의 인생을 시작했고, 이후 21세 때 포르투갈 SL 벤피카로 이적, 본격적으로 경력을 쌓아갔다. 2002년도 FC 바르셀로나 이적 후에는 바르샤의 제 1골키퍼로서 많은 경기에서 활약했으나, 이후 바르샤의 또다른 골키퍼 발데스와 주전 자리를 놓고 경쟁해야 하는 복잡한 입장이 되었다.[1] 이 당시 약체팀들과의 경기에서 3실점을 기록, 스페인 언론으로부터 집중포화를 맞기에 이르렀고 그는 결국 주전경쟁에서 밀려 벤치신세로 전락하고 만다. 결국 이를 감당하지 못한 엔케는 다음해 페네르바흐체 SK로 옮겨갔지만 이적 후 첫경기에서 또 3실점을 기록하는 바람에 사실상 이름만 남은 선수로 전락했고, 2부 리그로 밀려나기에 이르렀다. 이 무렵 심한 좌절감과 대인기피증에 시달린 끝에 우울증을 앓기 시작했다. 이후 이런저런 악재를 이겨내고 다시 1부 리그로 복귀, 2004년 하노버 96으로 이전하여 2009년까지 주전으로 활약해 왔다.

하지만 희귀 심장질환을 앓고 있던 라라가 두 살의 어린 나이로 세상을 떠난 뒤 딸을 잃은 슬픔으로 인해 우울증이 극심해졌다. 축구팬들은 엔케가 딸의 죽음으로 충격을 받아 흔들리는 게 아닌가 걱정했지만, 이런 팬들의 걱정을 불식시키듯 그는 뛰어난 경기력을 발휘했다. 그런 엔케를 본 구단주와 감독은 그를 높이 평가하게 되었고 드디어 2007년, 평소 엔케를 눈여겨보고 있었던 요아힘 뢰프 감독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어 꿈에 그리던 국가대표 마크를 달게 되었다.

그러나...

2009년 11월 10일, 하노버 인근의 철로 건널목에서 달려오는 열차에 몸을 던져 생을 마감하고 말았다.
그 동안 언론에는 엔케가 우울증을 극복했다고 알려져 있었으나, 사실 그는 지속적인 우울증 치료를 받고 있었다. 또한 라라를 잃은 뒤 입양해 온 딸을 빼앗길지 모른다는 불안감[2] 때문에 자신의 우울증 치료 사실을 철저히 숨겨왔다고 한다.

papakommt.jpg
[JPG image (144.94 KB)]

라라 무덤에 남긴 마지막 글.
Lara, Papa kommt. (라라야, 아빠가 간다.)

당시 엔케의 자살 소식이 알려지자 독일 전역은 큰 충격에 휘말렸고, 그가 생전에 뛰었던 하노버의 홈 구장인 AWD 아레나에서 열린 그의 장례식에는 팀 동료들 뿐 아니라 수많은 축구팬들이 몰려와 그를 애도했다.

훗날 엔케가 자살하기 바로 전날 딸의 무덤에 남긴 'Lara, papa kommt(라라야, 아빠가 간다)'라는 글도 함께 알려지면서 많은 축구팬들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이후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경기 중 독일 대표팀의 벤치에 등번호 1번이 새겨진 엔케의 유니폼이 놓여 있는 모습이 알려지면서[3] 이 유니폼에 얽힌 사연도 함께 드러나게 되어 다시금 큰 관심을 모았다.

----
  • [1] 바르셀로나의 경우 한 선수가 지속적으로 골키퍼를 맡는 것이 아니라 서로 돌아가면서 골키퍼를 보는 특이한 로테이션이 있었다.
  • [2] 독일의 입양제한법 규정상 우울증 환자에게는 입양이 허용되지 않는다.
  • [3]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2009년 11월 18일에 열린 독일과 코트디부아르의 평가전 때도 20년지기 친구인 발락이 직접 엔케의 마지막 경기 유니폼을 가져와 벤치에 두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7 16:15:53
Processing time 0.108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