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로스트 템플

Lost Temple. 잃어버린 사원이라는 뜻이다.

Contents

1. 로스트 템플 - 스타크래프트
2. 잃어버린 사원 - 스타크래프트 2
3. 로스트 템플 - 워크래프트 3
4. 기타
5. 보더 다운의 2가지 4탄 BGM 중 1

1. 로스트 템플 - 스타크래프트



위의 사진은 구버전 사진이다. 현재는 래더 공식맵도 네오 로스트 템플 같이 6시 멀티가 수정 되었지만 초반 입구막기는 여전히 불가능하다.

Map Size : 128x128
Map Tile : Jungle
Players : 4

더 헌터스와 함께 가장 유명한 스타크래프트의 맵. 공식 설정상으로는 벨시르 행성에 위치한 장소.

맵이 매우 단순한 무한맵밖에 플레이하지 않았던 스타 초기의 초딩들 앞에 등장한 최초의 프로게이머 신주영은 1999년 당시 사람들에게 이 맵을 소개하며 유한맵의 재미를 가르쳐 주었다. 이후 래더의 기본맵이 되며 거의 모든 사람들이 기본적으로 플레이하는 스타의 기본맵이 되게 된다. 김정민이 우승한 KBK 마스터즈의 경우 128강부터 모든 경기를 로스트 템플로 치룬 기록이 있을 정도.

이후에도 리그에 쓰인 수많은 맵들이 로스트 템플의 기본적인 특징(언덕 위 본진, 먹기 용이한 앞마당, 4군데의 스타팅)을 따라가는 경우가 많았다. 신주영에 따르면 종족 밸런스가 가장 잘 맞는 맵이라고 하나 캐테란맵, 혹은 캐저그맵인 것으로 밝혀졌다.

테란맵이라는 평가에서는 입구가 좁고 기지가 언덕에 위치하기에 시즈탱크 활용하기가 매우 좋기 때문이다. 게다가 앞마당 앞쪽 언덕에서 시즈탱크를 이용해 견제하기도 매우 좋다. 더욱이 양 끝에 위치한 섬 멀티도 테란이 커맨드 띄워서 먹기 쉽다. 프로게이머 중 로템 전적이 가장 좋은 선수는 이윤열이다. 이윤열은 비공식전을 포함해 로스트 템플에서 97경기를 치뤘으며, 79승 18패 81.4%의 승률을 기록했다(…).

한편 저그맵이라는 평가에서는 본진이 비교적 가난한 편이고(본진 미네랄 8덩이), 멀티가 많은 편이라 저그가 무한 확장을 펴기 좋기 때문에 저그가 좋다는 말이 많다. 과거 마조작이나 은가이저그맨 박성준 등이 이맵에서 명성을 날리기도 했다.

일단 종합적으로 평가 해보면 러쉬거리가 가까우면 테란이 유리하고(특히 12시 - 3시 관계에서는 타 종족이 테란을 거의 못이긴다.), 러쉬거리가 멀면 저그가 유리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어느 쪽이든 토스는 별로 안 좋다(...)

사실, 로템이 되먹잖은 밸런스에도 불구하고[1] 꽤 오랜기간 인기를 유지했는데, 그 대표적인 이유로는 로템이라는 맵에서 나올수 있는 수많은 상황이 있겠다. 스타팅 위치간의 관계가 꽤 다양해서 지상도 공중도 가까운 거리, 지상은 멀지만 공중은 가까운 거리, 공중도 지상도 먼 거리가 모두 나올 수 있는데다, 섬멀티도 존재하고 앞마당 옆에 언덕도 존재하며 몰래멀티를 먹을 수 있는 장소도 꽤 있었기 때문에 밸런스는 맞지 않아도 다양한 상황이 나오는 재미가 있었기 때문이다. 단, 프로게이머들간의 경기에 있어서는 밸런스가 매우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에 욕을 꽤 많이 먹었다.

오리지널 버전은 스타팅별 유불리가 매우 심하고 미네랄도 이상하게 배치된 경우가 많다. 저그를 제외하면 6시는 미네랄 수급율과 앞마당 언덕 포격에 정면으로 얻어맞기 때문에 단연 최악으로 꼽힌다. 저그의 경우 12시가 나오면 3해처리 플레이를 강제당하며 만약 테란이 2시에 있다면 그야말로 망했어요. 이 때문에 대부분 방송사에서는 로스트 템플 수정버전을 사용했다. 게임아이 서버에서 사용된 로스트 템플_gamei나 MBC게임에서 사용한 로스트 템플_KPGA, 김진태가 직접 수정을 담당한 온게임넷의 네오 로스트 템플이 있다. 이 중에서 인지도는 온게임넷에서도 활용된 네오 로스트 템플이 가장 높은 편.

저그 게이머인 예전 삼성칸 소속 박성준마조작이 아마추어 시절 로템 최강자로 불리기도 했었다. 안전한 양섬을 먹고 하이브 유닛을 활용하는 플레이가 한때 저그의 대세이기도 했다. 한편 토스가 최약종족이라는 이미지는 이 맵의 영향도 컸다. 본진 8미네랄, 좁은 센터, 앞마당 언덕 등으로 인해 토스에게는 가히 지옥과도 같은 전장이었다.[2] 그나마 나은 점은 토스가 캐리어를 운용하기에는 좋은 지형이라는 점이다.

테프전에서 테란이 유리하기 때문에 테란맵이라는 이미지랑은 다르게, 이 맵은 저그가 12시가 아닌한[3] 저그맵이다. 실제로 이 맵이 한창 쓰이던 게임아이와 같은 사설서버에서 상위 랭커는 모조리 다 저그였다. 본진 8미네랄로 더블 빌드가 늦춰지고, 뮤탈짤짤이에 시달리기 쉽고 앞마당 입구가 넓기 때문에 지금 쓰이면 저그가 더 유리하다.

이후 이 맵의 타일셋을 바꾼 아이스 템플이나 데저트 템플, 또는 고저를 뒤집은 리버스 템플이라는 맵이 시합용으로 등장하기도 하였다. 지금은 국민맵이 파이썬투혼으로 바뀌었기 때문에 예전만큼 보기는 힘든 맵.

줄임말은 로템. 그래서 로템이라는 말을 할 경우 여기저기 혹은 저쪽에서는 흔히들 현대로템이 먼저 생각날 수도 있다.(…)

2. 잃어버린 사원 - 스타크래프트 2


물론 스타크래프트 2에서도 로템은 건재하다. 이제 블리자드 RTS의 상징으로 변하고 있는 수준.(…) 사이즈는 128*128에서 192*192로 커지긴 했는데, 앞마당 -> 타 스타팅 앞마당으로의 이동 시간은 거의 비슷하다.(2009년 5월 시연회 기준. 게임 속도 Fastest.) 그 외에 젤나가 감시탑과 파괴 가능한 오브젝트의 추가, 그리고 황금 미네랄이 있는 멀티 두개가 생겨났다. 역시 언덕 때문에 보통 테란맵이며 "잃어버린 밸런스"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을 가지고 있다. 게다가 한때는 버그 때문에 저그 위치가 드러나서 저그버린 사원이라는 별명까지…

잃사가 테란맵이라는 평가를 받고 까이게 되자 블리자드는 앞마당 언덕을 없애고 섬을 육지로 이은 '무너진 사원'이라는 잃사 시즌2를 내놓았다.

3. 로스트 템플 - 워크래프트 3


losttemple_w3.jpg
[JPG image (369.29 KB)]


금광들과 체력의 샘으로 둘러쌓여 있습니다. 적들에게 짓밟히기 전에 재빨리 확장하십시오.



중앙에 체력의 샘이 있고 동서남북으로 금광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상대보다 먼저 확장하십시오. 자원이 승부의 관건입니다.

지도 크기 : 중형 (160 * 160)
타일셋 : 로데론 여름 (클래식), 아이스크라운 (얼어붙은 왕좌)
인원 : 4

워크래프트 3 맵으로도 있다. 클래식 버전, 얼어붙은 왕좌 버전 두버전으로 존재하는데... [4]

둘 다 캐휴먼맵. 여기서는 휴먼오크가 막강한 위세를 떨치기 때문에, 언데드, 나이트 엘프는 그냥 끄고 하는 게 정신 건강에 이롭다. 조금이라도 게임에 익숙한 플레이어 가운데 배틀넷에서 이 맵으로 대전하는 언데드나이트 엘프 유저는 전혀 없다고 보아도 무방하다. 모든 사원은 인간을 위해서만 열려있다

이 맵이 개휴먼맵인 이유는 첫째로 멀티가 굉장히 쉽다는 점, 본진 플레이가 무척 약한 종족이라 반쯤은 멀티가 강제되는 휴먼 입장에서 멀티가 가까우면서 쉬운데다가 맵이 넓은 로템[5]은 초반 패멀에 최적화 되어있으며, 둘째로는 터번이 없는데다[6] 맵이 넓어서 우방부릉이를 막기가 힘들어 운영하기 좋을 뿐더러 3영웅의 조합이 가장 균형잡힌 휴먼은 터번 의존도가 낮기 때문에 다른 종족에 비해서 큰 디메리트가 되지 않고 맵 자체가 상대 종족의 알타 영웅을 강제하므로 오히려 이득이 되는 점, 셋째로는 고블린 연구소의 존재 때문에 패멀의 단점인 나무 부족[7]을 고블린 쉐더로 무마할 수 있기 때문이다.[8]

오크의 경우 요충지인 맵의 중앙에 체력의 샘이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9][10] 겨우겨우 블마나 그런트를 빨피 만들어 보냈는데 얼마 안있어 풀피로 회복이 되며, 체력의 샘을 바탕으로 알짜배기 사냥터의 선점이 가능하다. 게다가 맵이 넓어서 성장 잠재력이 높은 블레이드 마스터가 쉽게 성장할 수 있다는 점도 강점으로 작용한다.

즉, 휴먼은 패멀이 쉬운 이 맵을 선호하며, 오크도 휴먼 못지않게 좋아하는 편이다. 반면, 언데드는 오크가 무서워서 이 맵을 끄고, 나엘은 이 맵에서는 동네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11] 그리고 외계인은 6언데의 일원인 조대희를 상대로 이 맵을 스스로 선택한 후 안드로메다 관광을 보내버린 적이 있다. 아쳐 탈론 항목 참조

로스트 탬플은 이래저래 인간을 위해 존재하는 맵인가 보다.(...)

기본적으로 4인용 맵이기 때문에 언덕 윗 지형에 금 12500짜리 금광이 있는 4곳의 스타팅 포인트가 존재하며 각 스타팅 포인트 언덕 밑에는 금 15000짜리 멀티가 붙어있다. 맵 중앙에 체력의 샘이 존재하고, 5시와 11시 지역에 12500짜리 금광이 있는 섬 멀티가 존재하며 2시와 7시 지역에는 본 섬에 육로로 연결된 15000짜리 금광이 있는 멀티가 있다. 그리고 2시와 7시 멀티 지역으로 들어가는 통로, 즉 3시 스타팅 지역 상단 언덕 밑과 8시 스타팅 지역 하단 언덕 밑에는 고블린 상점이 존재한다. 이 지역들은 멀티로써의 가치도 있지만, 사냥터로써의 중요성이 높다. 전체적으로 중앙 지역에는 건물을 건설할 수 없으며 나무가 약간 있는 것 이외에는 자원적인 메리트가 없으나 체력의 샘이 존재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위치인 동시에, 체력의 샘 지역을 지키는 크립들 중에는 고급 아이템을 드랍하는 5레벨 크립이 두 마리나 존재하기 때문에 사냥터로써의 중요성도 높다. 12시와 6시 지역 스타팅의 언덕 아래에는 고블린 연구소가 존재하며, 이 곳 역시 고렙 크립이 있어서 중요 사냥 포인트 중 하나이다.

클래식의 로스트 템플은 로데론 여름 타입의 맵이며, 그에 따라 주요 멀티 지역이나 상점 등에 마법 이뮨인 락 골렘이 있고, 중앙 샘 지역에는 포이즌 효과를 거는 놀 어쌔신을 비롯한 놀 계열이 있다. 반면 프로즌 쓰론의 로스트 템플은 아이스 크라운 타입이며 네루비안 계열의 몹이 많고 골렘과 오거 타입 몹 대신 얼굴 없는 자와 투스카르, 그리고 매머드가 대신하고 있다. 따라서 전체적인 사냥 난이도는 클래식 쪽이 높은 편이다. 그 점을 보안하기 위해서인지 일부 크립들의 인공지능은 프로즌 쓰론 버전의 크립들이 더 좋다.[12] 다만 앞마당 크립과 가운데 지역으로 들어가는 통로의 크립을 제외하면 나머지 크립들은 별 다를 게 없다. 왠지 모르게 프로즌 쓰론의 로템은 거의 볼 수 없으며, 대부분 클래식 시절의 로템에서 경기를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클래식 로템은 1.22 이후 공식 레더맵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그에 따라 드랍되는 아이템도 1.22이후의 아이템 세트를 따르고 있으나 프로즌 쓰론 버전은 프로즌 쓰론 1.22이전 버전의 아이템 세트를 유지하고 있다.

변종 맵으로는 로스트 템플 프라임과 네오 로스트 템플이 있다. 로스트 템플 프라임은 프라임 리그 시절에 사용했던 맵으로, 타일셋을 칙칙한 스타일로 변경한 점과 섬 지역을 지상으로 이어놓고 그 길목에 터번을 배치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다만 크립이 길을 막고 있어서 선영웅으로는 중립 영웅을 고용할 수 없는데, 이는 당시 나이트 엘프가 굉장히 강세이던 시절이기 때문이다. 터번을 배치하기는 하되 나이트 엘프를 견제했다는 의미. 물론 1.22 이후의 게임양상으로 생각해보면 딱히 의미가 없다.

어쨌든 이 맵이 로스트 템플의 특징을 대부분 그대로 가지고 있다는 점은 변함이 없음에도, 당시는 휴먼의 운영이 (국내 한정으로) 제대로 발전이 안 되어 있어서, 대회에 참여했던 휴먼들은 이 맵에서도 나이트 엘프나 언데드에게 줄창 지기만 했다. 그러나 그 다음에 개최된 MWL 시즌1에서는 김성연을 기점으로 한 휴먼 유저들의 활약으로, 기어코 '로스트 템플 밸런스 어디 안가네' 소리가 나오는 양상이 발생했다.

네오 로스트 템플은 나이스게임TV 리그에서 딱 한 시즌만 사용된 맵으로, 터번은 역시 추가 되었으며, 이 무렵 한창 사기 소리듣던 오크를 견제하기 위해 중앙에 있던 샘을 키퍼 오브 그루브 조각상으로 대체하였다. 키퍼 조각상을 넣은 이유는 게임상에서 키퍼를 볼일이 없기에 여기서라도 보라는 의미라는 듯.... 그리고 센터에 있는 트롤 3형제의 아이템 드롭을 2레벨 영구에서 1레벨 영구로 교체하였는데, 이것 역시 오크를 견제하기 위한 조치. 원래 로스트 템플에서 오크는 블레이드마스터가 나오자마자 트롤 3형제에게 달려가서 2레벨 영구 아이템플 빼먹는 플레이가 성행했었다.

근데 보다시피, 오크를 견제한 건 좋은데 딱히 언데드나 나이트엘프를 위해 해 준 건 없다. 홀스 캐스터도 직접 "언데드를 위해서는 뭘 했냐고요? 한 게 없어요~"라고 언급하기도. 하지만 이 대회에서 강서우가 (8강에서 스카이를 이기고!) 4강까지 오르는 쾌거를 이뤘으며, 3,4위전 4경기에서는 이 맵에서 박준에게 이기는 모습도 보여줬다. 박준이 4경기를 대충 했다.. 결국 5경기를 무난히 패배하면서 3위는 놓쳤다


4. 기타

레드얼럿3 업라이징에 있는 스커미시 맵인 "쇼군의 길"이 이 맵과 유사하게 되어있다.
(로스트 템플을 가로로 뒤집어 놓은 형태)

----
  • [1] 로템의 밸런스에 대한 지적은 로템이 국민맵으로 쓰이던 당시부터도 빈번히 나왔다. 특히나, 2시 테란vs12시 토스or저그의 암울함으로 대표되는 제비뽑기 밸런스는 동급 실력으로는 사실상 극복이 불가능하다.
  • [2] 이 맵을 기반으로 한 4인용맵인 루나파이썬, 투혼은 저 세가지 요소를 정반대로 하고 있다(…).
  • [3] 12시의 경우, 앞마당의 위치 때문에 저그에게 3해처리가 강제된다. 테란이 2시면 망했어요. 그게 아니더라도 언덕 탱크 드랍에 노이로제가 걸릴만큼 괴로운 상황이 된다.
  • [4] 사실 두 맵의 차이는 맵 텍스쳐의 차이 외에는 형태적으로 동일하지만, 크립 배치의 차이가 난다.
  • [5] 자신의 앞마당과 상대의 본진이 최단거리더라도 다른 맵에 비해 먼 편이다. 하지만 이 맵은 4인용 맵이므로 바로 찍고 들어오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봐야 한다.
  • [6] 보통 중립 영웅의 경우 각 종족의 영웅들보다 초반 위력이 강한 경우가 많다.
  • [7] 방어타워 건설이나 파워빌딩 때문이다.
  • [8] 역시나 휴먼맵이라 불리는 테레나스 스탠드 역시 고블린 연구소의 존재가 한몫 한다.
  • [9] 체력의 샘이 있는 맵은 오크에게 엄청난 플러스 요인인데, 체력의 샘은 초당 최대 체력의 1%만큼 체력을 회복시키는 점 때문이다. 오크는 4종족 중 가장 체력이 많은 초중반 생체 유닛인 그런트와 레이더를 운영하므로 이 장점을 최대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체력의 샘을 끼고 초중반 난전이 일어난다면 최대 체력으로 인한 더 높은 회복량과 블레이드 마스터의 데미지딜링 때문에 오크가 우세하기 때문이고, 오크의 체력 회복 수단인 힐링 샐브를 구매하기 위한 상점을 일찍 지을 필요가 없다는 점이 둘째이다.
  • [10] 이 맵의 경우 휴먼에게 유리한 요소가 더 많아서 그렇지, 체력의 샘이 있는 다른 맵인 놀 우드나 시크릿 밸리 등은 오크가 매우 유리한 맵이다.
  • [11] 일단 휴먼전에서는 우방 부릉이에 개털리는 데다, 오크전에서는 매스 탈론 체제가 힘들고 동물농장 체제는 사냥터가 워낙 많아 블마가 성장하기 쉬우므로 나엘이 맞싸움에서 유리하지 못하다. 언데드전에서는 가고일의 카운터인 판다렌 브류마스터가 없기 때문에 가고일의 위습 테러를 막을 수가 없으며 맵이 넓어서 언데드의 맞멀티를 견제하기가 쉽지 않다.
  • [12] 영웅보다 유닛을 먼저 점사하며, 피가 적은 유닛이 보이면 타게팅을 변경한다!!

5. 보더 다운의 2가지 4탄 BGM 중 1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3 16:23:36
Processing time 0.246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