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로저 매리스

last modified: 2015-03-12 21:20:17 by Contributors


이름 Roger Eugene Maris
생몰월일 1934년 9월 10일 ~ 1985년 12월 14일
국적 미국
출신지 미네소타
포지션 외야수
투타 우투좌타
프로입단 1953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자유계약
소속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1957~1958)
캔자스시티 애슬레틱스 (1958~1959)
뉴욕 양키스 (1960~1966)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1967~1968)

1960년~1961년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MVP
리 폭스
(시카고 화이트삭스)
로저 매리스
(뉴욕 양키스)
미키 맨틀
(뉴욕 양키스)

뉴욕 양키스 영구결번
No. 9

목차

1. 개요
2. 선수 생활
3. 은퇴 이후
4. 기타

1. 개요

메이저리그에서 뛰었던 야구 선수.

2. 선수 생활

1953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입단한 매리스는 1957년 빅리그에 데뷔, 1958시즌 도중 캔자스시티 애슬레틱스로 트레이드되었고 그 해 도합 28개의 홈런을 때려내며 잠재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1959년에는 생애 첫 올스타 무대를 밟게 되는데, 시즌이 끝난 후 다시 뉴욕 양키스로 트레이드되었다.[1] 이적 첫 해 미키 맨틀과 함께 공포의 듀오를 형성하며 .283, 39홈런 112타점으로 맹활약, 동료인 맨틀을 간발의 차로 제치고 아메리칸리그 MVP에 올랐으며, 골드글러브까지 수상한다.

그리고 1961년, 아메리칸리그는 텍사스 레인저스LA 에인절스 두 팀이 늘어나면서 리그의 수준, 특히 투수들의 질적 수준이 전반적으로 하락했고 경기수도 기존의 154경기에서 162경기로 늘어나게 된다. 이런 배경 속에서 로저 매리스는 팀메이트이자 같은 'M&M포'의 일원인 미키 맨틀과 함께 역사에 남을 홈런 레이스를 벌이게 된다. 전반기가 끝난 가운데 매리스는 33개의 홈런을, 맨틀은 29개의 홈런을 때려낸 상황이었고, 누구도 넘보지 못할 것 같았던 베이브 루스의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인 60개를 경신하는 것도 꿈이 아닌 것처럼 보였다.

후반기에도 매리스의 방망이는 식을 줄 몰랐고, 그 해 8월 말 시즌 50홈런을 돌파하면서 사실상 루스의 기록을 갈아치우는 분위기로 향하고 있었다. 하지만 여론은 매리스에게 그다지 호의적이지 않았다. 루스의 후계자이자 양키스의 황태자로 불리던 맨틀도 아니고 '굴러들어온 돌'인 매리스가 뉴욕의 영웅 베이브 루스의 기록에 도전한다는 것에 대해 양키스 팬들과 기자들이 노골적으로 반감을 드러낸 것이다. 매리스는 홈런을 칠 때마다 양키스 팬들에게 야유와 욕설을 들어야 했으며, 기자들은 기자들대로 불화설 등의 기사로 매리스를 흔들기에 바빴다. 심지어 당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였던 포드 프릭은 "루스가 뛰었던 1927년에는 경기수가 154경기였으니, 매리스 역시 154경기 안에 60홈런을 때려야 단독 기록으로 인정할 것" 이라는 개드립발언을 하기에 이른다.

이런저런 악재 속에서도 매리스는 묵묵히 신기록에 한 걸음씩 다가갔다. 비록 커미셔너가 말했던 154경기 안에 신기록을 세우지 못했지만, 157번째 경기인 볼티모어 오리올스 전에서 60홈런 고지를 밟았고, 시즌 마지막 경기인 보스턴 레드삭스 전에서 대망의 61홈런을 때려내며 루스의 기록을 넘게 된다. 그리고 2년 연속으로 아메리칸리그 MVP에 오르게 된다.

1962년, 매리스는 33홈런 100타점으로 타선의 한 축을 담당했지만 1963년에 당한 손 부상은 그를 정점에서 급격하게 내려오게 만든다. 완치되지 않은 상황에서 경기를 뛰다보니 부상은 더욱 악화되었고, 성적도 제대로 나올 리가 없었다. 결국 1966시즌이 끝난 뒤 매리스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로 트레이드된다. 매리스는 1967년 월드시리즈에서 26타수 10안타 1홈런 7타점으로 맹활약하며 카디널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공헌했고, 이듬해인 1968시즌이 끝난 뒤 유니폼을 벗게 된다.

통산 성적은 .260 .345 .476 1325안타 275홈런 850타점.

3. 은퇴 이후

매리스는 현역 마지막 팀이었던 카디널스의 구단주인 구시 부시의 배려로 부시가 소유한 맥주 회사에서 근무하며 제2의 인생을 살게 된다. 하지만 1983년, 매리스는 호지킨 림프종 진단을 받고 투병 생활을 하게 되었는데, 이듬해인 1984년 뉴욕 양키스는 그의 등번호였던 9번을 영구결번으로 지정했다.
그리고 1985년 12월 14일, 매리스는 휴스턴의 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향년 51세.

4. 기타

  •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는 15수까지 갔지만, 결국 최종 득표율 43.1%로 입성에 실패했다. 루스의 기록을 넘었다는 점에서 당대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선수였지만, 전성기가 너무나 짧았고 선수 생활도 그다지 길지 않았기에 아무래도 누적 스탯이 많이 부족했다.

  • 루스의 기록에 도전할 당시 커미셔너였던 포드 프릭의 발언 이후 사람들 사이에서는 매리스의 기록 옆에 아예 *표 딱지가 붙을 것이라는 카더라가 돌기도 했다. 물론 실제로 매리스의 기록에 별표가 붙는 일은 없었다.
    참고로 로저 매리스와 미키 맨틀의 일화를 다룬 2001년작 영화의 제목인 '61*'은 여기서 착안한 것이다. 이 영화에서 매리스 역을 맡은 배우는 리 페퍼.
----
  • [1] 이 당시 캔자스시티 어슬레틱스의 구단주는 양키스 구단주와의 친분 때문에 일부러 좋은 선수들을 양키스에 넘겨줬다는 의혹이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2 21:20:17
Processing time 0.002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