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리 타다나리


우라와 레드 다이아몬즈 No. 20
리 타다나리(李忠成)
국적 일본(재일교포 4세)
생년월일 1985년 12월 19일
출생 일본 도쿄
체격 182cm, 73kg
포지션 포워드
소속팀 FC 도쿄(2004)
가시와 레이솔(2005~2009)
산프레체 히로시마(2009~2011)
사우스햄튼 FC(2012~2014)
FC 도쿄(임대)(2013)
우라와 레드 다이아몬즈(2014~)
클럽 통산기록 224경기 60골
국가대표 통산기록 11경기 2골

Contents

1. 소개
2. 선수 생활


1. 소개

일본 국적의 국가대표 축구선수. 한국명은 이충성(李忠成)으로 '타다나리'는 '忠成' 을 그대로 훈독한 이름이다.

1985년 12월 19일, 대한민국 국적의 재일교포 4세로 태어났다.

재일교포 3세인 아버지는 서도쿄 시내에서 야키니쿠집을 운영하고 있으며 실업 시절 요코하마 트라이스타 SC 소속의 축구 선수로 활동했었다. 이충성은 도쿄 조선 제9초등학교 5학년때 요코가와(현 요코가와 무사시노 FC)주니어 유스팀의 시험을 통과해 6학년때부터 같은 팀 연습에 참가했으며 그때부터 축구를 시작해 2004년 FC도쿄에서 프로 데뷔를 한다.

어렸을 때부터 재능을 알아봤던지 일본축구협회에서 지속적으로 귀화를 요구했다고 한다. 그에 이충성 본인은 한국 국대를 뛰어보고 싶어서 거절했다고 하지만.

2004년 당시 같은 팀에서 뛰던 한국 선수 오장은의 추천으로 19세 이하 청소년대표팀에 발탁됐다. 그러나 파주AFC에서 합숙훈련에 들어간 이충성은 상당한 소외감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습 경기에서는 좀처럼 자신에게 공이 오지 않았고 식사 시간에는 뒤에서 "반쪽바리" 라는 욕설과 함께 헐뜯는 수근거림이 계속 들렸다고 한다.

반쪽바리라 헐뜯었던 선수 중에 김진규가 있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그런데 절친인 오장은은 선수들 사이에서 그런 적이 없었다고 내심 조금 섭섭했었다고 한다. 그리고 정작 용의자로 지목받은 김진규는 그 때 19세 대표팀이 아니라 올림픽 대표팀에 있었다.

MBC 스페셜에서 본인의 직접 인터뷰를 통해 알려졌고 재일교포 축구평론가 신무광(40)의 저서 '우리가 보지 못했던 우리 선수' 에도 실려있다. 또 당시에는 다시 말하지만 당시에는 대표팀에서의 박주영의 입지는 절대적이었고 다른 공격수들 역시 만만치 않게 기량이 뛰어나 리 타다나리의 주전 경쟁은 매우 힘겨웠으며, 일본에서 귀화 제의가 오자 귀화를 택했다. 게다가 리 타다나리의 주장은 본인과 가족들의 일방적인 것임을 고려했을 때 곧이곧대로 받아 들이기에는 무리가 있다.

결국 이충성은 2006년 일본 올림픽 대표팀(U-23) 감독이 귀화를 권유하자 2007년 일본어 이름인 리 타다나리(Lee Tadanari)로 개명하고 일본으로 귀화하였다. 그리고 J리그에서 활약하다가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11년 AFC 아시안컵에서 베르토 차케로니 감독이 이끄는 일본 대표에 처음으로 발탁되었다.

성은 자신의 뿌리를 지킨다는 뜻으로 일본어 로마자 표기법에 의한 Ri를 사용하지 않고 한국인 씨들이 가장 많이 쓰는 방식인 Lee를 택했다.

2011년 1월 9일 조별 예선 1차전 요르단전 후반 처음부터 출전하여 A매치 첫 출전을 했다. 1월 29일 킹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오스트레일리아와 결승전에서 연장 전반 8분부터 마에다 료이치와 교체 투입되어 연장 후반 4분 대표팀의 첫 골이자 결승골을 넣어서 일본 대표팀이 2011년 아시안컵 우승을 달성하는 데 기여했다. 이를 두고 국내 언론들은 '한국인 이충성'의 골로 일본 우승이라며 정신승리를 시전하느라 바쁘다. 한마디로 적반하장

일본의 혐한들 사이에선 재일 덕에 이긴 걸 좋아해야 되냐는 반응도 있는 만큼 당분간 떡밥거리로 남을 듯 싶다. 국내 일부에서도 이충성에 대해서 조국에 비수를 꽂았느니, 반쪽바리놈 주제에, '왜놈의 피를 이어받았으니 왜놈새끼가 맞지' 라는 등 온라인을 중심으로 온갖 욕설과 악플이 달렸을 정도였다. 특히나 한일전이라는 국민적 관심사항에다 일본만큼은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한국인들의 반응을 감안한다면 더욱 그럴 수밖에 없는 편이다.

그로부터 한 달이 지난 2월에는 리를 소재로 한 영화가 한국에서 제작 준비 중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한국은 둘째치고 물 건너의 반응은... 생략.

2011년 8월 10일 한일전에서 가가와 신지의 첫 골을 어시스트 하는 등 좋은 움직임을 보여줘 일본의 3:0 대승에 공헌을 했다.

한편 아이돌 그룹 슈가 출신의 아유미(현 예명 아이코닉)와 연애 보도가 떴고 두 사람이 이를 인정했다. 서로에게 도움이 많이 되는 사람이라고. 일본에 거주하는 한국 교포라는 점에서 서로 통한 점이 있는 듯하다. 그러나 2011년 6월말 아유미가 이충성과는 현재는 결별했고 좋은 친구로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아시안컵의 영웅이지만 그 이후 일본에서는 국적에 관련된 애매모호한 정체성 문제로 평이 썩 좋지는 않은 편. 특히 사우스햄턴으로 이적하면서 '일본인으로서가 아니라 아시아인으로서 활약하고 싶다' 라는 발언하여 내셔널리즘에 찌든 머저리들을 더욱 격분하게 만들었고 혐한들은 '역시나 한국놈이었다'(...) 라며 완전히 등을 돌려버렸다.

국내 일부에서도 아시안컵 한일전 당시 한국팀에게 참패를 안겨주었다는 이유로 '조국에 비수를 꽂은 매국노' 비난글이 올랐을 정도였다.

2. 선수 생활

이후로 유럽진출 예정이 많이 보도되곤 했는데 분데스리가 호펜하임 이적이 유력시되었다가 흐지부지되기도 했다. 그러다가 2011년 12월 31일 잉글랜드 챔피언쉽의 사우스햄턴으로의 이적이 확정됐다. 본인은 2014 브라질 월드컵 출전을 대비해 유럽축구 경험을 쌓는 것이 이적의 배경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우스햄턴은 챔피언쉽 29라운드까지 2위를 달리고 있으므로(1위인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와 승점 차는 6점) 그를 내년 리미어리그에서 보는 것이 어렵진 않을 전망이다.

사우스햄턴의 올해의 골을 수상한 멋진 골을 넣는 등 순착하나 싶었으나 4월에 4-6개월의 큰부상을 당해 시즌은 물론 다음 시즌 초반도 출장이 힘들게 되었다. 한편 팀은 승격 확정.

12-13 시즌에는 아직 경기에 제대로 나가고 있지 못하고 있다. 팀인 사우스햄튼이 강등권 가까이로 처지면서 고전 중이라는 점도 있다.

결국, EPL에서 한 경기도 뛰지 못한 채 FC도쿄로 임대이적했다. 4개월 동안 13경기 4골을 넣었으며 당초 예상한 것보다는 기대에 못 미치는 활약으로 2013년 6월 13일 사우스햄튼으로 복귀하였다.

2014년 1월 14일 사우스햄튼과 상호해지하며 자유계약 신분이 되었다. J리그로 유턴할 것이 유력하다.

1월 16일 우라와 레드 다이아몬즈로 이적하였다.

3월 8일 일본 프로축구팀 우라와 레즈사간 도스의 경기가 열린 사이타마(埼玉) 스타디움 관람석 출입구에 'JAPANESE ONLY'(일본인만 입장하라)이라는 영문이 크게 적힌 현수막을 내걸어 이충성을 겨냥한 인종차별적 의도로 분석하고 있다. 최근 갈수록 심해지는 일본 우경화의 영향으로 보고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23 09:55:21
Processing time 0.071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