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리에로

last modified: 2014-11-25 20:19:17 by Contributors

Liero[1]

웜즈 시리즈와 유사한 지렁이 대전 게임. 당연히 에로게는 전혀 아니다. 이름에 있는 '에로' 때문에 검색 필터링에 걸리는 곳도 꽤나 많은 모양이다.

그래픽은 웜즈 1세대 수준밖에 되지 않는(혹은 그 이하?) DOS기반의 도트 게임이다. 1998년에 처음 만들었고, 1999년까지 1.33 버전을 만들다가 제작자 하드가 고장나는 바람에 개발이 중단됐다. 하지만 해커들의 활약으로 수많은 개조판이 나오고, LieroX, LOSP 등의 리메이크판도 나왔다.

웜즈와는 달리 시작시부터 5개의 제한된 숫자의 무기만을 가지고 실시간으로 싸운다. 무기의 종류, 발사 딜레이나 장전속도는 사전에 설정이 가능하다.[2] 그리고 화면의 구성상 1:1밖에 할 수 없다.[3]

웜즈에서는 땅 파기나 닌자 로프와 같은 기능이 아이템으로 구현되어 턴을 소모하지만, 리에로에서는 기본기(원하는 방향으로 가면서 그 반대방향 키를 누르면 된다)로 가지고 나오기 때문에 이동이 매우 다이나믹하다.[4] 덕분에 현란한 움직임과 빠른 반사신경이 요구된다. 사운드나 시각효과도 상상 외로 강렬하다. 그런 요소들이 중독성을 빚은데다 요구하는 컴퓨터 사양은 없는 거나 마찬가지라서 고등학생들의 쉬는 시간에 교실 컴퓨터로 실시간 시연되는 경우가 많다.

지렁이라고는 해도 피격당하면 붉은 혈액 도트를 잔뜩 쏟아내고, 죽을 때는 갈기갈기 찢기며 죽다 보니 조금 고어물 성격도 있다. 오히려 그게 이 게임의 매력 요소가 된다. 그리고 자세히 들어보면 HP가 얼마 남지 않았을 때 "우욱. 히윽!"이라는 신음을 들을 수 있다.

뿌요뿌요와 함께 우정파괴 게임의 하나. 우정파괴 확률을 조금이라도 줄이려면 일명 바나나 폭탄과 완두콩 폭탄, 그리고 헬파이어, 가스건, 미사일을 쓰지 말자. 쓰다가 키보드가 머리에 꽂혀도 모른다.

기본적으로 파괴가 가능한 갈색의 흙덩이로 가득찬 공간안에 파괴가 불가능한 회색의 돌덩이들이 늘어져있는 2차원의 맵에서 게임을 플레이하게 된다. 맵은 기본적으로 제공되지만 직접 만들 수도 있다. 오브젝트라곤 흙덩이와 돌덩이밖에 없으니 만들기는 엄청나게 쉽다. 흙덩이는 웬만해서 1~2분 안에 다 사라지고 바위만 남지만.

정식 버전 외에도 각종 개조 버전이 넘친다. 원작에는 없는 엄청난 공격력을 가진 무기들이 등장하는 슈퍼 웨폰 버전이나 지렁이 대신에 비행기가 되어 날면서 플레이하는 버전 등등 수로 따지자면 셀 수도 없이 많다. 프로그램 자체를 그렇게 배포하는 경우도 있고, 개조 유틸리티를 이용하여 자기가 직접 만들거나 남이 만든 스킨이나 무기를 추가할 수도 있다. 근데 그래도 피는 여전히 나오는 게 대부분이다.

Liero의 원 제작자는 핀란드의 Joosa Riekkinen이나 소스 코드를 분실하여 업데이트를 중단하였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가장 유명한 버전으로 온라인 대전과 유저가 만든 스킨과 무기를 지원하는 Liero Xtreme이라는 물건이 있었는데, 이를 개발한 오스트레일리아의 Jason Boettche가 2006년 즈음에 소스를 공개하면서 OpenLieroX라는 프로젝트에 흡수되었다. OpenLieroX는 현재 원작의 컨셉과 재미를 가장 충실히 구현 + 온갖 맵과 스킨 제공 + 온라인 대전을 지원하는 클론이다. 홈페이지

인터넷에 리에로 2가 퍼져 있는 것 같은데, 사실 그건 리에로와는 관계가 없는 'Molez'라는 물건이다. 거기다 리에로보다 1년 먼저 나온 게임이다.
----
  • [1] 핀란드어로 지렁이를 뜻한다.
  • [2] 참고로 발사 딜레이를 0으로 해놓고 라이플을 쏴보면 꽤나 재미있다. 아니면 바나나 폭탄이나 완두콩 폭탄을 연사해서 초토화를 시키던가. 극치는 바로 대형 원자탄(BIG NUKE)을 쏟아붓는 것. 원자탄 특성상 발사한 1발이 터지면 사방으로 조그만 미사일이 분사되었다가 터지는데, 거기에 X50을 해보자.(…) 그보다 미사일을 그짓하고 방향키를 동시에 눌러 유지시키면 공중에 원이 생긴다. 이게 더 재미있다.
  • [3] 화면을 절반으로 나눠놓고 두개의 화면에 각 플레이어의 관점으로 맵이 표시되고 화면의 중앙 아래에 맵 전체를 간략하게 보여주는 미니맵이 있음.
  • [4] 사실 땅을 파질 않으면 게임 자체가 진행이 되질 않으니 기본기라고 할 거까진 없지 않나 싶다. 하지만 정 귀찮으면 미니건이나 레이저가 있으니 뭐...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1-25 20:19:17
Processing time 0.018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