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리플(클레이모어)

last modified: 2015-03-19 18:59:50 by Contributors


© Uploaded by Ahmad.o.abbadi from Wikia


이름 : 리플(한국어), リフル(일본어), Riful(영어)
세대/넘버 : 리플 세대 넘버 1
타입 : 공격형
성우 : 미즈키 나나

클레이모어에서 로리를 담당하고 있는 "리플"입니다. 리플이 처음 프리실라에게 당했을때 많은 덕후로리팬들이 눈물을 흘렸다 카더라 그래서 되돌아왔으나 왠걸 더프랑 융합해서 절벽슴가

심연의 자서쪽의 리플. 초대 여전사 No.1.[1]

평소엔 흑발의 소녀, 각성하면 하부에는 수많은 촉수, 상부엔 이것들이 모인 가슴도 커진 여성의 형태로 변한다.[2] 전(前) No.1 답게 상대의 능력이나 전황을 파악하는 능력도 뛰어나며, 작중 묘사로 봐서는 눈치가 빠르고 머리가 좋기로는 일레네, 밀리아와 함께 탑급을 달리는 수준. 게다가 다소 모자라는 더프를 꼬붕 겸 애인으로 삼고 있다.[3] 실제로 이들의 애정은 끈끈해서 더프가 클레어와 진의 합동 공격으로 죽을 위기에 처하자 리플이 감싸 보호해주고, 반대로 심연식인을 대동한 알리시아에게 리플이 죽을 위기에 처하자 더프가 알리사아의 발목을 잡으며 도망치라 외치기도 했다.

그리고 폐허덕후답게 더프와 함께 버려진 유적 등을 찾아다니며 쓸만하다 싶으면 거길 자신들의 아지트로 삼는다. 이후 북쪽의 이슬레이와의 세력 다툼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쓸만한 전사들을 포획, 고문을 가해 각성시켜 동료로 삼으려고 했으나 이 과정에서 대다수가 고문을 이기지 못하거나 기준 미달로 죽고 넘버 9 이 그나마 그들의 목적에 가깝게 몸만 각성했지만 정신력으로 붙잡아 두는 것을 클레어가 와서 요기 조절로 빼가는 통에 이마저도 여의치 않았다.

그 뒤로는 별다른 등장이 없다 루시엘라라파엘라가 융합한 주검을 아지트로 주워와 각성시키려고 르네를 생포했지만 기회를 틈타 도주, 더프가 애먹자 직접 출동해 그녀를 산산히 인수분해 시킨다. 이 와중에 주검은 클레어의 접근을 계기로 파괴자로 각성, 그녀와 더프가 숨어있던 아지트를 무너뜨린다(...) 그리곤 얼마 안가 심연식인을 대동한 알리시아베스가 이 커플을 찾아왔고 각성체를 유지하지 못할 정도로 격렬한 싸움 끝에 엉망이 된 더프의 머리채를 잡고 이들로부터 도주하지만 금새 쫓아와 사지를 하나씩 베어버려 옴짝달싹도 못하는 처지가 되어버린다. 하지만 이 와중에 파괴자의 발사체가 알리시아와 연계하던 베스에게 직격하는 것도 모자라 프리실라와 싸움이 붙어 운 좋게 목숨을 건지나 이후 알리시아베스를 쓰러뜨리고 온 프리실라에 의해 더프가 보는 앞에서 내부를 갈기갈기 찢겨 끔살.

이후 102화에서 파괴자의 사출물을 맞고 요력을 회복한 더프가 이성을 잃은 상태로 그녀의 주검을 쥐고 나왔지만 이미 사망한 상태였으며, 설상가상으로 더프가 그 상태로 프리실라에게 주먹질을 하자 주먹 안의 시체도 여기저기 으스러지고 찢겨 결국 헬렌데네브 앞에[4] 상반신이 떨어져 나뒹구는 장면은 그저 지못미...

여기까지 보면 확인사살 수준으로 리플의 죽음을 표현했고 앞으로 등장할 가능성은 없을것....이라고 생각했는데 132화에서 어디론가 걸어가던 리플의 하반신[5]이 넘어지면서 안에 있던 촉수들이 밖으로 나와 한데 모여 형태를 이룬 다음 파괴자와 내면 다툼을 벌이던 프리실라 앞에 도달한다.

하지만 리플 본인이라 단정짓기엔 좀 미묘한게 관전중인 크로노스가 '리플의 요기지만 그것과는 좀 다른 요기'라고 언급한걸 반증하듯 인간형일 때도 각성체 고유의 어두운 피부에 시커먼 눈, 본인의 촉수에 더프의 주먹질, 쇠기둥을 신체 곳곳에서 사출하는 능력까지 얻어 커플 브레이커 프리실라와 싸우는데에만 온 전력을 쏟아붓는 걸 보면 본인이든[6] 자식[7]이든 간에 일종의 복수귀가 됐을 수 있겠다. 참고로 팬들 사이에서의 별명(?)은 이 커플의 이름을 반씩 합친 더플.

© Uploaded by Siberian99 from Wikia


이후 내부 다툼으로 제대로 힘을 쓰지 못하는 프리실라를 극한까지 밀어붙이지만 이 충격으로 프리실라가 내부의 파괴자를 구토, 기분이 상쾌하다며 심심하게나마 감사(?)를 표하지만 리플은 이제 봐주지 않고 제대로 싸운다며 사지를 STRENGTH 비슷하게 변형시킨다. 하지만 끝을 알 수 없는 요기의 프리실라를 상대로 소모전에서 밀리자 프리실라가 토해낸 파괴자에 촉수를 박고 프리실라에게도 틈틈히 촉수를 박아 흡수한 요기로 전투를 이어나간다. 하지만 140화에서 각성체를 풀곤 이젠 아예 자신의 일부가 되어버린 클레이모어에 모든걸 집중한 프리실라가 상체를 가로로 채썰어버려 리타이어. 이래놓곤 나중에 또 재생하는 건 아니겠지
----
  • [1] 이는 여성 전사 최초의 No.1란 것도 있지만 이슬레이, 리가르도, 더프가 전사 시절이었을 당시를 다룬 외전에서 신참 리플이 그들에게 인사하는 걸로 보아 여성 최초로 개조된 것까지 No.1인듯 하다.
  • [2] 말 그대로 촉수들이 모인 형태라 오드리, 레이첼이 촉수 사이를 세로로 베어 쪼개고는 치명상을 입힌 줄 알고 좋아했으나 이후 리플 본인이 속일 생각은 없었다 며 상체를 이루던 촉수들을 벌리자 숨기고 있던 요기까지 새어 나왔고, 오드리는 공포심에 오줌을 지렸다.
  • [3] 본인 말론 자기를 받아주고도 몸이 안 부서지는 건 이 녀석 뿐이래나. 게다가 더프 역시 번외편의 정황으로 보아 전사 시절부터 리플에게 반한 듯 하다.
  • [4] 이때 그녀의 이름만 들었지, 초면인 헬렌과 데네브는 그것이 리플인줄 모르고 '소녀'라고만 표현했다.
  • [5] 여담으로 이때의 하반신은 상술했던 이유로 넝마가 된 상반신과 대조적으로 온전한 형태를 이루고 있으며 허리 부분의 절단면도 뭔가에 베인 듯 깔끔하다. 일종의 복선일지도.
  • [6] 그녀의 핵이 하반신에 있어 어찌어찌 살아 있었는데 과거 베스가 그랬듯 더프에게 꽂혀 더프의 성질을 갖게된 사출물이 그녀의 하반신에도 어찌어찌 꽂혀 더프의 능력을 얻어 파워업 했단 설. 일단 핵이 하반신에 위치했단 건 작중 리플이 (전사들 농락 차원에서 반쯤 봐주듯) 몇번이고 머리를 포함한 상체 참격을 허용한 다음 상체를 구성하던 촉수들을 벌려 (기습 공격을 당할 위험이 있음에도) 내부를 보여주던 것과 달리 하반신은 그런 적이 없다시피 했으니 어느정도 설득력이 있다.
  • [7] 촉수들이 밖으로 나왔던 위치가 인간으로 치면 자궁의 위치라 일전에 리플더프검열삭제한 결과물이 성숙해 나왔단 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9 18:59:50
Processing time 0.121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