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마그로

MAGGROW

파이브 스타 스토리에 등장하는 MH
성단력 2989년에 발발한 코러스 하구다 전쟁 당시 하구다 제국 측의 하구다 국가 기사단이 주력으로 사용한 양산형 모터 헤드.
원형의 베일이 특징적인 MH로 외관은 하구다 답게 이집트 무사의 형상을 띠고 있다. 아예 디자인을 맞추려고 한건지 색상도 모래색...
이레이저 엔진의 출력이 1조 마력에 불과한 모터 헤드지만, 기체의 기본 성능은 양산형 모터 헤드의 대명사인 데본샤와 동등하며, 사실 전쟁경험이라고는 거의 없는 하구다 국가 기사단의 풋내기 기사들이 코러스 왕조의 트리오 템플 기사단 및 모터 헤드 베를린 SR1과 대등하게 싸운 것[1]보더라도 기체의 조종성이 얼마나 뛰어난 지를 알 수 있다.
설계, 생산한 나라는 당연히 하구다가 아니고,[2] 필모어 제국, 하스하 연합 공화국, 발칸 법국 등의 은밀한 원조를 받아[3]조 제국이 개발했으며, 마이트잔 아스트라, 성단력 2950년 경에 롤아웃되었다.
마그로의 개발 및 생산에 소요되는 경비는 모두 하구다가 지불했으며, 로조 제국과 필모어 제국, 하스하 등의 비밀원조를 받아 착실하게 생산시설 및 양산체제를 갖출 수 있게 되었다. 이렇게 하구다 측에서 생산, 운용한 기체를 가리켜 훗날의 마그로와 구분하기 위해 마그로 하구다라고 부르기도 한다.
결과적으로 코러스 하구다 전쟁은 콜러스의 저력 및 A.K.D 등의 개입으로 하구다측의 패배로 끝나고 말았지만, 로조 제국이 개발한 신형 모터 헤드 마그로의 활약은 이 때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하구다 측에는 못 할 소리지만 이 전쟁에서 아주 훌륭하게 실전운용 평가[4]를 마친 마그로는 성단 각국 및 용병기사단에 판매되었으며, 마도대전에 참전한 여러 국가들이 사용할 만큼 높은 인기를 자랑했다.
또한 로조 제국은 단순 기체의 판매 뿐만 아니라 마그로의 생산에 대한 판권도 판매하여 많은 이득을 올렸다. 전술한 바와 같이 이 MH는 거의 무명에 가까운 하구다 국가 기사단이 트리오 템플 기사단과 대등하게 싸울 수 있었던 전과로 인해, 데본샤 만큼이나 취급하기 쉬운 모터 헤드이자 외장을 커스터마이징하기 쉬운 모터 헤드로 인식되면서 홀로 행동하는 용병 기사들에게도 인기 만점이 되었다. 데본샤의 후계기라고나 할까...
작중에서는 이러한 호평과는 별개로 주인공격인 콜러스와 미라쥬 나이트들에게 썰려나가는 야라레 메카의 역할을 하고 있어 존재감이 옅은 편이나, 꽤나 좋은 평가를 듣고 있는 베를린들을 고전시키는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긴 했다. 하구다 전에서만 인상깊게 나와서 문제지만...




----
  • [1] 미라쥬 나이트 샤리 랜더스의 동생 플루스만 해도 뛰어난 기사였으나 베를린으로 이 기체들과 싸우다가 12대째에서 파티마와 함께 전사했다.
  • [2] 신흥 약소 제정국인 하구다 제국이 마그로와 같은 모터 헤드를 개발했다고 하는 편이 오히려 더 이상한 얘기다.
  • [3] 목적은 코러스 왕조의 붕괴 및 론도 대륙의 혼란이었다.
  • [4] A.K.D도 크로스 미라쥬, 레드 미라쥬 등의 실전평가를 치뤄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21:16
Processing time 0.052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