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마그마맨

last modified: 2014-12-07 15:06:04 by Contributors

Contents

1. 설명
2. 작품 내에서의 모습
2.1. 록맨 9


1. 설명

© Uploaded by Twilight Man from Wikia


マグママン / Magma Man


이름을 보면 알 수 있지만 화염 속성의 보스이다. 특기는 목욕물 데우기.[2] 특이하게도 에어맨, 니들맨처럼 얼굴이 따로 없고 몸통 자체가 얼굴이라 좀 못생겼다. 지열 발전소를 관리하기 위해 만들어진 로봇으로 작업 환경의 특성상 고열에 대한 내구도가 상당히 높게 제조되어있다. 이런 연유로 온천을 좋아한다고 한다.

2. 작품 내에서의 모습

2.1. 록맨 9

스테이지는 안 봐도 뻔한, 불과 용암이 즐비한 곳. 배경(바닥)이 록맨 2메탈맨 스테이지와 매우 닮았다.

이 스테이지에서 가장 자주 나오는 자코는 위에서부터 갑자기 날아와 불을 뿜는 포포헬리인데 앞쪽에 방패가 있어 무적이기 때문에 반드시 뒤에서 맞춰야 죽일 수 있다. 한 방에 죽기는 하지만 워낙 빠른 속도로 나타나기 때문에 초보자들에게는 꽤 곤란한 적. 그리고 용암 위에서 걸어다니며 위로 불을 뿜어대는 점프 롤러도 주의해야 할 적이다. 가끔 땅 위에서도 걸어다니는데, 이 때는 불은 쏘지 않지만 속도가 꽤 빠르고 방방 뛰어다녀서 귀찮으니 빨리 처리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스테이지 전체에 걸쳐 매우 굵직한 용암이 흘러내리는 곳이 많은데, 이게 그래픽의 특성상 아무리 봐도 그냥 붉은 레이저처럼 보인다(...) 흘러내리지 않을 때 지나가버리면 간단하지만 여기에 닿으면 즉사하니 주의할 것. 특히 보스룸 직전에는 용암 축제(...)가 펼쳐진다.

여기서는 용암이 세로로만 흘러내리지만 와일리 스테이지에서는 터보맨 스테이지마냥 용암이 가로로 나오는 곳도 있다. 이렇게 가로로 반듯이 나오는 걸 보면 정말로 그냥 용암이 아니라 레이저 형태로 가공된(?) 용암일지도? 콘크리트맨의 콘크리트 샷을 맞추면 용암을 일정 시간 굳힐 수 있으며 이 때는 밟고 지나가도 되고[3] 굳은 용암을 레이저 트라이던트로 파괴해 버릴 수도 있다.

온 몸이 불꽃으로 이루어져 있는 용 모양의 중간 보스도 있는데, 게임 발매 전 어떤 외국 유저가 장난으로 제작해서 올린 사진[4] 때문에 본의 아니게 록맨 9의 마스코트 비슷한 취급을 받기도 했었다(...) 이 보스는 입에서 불덩어리를 발사하는데 이 불덩어리가 지면을 따라 이동하기 때문에 점프로 피해야 한다. 쉽게 깨려면 보스의 뒤를 공격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갤럭시맨의 블랙홀 봄이나 토네이도맨의 토네이도 블로우로 공격하면 살(?)을 모두 잃어버리고 앙상한 뼈만 남아버리는 불쌍한 모습을 볼 수 있다. 특히 블랙홀 봄을 이용하면 매우 쉽게 물리칠 수 있다.

보스인 마그마맨은 점프하며 마그마 바주카 3발을 쏘는 패턴밖에 쓰지 않는다. 하지만 지극히 단순한 패턴의 보스임에도 록버스터로 잡기가 상당히 어려운데 이유는 보스룸의 괴상한 지형 때문. 보스룸 양 끝이 높고 가운데가 푹 들어가 있으며 전체가 계단처럼 되어 있는 막장 구조이다. 게다가 보스가 크게 점프할지 살짝 뛰어오를지 모르기 때문에 보스에게 부딪히기 쉽다. 지형 보정. 부딪혔을 때의 대미지도 크고 마그마 바주카도 3-way라 은근히 맞기 쉽다.

그나마 가장 안전한 방법은 될 수 있으면 보스와 가까이 붙어 있는 것. 그러면 마그마 바주카에는 공격당할 일이 없어서 보스의 몸통 박치기를 피하는데만 전념할 수 있다. 플러그맨이나 토네이도맨과 더불어 8보스를 록버스터만으로 클리어하기 도전 과제 수행시의 난관 중 하나. (E캔이 있으면 어떻게든 되긴 하겠지만.) 니들맨과 닮은 외모에서부터 미리 알아봤어야 했다.

롬 미스릴의 난이도 평가로는 점수는 10점 만점에 6점이고 순위는 100명중 22위

약점은 토네이도맨의 토네이도 블로우로 한 방에 6칸의 대미지를 주지만, 토네이도 블로우의 무기 에너지 소모량이 무개념에 가까운지라(...) 보통 토네이도 블로우를 다 써서 무기 에너지를 바닥내도 보스 HP는 4칸이 남는다. [5] 마그마 바주카가 바람에 휩쓸려 올라간다는 것이 그나마 위안거리.

© Uploaded by Twilight Man from Wikia

획득 무기는 마그마 바주카로 불덩어리를 3-way로 발사한다. 활용도는 그럭저럭 높은 편. 3-way로 나간다는 특성 때문에 높은 곳에 위치한 적을 처리할 때 좋고 특히 와일리 캡슐전에서는 호넷 체이서와 함께 자주 쓰이는 무기이다. 그리고 와일리 스테이지 2면 보스의 중간 형태(배부분)에서도 토네이도 블로우 대신 마그마 바주카로 해치를 공격하기도 한다. 근접하여 세 발을 모두 맞추면 강한 공격력을 낼 수 있어 중간 보스들을 처리하는데도 유용하다. 특히 호넷맨 스테이지.

히트맨의 아토믹 파이어와 마찬가지로 차지가 가능하지만 차지 시간은 훨씬 짧은 것도 매력. 호넷맨의 약점인데, 보스의 피격 무적시간을 무시하는 절대 판정을 지니고 있다는 점을 이용하여[6] 근접해서 맞추면 매우 큰 대미지를 줄 수 있다.
----
  • [1] 닥터 라이트 넘버. 록맨 1과 마천가지로 8보스 모두 Dr. 라이트가 제작하였다.
  • [2] 엔딩 장면에 Dr. 라이트의 목욕물을 데우는 장면이 나온다.
  • [3] 와일리 스테이지에서는 피해서 지나가는 게 아니라 이렇게 용암을 굳혀서 밟고 올라가야 한다.
  • [4] 마치 록맨 9을 개발 중인 것처럼 TV에 자신이 만든 가짜 스크린샷(록맨이 용 형태의 중간 보스에게 차지샷을 날리는 모습)을 전송해 사진을 찍어서 많은 사람들이 여기에 낚였다. 물론 그로부터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제대로 된 소식이 뜨기는 했지만.
  • [5] 마그마맨이 점프하는 타이밍에 잘 맞추어서 쓰면 2히트로 맞는 경우도 있다.
  • [6] 즉, 보스에게 근접하여 전탄 히트시키면 세 방 다 맞은 것으로 처리된다. 이 특성은 후속작에서 블레이드맨의 트리플 블레이드가 이어받는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07 15:06:04
Processing time 0.003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