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마녀 배달부 키키

last modified: 2015-03-09 00:46:46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1.1. 소설
1.2. 애니메이션
1.2.1. 제작과정
1.2.2. 줄거리
1.2.3. 작품 내용
1.2.3.1. 한국 정발 비화
1.2.4. 성우진
1.3. 실사 영화
1.4. 여담


1. 개요

어린 마녀인 키키가 자립하는 내용을 다룬 작품들. 총 세가지 다른 매체로 나온 작품이 있으며, 원작인 소설, 널리 알려진 스튜디오 지브리 애니메이션, 그리고 최근 제작 중인 실사 영화가 있다.

1.1. 소설

카도노 에이코(角野栄子)[1] 의 아동 문학 마녀의 택급편. 큰 기틀은 애니메이션판과 유사하지만, 시간의 흐름이나 사건의 내용이 상당히 길고 디테일하다. 원작과의 비교 한국에서는 오랫동안 정발되지 않았으나 애니메이션판이 개봉한 이후 "마녀배달부 키키"라는 동명의 정발명으로 수입되었다. 총 6권.

1.2.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지브리의 네 번째 작품으로 1989년 7월 29일에 개봉된 애니메이션 영화. 국내에서는 2007년 11월 22일에 개봉되었다.

미야자키 사상 처음으로 그의 원안이 아닌 카도노 에이코의 원작를 바탕으로 각본, 감독을 맡은 작품이기 때문에 미야자키 하야오의 메세지가 담겨있기는 하지만 바람계곡의 나우시카, 모노노케 히메 등에서 보여준 미야자키 특유의 무거운 주제가 들어가 있지는 않다.

1.2.1. 제작과정

1985년, 주로 아동극영화 등을 만드는 영화 프로덕션 후도샤(風土舎)#는 카도노 에이코의 원작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자는 기획을 내놓고 [2] , 택배회사 야마토운수(ヤマト運輸) [3]가 스폰서로 나서고, 광고대리업 덴츠(電通)를 거쳐, 1987년, 토쿠마 서점을 통해 스튜디오 지브리에서 제작하기로 결정이 난다.

처음에 스폰서측에서 원하는 감독은, 타카하타 이사오였다고 한다. 엉? 하고 생각할 지 몰라도, 알프스의 소녀 하이디의 평균 시청률 35%로 일본 아니메 업계에서는 '시청률의 사나이'로 방송국에 가면 국장이 직접 나와서 인사하는 유명인사였다.

그러나 스튜디오 지브리는 젊은 여성관객을 타켓으로 젊은 감독에 의한 젊은 트렌디 영화로 만들 생각으로, 60분짜리 영화 2편 동시개봉을 생각했고, 이 작품과 다른 한 편은 여자배구를 다룬 실사영화를 계획했다.(실사영화는 기획단계에서 무산된다) 아니메 업계의 20대 유망주들의 연출작들을 검토하면서, 스즈키 토시오는 가타부치 스나오(片渕須直) [4]를 만나 원작을 주면서,시나리오를 생각해보라는 제안을 한다. # 이 외

처음에 미야자키 하야오는 프로듀서로써만 참가를 했지만, 이런 저런 어른들의 사정에 의해 [5] 감독을 맡게된다. 그리고 알려진 것과는 달리 가타부치 스나오는 영화가 완성될 때까지 연출 보조의 입장에서 제작에 참여하게 된다. 사실상 가타부치 스나오의 시나리오 초고 [6] 와 미야자키 하야오의 아이디어의 합작이라 볼 수 있다. 예를 들면, 가타부치의 초고에는 후반부에 배가 난파해서 키키가 구출하는 이야기가 들어있었지만, 미야자키는 그런 것 필요없다고 빼버렸다. 그런데 나중에 스즈키 토시오가 꼬셔서 설득해서 들어간 이야기가 비행선 구출 장면 등등.

이후, 제작과정에서 러닝타임 7 ~ 80분짜리가 100분으로 늘어났다. 제작기간이 짧고, 극중 후반부의 군중신의 작화도 고난도의 작업이라, 음악감독을 타카하타 이사오가 맡은 것도 미야자키가 여유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히사이시 조도 공개 앨범을 준비하던 시기였는데 동시에 영화의 작곡도 참여해야 했다. 그러나 다행히도 그리 큰 작품질의 저하 없이 개봉할수 있었다.

제작 중반에 흥행여부에 대해 극장배급측이었던 토에이와의 마찰이 있었고 [7] 스즈키 토시오는 전에 지브리의 작품을 TV에 방송하게 되면서 알게된 혼테레비의 관계자에게 상담을 하게 되고, 니혼테레비가 참가를 결정, TV방송을 통해서 대대적으로 선전을 해준다. (이후로 니혼테레비와 스튜디오 지브리와의 밀월관계는 계속된다.)

관객동원 264만명, 43억엔의 흥행수익을 기록하며 그때까지 깨지지 않고 있던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최고 흥행수익 기록을 갈아치웠다.[8]

1.2.2. 줄거리

13세가 된 견습 마녀는 어엿한 마녀가 되기위해선 다른 마을에 가서 1년 동안 부모로부터 자립해서 수행을 해야하는데,[9] 마침 키키가 13세가 되자 마을을 찾아 여행을 떠나고, 커다란 마을에 도착한다. 하지만 그곳에서 마녀를 반겨주는 사람은 없었고 키키는 풀이 죽어 마을을 헤메다 마음씨 좋은 빵집 주인 오소노를 만나고 그 곳에서 살면서 마녀의 빗자루 타는 능력을 활용해 택배 사업(!)을 시작한다.

한편, 하늘을 나는 것에 관심이 많은 소년 톰보와 자상한 성격의 할머니, 자유분방한 소녀화가 우르슬라등을 만나면서 키키는 점점 성장해나가는데…

1.2.3. 작품 내용

여러모로 남녀노소 부담없이 볼 수 있는 작품으로 미야자키 하야오 애니메이션에 관심 없었던 여성들이나[10] 가족들과 함께 볼 수 있는 작품이 되었고, 해외 수입으로 따지면 이웃집 토토로의 3배를 기록하기도 했다. 덕분에 지금도 팬 아트가 많다.

작품의 배경은 미야자키가 보통 주 소재로 썼던 스팀펑크가 아니다. 흑백 TV가 보급되었지만[11] 동시에 보닛 버스와 대형 비행선이 공존하고 있다.[12] 미야자키의 말로는 제2차 세계대전을 겪기 전의 유럽을 배경으로 생각했다고 하는데 확실히 작품의 전체적인 배경은 제2차 세계대전 이전의 분위기가 강하다. 마녀들이 공존하지만 사람들이 마녀와 마법의 존재를 크게 의식하지 않는다.

작중 장소는 스웨덴의 수도 스톡홀름과 스웨덴 고트란트섬의 비스뷔, 호주와 파리, 리스본, 샌프란시스코, 나폴리등의 풍경을 바탕으로 배경을 그렸다.

또 다른 특이한 점으론 미야자키의 작품들 치곤 이름이 잘 알려진 성우들이 많이 기용되었다는 점. 키키 역의 타카야마 미나미나, 톰보 역의 야마구치 캇페이, 오소노의 남편 역의 야마데라 코이치등의 이름이 보인다. 타카야마 미나미는 원래는 우르슬라 역에 캐스팅 되었지만 키키 역에 맞는 성우를 찾지 못한 미야자키가 타카야마 미나미에게 키키 역까지 맡기면서 1인 2역을 하게 되었다.

타카야마 미나미씨는 예전부터도 꽤나 보이쉬하고 드센 여자캐릭터를 주로 맡아왔었고 기동전사 건담 00에서도 여장부스러운 연기를 보여주었지만 이 작품에서 활발한 주인공인 키키역을 완벽히 소화해내어 큰 호평을 받았다.

유명 일본 여성 싱어송라이터 아라이 유미[13]가 맡은 주제가 '루즈의 전언' 역시 명 주제가로 칭송받고 있다. 다만 이 곡 자체는 애니를 위한게 아니라 1975년 아라이 유미 시절에 발표한 곡을 가져다 쓴 것이다.

미야자키 풍의 자연친화, 급격한 과학 발전에 대한 암울한 주제가 강하게 드러나지는 않는데 이는 미야자키 자신의 원작이 아닌 카도노 에이코의 작품을 애니화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원작을 그대로 애니화 하지는 않았고 미야자키의 상당한 재편을 겪었기 때문에 미야자키의 색채가 없는것은 아니다.

작품의 주된 테마는 성장기 소녀, 소년들이 겪을법한 소외감, 좌절감에 대한 메세지가 들어있다.

대한민국에선 2007년에서야 개봉하다보니 볼 사람은 다 본 탓에 전국관객 2만 3천명으로 금새 막을 내려서 한국에 개봉한 사실 자체를 모르는 사람도 많다. 한편 2013년 1월 3일 OST가 국내 정식 발매되었다.

1.2.3.1. 한국 정발 비화

2007년, 한국 정식개봉을 앞두고, 지브리는 마녀의 택배라는 이름을 사용하려 했다.

원제가 마녀의 택급편(魔女の宅急便)인데, 택급편이란 말은 일본의 택배업체인 야마토 운수가 상표등록을 해둔 고유상표라 국외용으로 사용하기 어렵고, 한국내에는 택급이란을 대신하는 택배라는 말이 널리 보급되어 있기 때문에 마녀의 택배라는 이름을 사용하려 한 것이다.

하지만, 택배라는 말은 일본어에서 유래한 단어이므로 국민정서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경우 발매가 막힐 수 있다는 한국 국립국어원측의 가이드라인으로 인해 마녀의 택배라는 이름은 파기된다. 이후 해외 개봉시 사용한 제목을 한글로 번역해 몇종류 제시하였으나, 외래어가 너무 많다거나 알기 어려운 단어라는 식으로 거부당했고, 결국 널리 알려진 해적판 제목인 마녀 배달부 키키로 신청하여 한번에 통과 되었다고 한다. 택배는 여전히 많이 사용되는데?

1.2.4. 성우진

일본판 성우는 추가바람. 한국 / 미국 순

그 외 류다무현, 정동열, 장혜선, 이주원

1.3. 실사 영화

아동 문학을 기반으로 실사 영화가 제작 중.
주온의 시미즈 다카시가 감독을 맡았으며, 마녀 배달부 키키역에 코시바 후우카, 검은 고양이 지지의 성우 역에 코토부키 미나코가 배정되었다.
kk.jpg
[JPG image (11.41 KB)]



1.4. 여담


웹툰 연애혁명에 쓰인 BGM이 이 작품에 들어간 BGM의 표절이라는 의견이 있다. 표절은 심각한 사안인만큼 섣부른 판단은 금물이다. 오늘의유머 링크

----
  • [1] 1953년생. 와세다 대학 영어영문학과 졸업. 딸이 12살 때 그린 마녀가 라디오를 들으면서 하늘을 날으는 일러스트에서 착상을 얻어 원작 소설을 쓰게 된다. 이때는 마녀에 대해서는 전문 지식이 없었는데, 자주 마녀에 대한 질문을 받게 되어 마녀에 대해 조사해서 나중에는 마녀에 대한 책도 출판한다.
  • [2] 처음엔 40~50분 길이로 학교 등에서 순회 상영할 작품을 만들려고 했다
  • [3] 원래 '택급편宅急便'이라는 것이 야마토운수의 등록상표였고, 원작자는 이것을 모르고 택배업이 곧 '택급편'이라고 오해한 것이다. 야마토운수는 처음에 내켜하지 않았지만, 자신들의 회사의 트레이드 마크인 검은 고양이가 등장한다는 것도 있어 선전에 도움이 된다고 보고 스폰서로 나서게 된다.
  • [4] 1960년생. 이 전에도 미야자키 작품에는 각본가로 참가한 경험이 있고, 타카하타 이사오, 콘도 요시후미, 모나가 히데요시 등의 연출 보조도 했고, 나중에 MEMORIES에서 대포의 거리, 리테 공주 등을 감독한다.
  • [5] 애초에는 가타부치 스나오가 감독을 맡을 예정으로 진행되었는데, 스폰서와 극장배급사 측은 흥행을 위해서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작품"이라는 브랜드를 원했기 때문이라는 말이 있다. 더 정확하게는 스폰서의 기업으로부터「当方としては『宮崎駿監督作品』としてのもの以外に出資するつもりはない」(우리측은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작품 외에는 투자할 생각이 없다)라는 말을 들었다. # 그래서, 가타부치는 스스로 발을 빼는 모양새로 물러났고 (당시 메인 캐릭터의 디자인과 빵집의 미술설정 정도를 마친 상태였다), 연출보조의 자리로 참여하게 된다. 지금의 지브리의 브랜드 파워를 생각하면 의아할지 몰라도, 이때 전작의 천공의 성의 라퓨타나, 1988년 개봉한 토토로와 반딧불의 묘가 흥행에서 하향세로 썩 좋은 성적을 못내서, 이 작품이 성공하리는 보장이 없었다. 아니, 거의 망할 것이라는 예상이 더 많았다고 한다.
  • [6] 그리고 삽입곡인 '루즈의 전언'과 주제가 '상냥함에 감싸이면'을 선택한 것은 가타부치 스나오의 아이디어.
  • [7] 스즈키 토시오가 나중에 밝힌 비화를 들어보면, 배급을 맡은 토에이의 책임자가 불러서 갔더니, 전국에 8천개의 지점이 있는 야마토운수가 스폰서였기에 배급을 결정했는데, 야마토운수가 비협조적이다(야마토운수가 회사 선전 차원에서 극장 예매권을 많이 팔아줄 것으로 기대했는데 그렇지 않았다) 이거 사기아니냐? 미야자키 작품은 흥행도 안되고 이것으로 마지막 작품 아니냐?(이번에 흥행이 안되면 더 만들고 싶어도 못만들거라는 뜻) 예매권이 팔릴거라는 보장이 있어서 우리가 배급했는데 어떻게 해 줄거냐? 라고 스즈키 토시오를 쏘아붙였고, 이 말을 듣고 뚜껑 열린 화가 난 스즈키 토시오는 그 걸음으로 니혼테레비 관계자를 찾아간다. 스즈키는 미야자키 작품이 이것으로 마지막이라고 한 말을 평생 못잊는다고. 이후 지브리의 작품은 야마다군을 제외하고는 토호가 극장배급을 맡는다. 보고 있나? 토에이? 보고 있으면 토에이가 아니지 혹시 미야자키가 여기 나가고 딴데서 잘나가서 질투?(미야자키 하야오는 젊은 시절 토에이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다.)
  • [8] 그때까지의 최고 흥행수익 기록은 78년의 "우주전함 야마토 극장판-사랑의 전사들"이 가지고 있었다.
  • [9] 13살이 지나서 14살이 되면 어린이로서의 시절이 끝난다고 보면된다.
  • [10] 여자아이의 성장물로, 여성영화로서 인식되기도 하였다.
  • [11] TV의 보급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다.
  • [12] 이는 제2차 세계대전 이전이다. 다만 작중 비행선에는 헬륨이 쓰이는데 헬륨은 그 당시 미국에서만 생산됐고 수출 금지 품목이었다. 유럽 대부분의 지역에서 2차대전까지의 비행선은 수소를 사용했다.
  • [13] 1976년 결혼해 그 이후로는 마츠토야 유미로 불린다.
  • [14] 오소노 아줌마가 키키에게 코포리 씨에게 물건을 전해 달라고 부탁을 하는데, 나중에 보니 그게 톰보였고 키키는 오소노 아줌마가 한 짓이라고 깨닫게 된다(...). 참고로 톰보는 애칭으로 코포리가 본명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9 00:46:46
Processing time 0.065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