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마도서의 신판

last modified: 2015-04-02 21:19:02 by Contributors

유희왕의 속공 마법 카드.

Spellbook_of_Judgment.jpg
[JPG image (350.99 KB)]
c83908_LTGY-KR063.jpg
[JPG image (143.93 KB)]
내수판 해외판

한글판 명칭 마도서의 신판
일어판 명칭 どうしょしんぱん
영어판 명칭 Spellbook of Judgment
속공 마법
이 카드를 발동한 턴의 엔드 페이즈시, 이 카드의 발동 후에 자신 또는 상대가 발동한 마법 카드의 매수만큼까지, 자신의 덱에서 "마도서의 신판" 이외의 "마도서"라는 이름이 붙은 마법 카드를 패에 넣는다. 그 후, 이 효과로 패에 넣은 카드의 수 이하의 레벨을 가진 마법사족 몬스터 1장을 덱에서 특수 소환할 수 있다. "마도서의 신판"은 1턴에 1장밖에 발동할 수 없다.
유희왕/OCG 금지제한 금지 카드
유희왕/TCG 금지제한 금지 카드

타로카드를 가장한 혐짤

카드 하나가 환경에 얼마나 큰 영향을 줄 수 있는지를 극단적으로 보여준 카드.

마도서덱의 핵심 카드이자 마도서덱을 최상위 승률덱 중 하나로 만든 일등공신이며 알파이자 오메가. 동시에 발로 만든 카드, 약빨고 만든 카드, 무개념 카드등 욕을 바가지로 먹어도 할 말 없는 카드. 그야말로 하나부터 열까지 다 사기로 뭉친 막장의 끝. 로드 오브 더 타키온 갤럭시 발매 이후에는 이 카드를 빼놓고는 절대 마도서덱을 논할 수 없었다.

처음 효과가 공개되었을 때부터 유저들을 충공그깽에 빠뜨린 카드. 텍스트가 잘못되었을 거라 믿은 사람도 분명 있었을 거다. 다만 이때 밝혀진 텍스트에는 오류가 있어서 실제와는 좀 달랐다[1]. 하지만 어찌됐든 충공그깽. 구성 카드의 절반 이상이 마법 카드인 데다가 회전력까지 막강한 마도서 덱에서는 한 턴에 마법 카드를 몇 장씩 발동하는 것은 일도 아니기 때문에 이 카드를 발동하면 엔드 페이즈시 이 카드 하나로 패가 몇 장씩 불어난다. 거기다 '마도서' 라는 이름이 붙은 마법카드에만 적용되는 게 아니기 때문에 그냥 갑부 고블린 같은 드로우 카드들을 써서 패 보충과 동시에 이 카드의 트리거를 계속 쌓는 게 가능하다. 보통 이런 사기 카드는 서치하기 힘들게 테마 이름이 붙지 않기 마련인데[2] 이 카드는 그런 거 없다. 마도서라는 이름이 붙어서 마도서 전용 서치 카드로 얼마든지 첫 턴부터 뽑아올려 미칠 듯한 서치를 하는게 가능. 이거+바테르로 시작하면 그리모->세페르->랜덤 마도서 테크로 첫 턴에 패가 최소 3장 불어나는 광경을 볼 수 있으며 여기에 효과로 시스티를 소환 하면 첫 턴에 5장까지 서치해오는 정신 나간 성능+쥬논 조건 만족이 가능하다.

갈 때까지 가면 패에 마도서가 넘쳐나는 마도 덱의 특성상 1턴에 최대 신판을 빼고도 패 6장 기준 9장까지 가능한데 이럴 경우 덱에서 마도서 9장 서치+레벨 9 이하의 마법사족 특소라는 미친 상황이 벌어진다. 범골엑조덱이 아닌 이상 엔드 페이즈에 패가 꽉 차서 버리는 일이 잘 없는 유희왕에서 패를 뭘 버릴지 고민하는 상황이 일어난다. 세트해둔 카드까지 있다거나 툰 목차 같은 것을 사용하면 사실 12장 이상도 이론상 가능은 하다. 패를 너무 많이 서치해서 패를 버려야 할 상황에서는 카드를 세트해 두면 된다.

또한 카드를 서치만 잔뜩 하고 실속은 없다는 소리도 있으나 그렇지 않다. 마도서들 중에 2장, 토라의 마도서와 게테의 마도서가 속공 마법이라 상대 턴에도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 상대 필드 위의 카드를 그냥 제외해 버리거나 자신 필드 위의 몬스터를 마법/함정에서 지킬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상대가 마/함 세트 등 할 거 다 하고 패까지 6장을 만들어 버리면 아드 싸움으로는 절대 이길 수가 없다. 이기려면 아예 이런 행동을 틀어막는 락 내지는 퍼미션이나 상대가 아드를 활용할 틈도 주지 않는 원턴 킬 덱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이것도 문제지만 이에 더해 후술할 부가 효과까지 굉장해서 더욱 문제다.

그리고 마지막 효과도 상당히 강력한 효과이다. 덱에서 속공으로 아무런 코스트 없이 마법사족이 튀어나오는 효과. 3개 이상만 써줘도 마도교사 시스티를 바로 리크루트할 수 있는데 더 끔찍한 건 이렇게 소환된 엔드 페이즈에 바로 시스티의 효과를 발동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시스티를 제외하고 2번째 신판과 쥬논을 서치할 수 있다. 꼬마 정룡을 필두로 한 정룡덱이 부상하자 후에는 승령술사 조겐을 필드에 빠르게 충원해 락을 걸고 이 조겐을 세트해둔 게테와 토라 등으로 지켜 이후의 턴에서 우위를 점하여 서서히 압박해가는 방식이 주를 이루었다. 이후 백룡 스트럭쳐 발매 후엔 파란 눈의 소녀를 특수 소환하여 심리전을 걸거나 직접 마도서를 발동해 덱에서 백룡을 꺼내어 마도에게 부족했던 타점을 해결하였다. 그 외에도 써먹을 방도야 무궁무진하다.

여담으로 이 카드가 속공 마법인지라 상대 턴에 사용해서 상대 마법카드를 억제하는 수단으로도 쓸 수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염무를 서치해서 필드를 전개하는 염성, 서치와 소환을 대량으로 하는 해피 레이디, 그리고 똑같은 마도 덱. 특히 마도 덱의 경우 상대가 패 6장일 때 자기가 9장 넘어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또한 패가 넘쳐나는 만큼 마도 덱이 트라고에디아를 투입하는 경우도 종종 있는데 상대 턴에 신판을 사용하면 아예 트라고에디아로 6000선 이상을 찍어버릴 수 있다.

다만 정말 사소하지만 그래도 이 카드도 마법 카드인고로 봉인 마법의 저주에 당하면 봉인당해 큰 전력을 잃게 되어 곤란해진다. 이 카드의 특성상 흔히 맨 먼저 발동하게 되는지라 더욱 취약하다. 9월 금지제한의 이전 막바지에는 벨즈를 상대로 벨즈 오피온이 침략의 범발감염을 서치해 놓고 카드를 세트해 놓으면 미칠 듯한 심리전이 벌어지곤 했었다.

그냥 뭐 여기까지 읽어보면 알겠지만 밸런스를 손톱만큼도 고려 안하고 만든 카드란 거다. 충분히 효과가 망가져 있다. 인잭터를 몰락시키고 대놓고 마도를 원탑으로 밀어주기 위해 만든 듯한 카드. 그러면서 정룡도 냈냐 고만해 미친놈들아 게다가 원래 마도덱은 사람들이 이걸 어떻게 써야 하나 하고 고민했던 덱 중 하나였는데 겨우 이 카드 한 장이 나왔다고 악랄한 덱으로 변모했다.

가장 충격적인 것은 이렇게 쓸 만한 카드가 노멀이다. 유우시도 그러더니 코나미 약 빨았나 그러나 TCG판에서는 결국 시크릿 레어로 확정되면서 양덕들을 절망에 빠뜨렸다. 그리고 2013년 여름 국내 공인 대회나 이벤트에서 주는 어드밴스드 이벤트 팩 에서 시크릿 레어로 수록되었다. 그리고 얼마 안 가 금지로 가서 종이쪼가리가 되었다

결국 2013년 9월 1일자로 금지 카드에 입성했다. 코나미도 이 카드가 대놓고 흑역사라는 걸 인증한 셈. 발매된 지 197일만인데 이는 다크 다이브 봄버의 금지 최단기록이었던 290일을 갱신한 것으로 역대 최단시간 금지 기록을 달성... 할 뻔했으나 꼬마 정룡들이 전부 동시에 금지가 되는 바람에 결국 최단기록 갱신은 꼬마 정룡들에게 넘겨주었다.

뱀발로 유희왕에서 최초로 금지를 먹은 속공 마법 카드이다.

자체적인 어드벌이 효과도 지나치게 사기인 데다 제한을 먹여 1장만 넣을 수 있어도 라메이슨으로 덱으로 돌리는 건 물론이고 아예 게테로 제외시킨 후 아르마로 즉시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금지에서 무사히 풀려날 가능성은 없다고 생각된다. 다만 신판이 금지를 먹은 후 다음 분기에서 12정룡이 워낙 심하게 깽판을 쳤기 때문에 신판도 하다못해 제한으로라도 풀어야 하는 거 아니냐는 얘기가 있었다. 또 이 카드가 워낙 스토리상 중요한 내용과 일러스트를 담고 있기 때문에 이 카드를 그대로 에라타라도 해주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이야기도. 닥다봄의 전례를 생각하면 가능성이 없지는 않지만

타로 모티브론 메이저 아르카나의 20번 Judgment(심판)을 상징하는 카드. 신판은 일본어 기준으로 심판과 발음이 같다. 실제 마르세이유판 타로카드와 비교하면 나팔을 부는 천사 아래에 있는 사람이 여성, 남성, 그리고 관에서 나온 사람(죽은 자)라는 점에서 구도를 따왔음을 알 수 있다.

일러스트는 죽음 직전에 놓인 마도명사 라모르를 마도황성 트리스와 마도법황 하이론이 소생의식을 행하는 모습. 마도사가 지닌 빛의 마력을 증폭시켜서 어둠의 마력을 몰아내는 것인데 이것이 성공하여 라모르는 마도천사 토르몬드로 부활하게 된다. 참고로 이 일러스트 다음을 나타낸 것이 바로 마도서의 기적. 참고로 한국판은 미묘한 탄압이 존재한다. 트리스의 복부와 라모르의 팔 위치에 주목.

여담으로 유희왕 ARC-V 쥬니어 유스 선수권 대회의 우승자 사쿠라기 유우를 상대한 카치도키 이사오엑시즈를 전혀 모르는 걸 보면 사쿠라기 유우가 이 카드를 사용한 게 아니냐는 드립이 있다.

수록 팩 카드 번호 레어도 발매국가 기타사항
로드 오브 더 타키온 갤럭시 LTGY-KR063 노멀 한국 한국 최초수록
어드밴스드 이벤트 팩 AE01-KR001 시크릿 레어 한국
LORD OF THE TACHYON GALAXY LTGY-JP063 노멀 일본 세계 최초수록
Lord of the Tachyon Galaxy LTGY-EN088 시크릿 레어 미국 세계 최초수록
----
  • [1] 참고로 처음에 공개됐을 때 텍스트는 초재생능력처럼 이 카드를 마지막에 써도 정상적으로 서치가 되었다. 그야말로 개막장 서쳐에 개막장을 더한 셈.
  • [2] 저지먼트 드래곤, 레인보우 네오스 등.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2 21:19:02
Processing time 0.118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