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마두라이

last modified: 2015-03-02 00:06:59 by Contributors

타카다 유조의 만화 3X3 EYES에 등장하는 캐릭터.

작중 마두라이라는 이름을 가진 캐릭터는 두 명이다. 등장 순서와 관계없이 설명하자면 아버지 마두라이와 그 이름을 물려받은 딸 마두라이[1]가 있다.

딸 마두라이는 팔바티 3세, 즉 파이(팔바티 4세)의 엄마를 호위하는 "우"였다.

아버지 마두라이는 무려 베나레스의 수제자로, 황룡 베나레스가 수많은 삼지안흠가라들을 잡아먹고 지혜가 생겨 인간형으로 탈바꿈한 뒤 대마법사 베나레스로 활동하던 시절 그와 함께 행동하던 요괴다.

베나레스의 거대한 힘을 가까이서 지켜보던 마두라이는 그 끝없는 힘이 악용될 경우 세상에 닥칠 위협에 대해 두려움을 느껴, 스승을 배반하고 베나레스에게 기습적으로 봉인의 마법을 걸어 수천년간 베나레스가 잠을 자게 만든다. 그럼에도 스승에 대한 애정과 의리는 변하지 않았고, 베나레스도 자신을 배신한 제자에 대해 별다른 악감정이나 원한은 없었던 것 같다.

아이러니컬하게도 마두라이가 베나레스를 봉인해 두었기 때문에 삼백년전 귀안왕(시바)이 딸의 기억을 읽고 그를 찾아내 자신의 "우"로 삼을 수 있었다. 마두라이는 결국 자신의 손으로 자기가 가장 두려워하던 사태를 불러온 셈.

현대에는 영국에서 "숀 코넬리"라는 가명으로 정체를 감춘 채 암흑가의 보스 행세를 하며 살아가고 있었다. 적에게 마음을 읽힐까봐 스스로 기억을 완전히 봉인해 두었기 때문에, 스스로 자신이 평범한 인간이라고 굳게 믿고 있어서 주인공들에게 큰 혼란을 주었다.

베나레스의 수제자답게 마법사로서의 실력은 초일류였다. 다만 사천년이 넘게 살아온지라 몸이 너무 늙어서 멧집이 형편없다는 것이 약점. 결국 전투에서 입은 상처로 죽어가며 모든 지식과 경험을 야쿠모의 몸에 새겨두었는데, 그나마도 어처구니 없는 실수로 [2] 홀랑 날려먹었다.

구두룡장 중 하나가 딸 마두라이의 모습을 잠깐 취하기도 했다.
----
  • [1] 본명은 엘이며 야쿠모는 초기에 그녀를 그의 선조로 생각했다. 하지만 사실은 마두라이의 수많은 딸들 중 첫번째 딸이자 그의 모든 전투기술을 물려받은 유일한 자식. 아버지가 베나레스의 제자일 당시에 얻은 자녀로 베나레스는 그녀를 수행에 방해가 된다고 귀찮게 생각했었다고 한다. 그러한 수업중에 그녀는 성장을 했고 베나레스를 흠모했었다고 한다. 그러다가 후술할 아버지가 베나레스를 봉인해버리자 아버지를 원망해서 삼지안의 성역으로 가출(!) 가 되었다.
  • [2] 수마 "쿠용"이 먹어버렸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2 00:06:59
Processing time 0.066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