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마력공급



이 항목은 마력충전으로 검색해도 들어올 수 있다.

서번트×서비스
그것은 C'ex!

TYPE-MOON/세계관에서 부족한 마력을 보충하는 것을 뜻하는 용어. 원소재가 되는 게임에서는 마력공급이라는 단어를 사용했으나, 한일 양쪽 다 어째서인지 '마력충전'이라는 표현도 간간히 쓰이고 있다. 특히 한국에서는 마력공급이라는 표현보다 마력충전이라는 표현이 더 널리 쓰이는 듯. 아무래도 서로간의 부족한 것을 채우니까 더 그런 거 같다.

다른 작품의 관점으로 보자면, 그냥 마나포션 한 병 마시면 끝날 일이지만, 야겜Fate/stay night에서는 체액교환. 즉, 붕가붕가를 이용하여 "남성여성의 마력을 충전할 수 있다."라고 나온다. 사실 이미 전작인 <월희>에서도 히스이가 "여러 가지 방법을 이용한 체액교환을 통해 힐링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경우는 딥키스를 통한 방법도 가능하지만 성교의 효율이 더 높다고. 그 와중에 서로 몸을 맞대고 충전을 해주다가 그렇게 떡정이 피어나고.

보통 여->남으로 마력공급이 나오는데, 남성이 정액사정하는 순간, 여성 쪽에서 마력패스를 연결하여 공급하는 방법이다. 마력패스가 한 번 형성되면 한쪽에서 일방적으로 끊기 전까지는 계속 공급상태가 지속된다. 피도 일단은 생명력이 흐르는 체액이기 때문에 흡혈로도 마력충전이 가능하다. 다만 이건 흡혈종이 아니면 아무나 할 수는 없다고.

사실 작중에서 이런 행위가 필요했던 이유는, 그냥 야겜이라서 주인공인 에미야 시로가 기본적인 마술회로 형성도 잘하지 못하는 체리보이 풋내기 마술사였기 때문이다. 성교를 통한 마력 공급은 효율이 떨어진다는 언급도 있으며, 통상적인 마스터라면 이런 짓 안하고도 마력 패스를 통한 마력 공급이 가능하다. 하지만 시로처럼 풋내기가 아니더라도 여차하면 즉시 마력을 공급할 수 있는 수단이라서인지 달인 마술사인 캐스터도 살기 위해 마력공급을 받기도 했다.

...그러므로 "모든 마스터들과 서번트들이 서로에게 마력공급하려고 붕가하나요?" 같은 인식은 잘못된 것. "남자 서번트랑 남자 마스터는 Ang을 해서 마력공급하나요? 여자 서번트랑 여자 마스터는 어떻게 하나요?" 역시 잘못되었다[1] 남녀 콤비라고 해도 이리야버서커어쩔... 덕분에 페이트 관련 2차 창작에서는 신나게 사용되고 있는 소재다. NL뿐만 아니라 BL이나 GL 커플링들도 마찬가지며, 어떤 2차 창작은 아예 마력 충전부터 시작(…)하는 것도 있다. 이러한 이유로 마스터와 서번트는 2차 창작가서 필연적으로 엮일 수 밖에 없다. 특히나 시커멓고 우중충한(?) 인남캐들이 우글거리는 <Fate/Zero> 애니메이션판이 BL쪽으로 대히트치면서[2] 이 '마력공급' 설정이 여러가지 의미로 다시 주목받고 있다(…)

작품 내에서 장황하게 설명하고 있지만, 그걸 빌미로 나오는 것이 결국 그렇고 그런 장면이라 H씬 삽입을 위한 억지 설정이라고 비판을 받는다. 이런 반응을 의식한 건지 후속작에선 해당 장면들이 보다 건전하게 수정되었다. 온 가족의 건전한 플레이스테이션2 용 이식판인 <Fate/stay night Realta Nua>에서는 세이버의 마력충전 장면이 손잡고 같이 자는 식으로 전격 교체되었다. [3][4] 스튜디오 딘에서 제작한 애니에서는 시로가 세이버의 마음 속에 들어간 다음, 세이버의 마음이 구현화 된 용이 시로의 마술회로를 뜯어먹음으로써 마력이 전달되었다고 나온다.

코믹스판에서는 시로랑 세이버가 옷을 벗고 몸을 밀착한 뒤[5] Fate/stay night Realta Nua를 참조한 느낌의 마력충전을 한다. 대략 시로의 마술회로를 세이버에게 옮겼다고 묘사된다.

Fate/Zero에서는 이러한 행위로 마력을 충전해주는 장면은 전혀 없지만 버서커카리야목을 물어뜯어 피를 빠는 장면을 보고, 몇몇 팬들은 이 둘이 진짜 검열삭제를 하려는 줄 알았다며 퍽 놀랬다고 한다(…) 그래서 이 장면은 마력충전씬이라고 불린다. 또 애니에서 웨이버"내가 마력을 공급하잖아."라는 대사에 니코동에선 "어떻게 줬는데?"라는 코멘트가 흥했고, 13화 첫 부분에선 라이더는 거의 다 벗은 복장으로 자고 있고 웨이버는 머리가 헝클어진채 일어나는 모습에 "전날 밤에 마력공급 타임 좀 가졌나보다."라는 코멘트도 잔뜩 나오기도 했다(…) 17화에서 예의 후유키 행 게이바 교회 지하에서 길가메쉬키레이의 대화씬에서 길가메쉬가 "토키오미는 지금도 내게 마력을 바치고 있다."라는 대사로 인해 "어떻게 줬는데?"라면서 검열삭제 드립들이 달리는 등, 이래저래 Fate 시리즈마력충전하고는 떼려야 뗄 수 없는 듯...

Fate/kaleid liner 프리즈마☆이리야에서는, 쿠로가 키스로 마력을 충전해가고 있었다 (...)

무협소설에 나오는 채음보양과 비슷한 걸지도... 뭐, 사실 남녀가 성교로 마력을 보충하는 행위 자체는 서양의 오컬트에서 이미 오래 전부터 내려오던 행위이므로 딱히 나스 키노코만의 독창적인 설정도 아니다.

서양권에서는 페이트 시리즈의 마력충전을 'mana transfer'나 'mana exchange'라고 부르는 듯.
----
  • [1] 키리츠구-세이버를 제외하고는 전부 남자 마스터-남자 서번트 체제인 <Fate/Zero>의 경우, 만약 이런 행위로 마력을 공급한다면 어머 감사합니다. 우로부치 선생님 충격적인 광경이 펼쳐질 것이다(…)
  • [2] Fate/Zero는 동인 2차 창작으로 가면 10에 8은 BL 커플링이다.
  • [3] 정확히는 제대로 된 소환이 아니여서 닫혀져 있던 마력패스를 시로가 자신의 마술회로를 세이버에게 이식시킴으로써 패스를 뚫게 만들었다.
  • [4] 그 외에도 다른 장면들 역시 잘해야 간단한 스킨쉽()이나 흡혈(사쿠라)로 바뀌었다.
  • [5] 안한다. 그냥 말 그대로의 의미.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4 01:31:52
Processing time 0.069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