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last modified: 2015-04-02 22:23:21 by Contributors

마이크로소프트 Surface
서피스 프로 1세대 2세대 3세대
서피스 1세대 2세대 3세대
서피스 허브 1세대

surfacems.jpg
[JPG image (56.82 KB)]

Microsoft Surface

Contents

1. 개요
2. 사양
3. 특징
3.1. RT버전
3.2. PRO 버전
4. 기타


1. 개요


마이크로소프트가 생산하는(실 제조는 아수스의 자회사 페가트론) 태블릿 컴퓨터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1980년대이래 "고객의 영역은 침범하지 않는다"는 원칙[1]으로 컴퓨터 본체는 손댄 적이 없으나, 윈도우 8의 출시와 함께 윈도우 8을 모범적으로 활용한 하드웨어가 어떤것인지 본보기를 보이기 위해 서피스 태블릿 버전[2]을 만들었다. 사실은 애플iOS와 결합한 아이패드로 태블릿 시장의 과반을 넘는 대박을 터트리자 이 원칙을 접고 직접 새로운 OS와 결합한 하드웨어 시장에 뛰어든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ARM 기반 Windows RT 탑재 버전과 x86기반 Windows 8 Pro 탑재 버전으로 나눈다.[3] 후자를 서피스 프로 라고도 하는데, 프로의 경우 더 두껍고, 무거우며, 소형 팬과 통풍구를 탑재했으며, 해상도도 HD (1366x768) 이 아닌 Full HD (1920x1080)이다.

2. 사양

Windows RT Tablet (서피스[4])
프로세서nVIDIA Tegra 3 T30 SoC. ARM Cortex-A9 MP4 1.3 GHz CPU, ULP Geforce 520 MHz GPU
메모리2 GB RAM, 32 GB / 64 GB 내장메모리, micro SDXC 지원
디스
플레이
10.6인치 1366 x 768 RGB 서브픽셀 방식의 ClearType Full HD screen LCD
5점 멀티터치 지원 정전식 터치스크린
네트워크Wi-Fi 802.11a/b/g/n, 블루투스 4.0
카메라전/후면 720p급
배터리Li-Polymer 31.5 Wh
운영체제Windows RTWindows RT 8.1
규격172 x 275 x 9.3 mm, 676 g
기타디지타이저(전자 펜), 미지원USB 2.0, Micro HDMI, 3.5파이
2012.10.26 출시[5]

Windows 8 Pro Tablet (서피스 프로)
프로세서Intel i5-3317U SoC. Core Ivy Bridge MP2 1.7 GHz CPU, Intel HD Graphics 4000 GPU
메모리4 GB Dual-Channel RAM, 64 GB / 128 GB 내장메모리, micro SDXC 지원
디스
플레이
10.6인치 FHD(1920 x 1080) RGB 서브픽셀 방식의 ClearType Full HD screen LCD
10점 멀티터치 지원 정전식 터치스크린
네트워크Wi-Fi 802.11a/b/g/n, 블루투스 4.0
카메라전/후면 720p급
배터리Li-Polymer 42 Wh
운영체제Windows 8 ProWindows 8.1 Pro
규격173 x 275 x 13.5 mm, 907 g
기타USB 3.0, Mini DisplayPort, 3,5파이, 2x2 MIMO antennae, Surface Pen, WiDi[6]
2013.02.09 출시

3. 특징

터치커버의 색상에 따라 Windows 메트로 시작화면의 배경 색상이 바뀐다.
커버의 금속재질이 마그네슘이다. 가장 두꺼운 부분도 0.65mm를 넘지 않게 설계했다고 한다(헷갈리지 말자. 기기 두께가 아니라 금속의 두께다.저게 기기두께면,마이크로소프트는 모든제조사를 뛰어넘는 기술을 가진거다.그런데 프로3에선 두께를 어느정도 줄였다. 공밀레!!!)

에이서의 설립자인 스탠 시에 의하면 MS가 타블릿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드는 제품은 아니고, 제조사들에게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자극하기 위한 레퍼런스격인 제품에 가깝다고 한다. 1세대로 끝날 거라는 예측이다. http://atonal.egloos.com/3853046 2013년 9월 23일 2세대를 발표했다.http://www.cnet.co.kr/view/23217 2014년 5월 21일 3세대를 발표했다.http://www.betanews.net/article/596822 1세대로 끝날 거라는 예측이 빗나갔다. 그렇게 빅엿을 먹는 에이서

그리고 서피스에 또다른 존재 가치는 바로 엑스박스360와 차기 엑스박스다.[7] 지난번 E3 2012에서 공개한 엑스박스 스마트글라스 기술이 서피스에 제공 되어서 키넥트에 이은 또다른 컨트롤러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Wii U 사망선고 그런데 무겁잖아? 스마트 글래스가 폰으로도 된다는게 함정

커버는 키보드 겸용이며 압력식 터치 키보드와 팬타그래프방식의 키보드가 있다. ARM버전의 경우 오피스가 기본탑재된다.어?[8] 마이크로 sd등 폭 넓은 확장성을 제공한다.

디자인에 대한 평가는 역시 하드웨어 명가 MS...S/W에서 죽쒀도 H/W가 있어서 괜찮겠군근데 Zune은 망하지 않았나..

3.2. PRO 버전

아티브 프로와 같이 Windows 8을 탑재하여 x86기반 프로그램을 돌릴 수 있다. 즉, 울트라북 + 태블릿 격. 펜 입력을 제공하며 자체 기술이라는 루머가 있었지만 실제로는 삼성 S 펜이랑 같은 와콤 기반 1024 필압감지 디지타이저 이다. 한국에 출시 되는 모델도 프로 모델로 예측중이었지만 아직까지 전파인증을 받지는 않았다.

키노트에서 RT 발매일(10월 26일)로부터 90일 후에 발매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실제로도 그 정도 선에서 발매일(2월 9일)이 잡혔다.

생김새는 아이패드와 닮았지만 성능은 맥북 에어에 가까우며 진짜배기 태블릿 PC라고 봐야 한다. 이런 기사도 있긴 했는데 배터리는 그렇다 치고 실제 연산 능력을 비교해보면 아이패드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이건 당연한 것이, 서피스 프로는 사용된 부품들이 노트북에 가깝기 때문. 여기여기를 참고해보자. 게다가 GPU 성능 역시 상당히 높아서 아이패드/4세대 정도는 가볍게 뛰어넘는다. 그런데 하필 태블릿PC 중에선 최강의 게임머신인 이런 물건이 나와서...

물론 밑에서 설명하겠지만 사용된 부품들이 휴대성이나 배터리 시간 등을 모두 고려해야 하는 태블릿에는 어울리지 않기 때문에 아이패드와 단순 비교는 큰 의미가 없다.

CES에서는 비공개로 테스트한 모양. ENGADGETGIZMODO, THE VERGE 에 후기가 올라왔는데, 다들 긍정적인 반응이다. 공통적으로는 탱크를 생각하고 갔으나 의외로 잘 빠졌더라, RT가 절망이면 PRO는 희망이다, 정도.

가격이 공개되었는데 64GB가 899달러, 128GB가 999달러로 동사양대 울트라북보다도 비싸다. 또한 X86 프로세서 자체의 문제로 정작 배터리는 RT에디션보다도 사용시간이 조금 적다고 한다. 가격대가 아티브 프로와 비슷하거나 약간 싼정도라서 팀킬가능성 나오는게 아니냐는 이야기 존재 중.[9] 다만, LG 탭북이 2013년 들어 i3/i5모델을 내면서 가격면에서의 약간의 메리트 상실을 당하긴 했다. 먼저 스티브 발머를 짜르고 i3모델을 내도록하자.

경쟁작으로 삼성의 아티브 스마트PC 프로와 LG의 탭북, 소니의 바이오 듀오, 아수스의 Vivo Tab 등이 있다. 국내에서 판매중인 아티브 스마트PC 프로나 탭북에 비해 (한국에서) 구입하기가 까다롭고 배터리타임/저장용량도 적다는 것이 단점이다.
하지만 미국 기준 최저가격이 899$이므로 환율+배송비+부가세[10] 고려해도 LG나 삼성의 x86 고급 태블릿보다는 저렴하다. 게다가 FHD모델이 없고 펜도 없는 탭북에 비해 감압인식이 되는 서피스의 펜은 확실히 매력적이며, 잉여스러운 키보드독이 포함된 삼성의 아티브 스마트 PC 프로보다는 휴대성이 높은 서피스의 터치 커버/타입 커버 쪽이 더 실용적이다. 즉 서로의 장단점을 뚜렷하게 보고 산다면 크게 문제는 없다는 것.

프로모델에도 물론, 내부 SDD 실질용량 문제가 있지만 서피스RT에 비하면 크게 문제되진 않는다. USB 3.0과 Micro SD를 지원하므로, 용량에 불만이 느껴진다면 용량 큰 Micro SD를 사서 박아두자. 백업도 되고 좋잖아 게다가 페리미터 벤팅 이라는 쿨링기술이 적용되어 있다. 요는 일반적으로 본체 뒤쪽 등에 만드는 통풍구를 만들지 않고 테두리 부분을 통풍구로 만든 것이다. 따라서 다른 고성능 윈도 타블렛과는 다르게 눕혀놓고 써도 발열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11]. 게다가 서피스를 잡고 있는 방향에 따라 쿨링 팬이 도는 방향이 달라서 사용자 쪽으로는 절대로 온풍이 가지 않게 만들었다고 한다.

미국 기준으로 2월 9일 판매가 시작되었다.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와 스테이플스, 베스트바이에서 판매한다. 온라인에선 판매 시작 직후 2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128GB 모델이 동이 나 버렸다. 구매에 성공한 일부 구매자들도 구매취소 처리되었다. 64GB 모델은 한국 시간으로 2월 10일 새벽 1시까지는 재고가 남아있었지만, 그로부터 약 3시간 후에 품절 처리되었다. 오프라인 역시 재고가 부족하긴 마찬가지였는데, 스테이플스 오프라인 매장의 경우 128기가 모델이 단 두 개 입고된 상태여서 판매 시작 직후 바로 품절되었다고 한다. 반면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 쪽은 그나마 재고가 있던 편이지만 역시나 품절은 피할 수 없었다. 어느 블로거의 행운 몇몇 외신에서는 이런 128기가 모델의 매진 행진을 두고 마케팅의 일부가 아닌가하고 예측하기도 한다.

사용자들의 반응은 대체로 호의적이지만 열광적이지는 않다. IGN 리뷰, 포브스 리뷰 성능과 디자인 면에서는 나무랄 데 없지만 노트북 컴퓨터로 쓰기에도 태블릿 PC로 쓰기에도 어딘가 어중간한 컨셉트라는 것이 중평이다.

2014년 2월 2일부터 베스트 바이에서 서피스 프로의 최저가격이 899$에서 499$로 400$나 주저앉았다(...). 서피스 프로 2의 판매 촉진을 위한 재고떨이로 보여지지만 거의 절반에 가까운 미친 할인율이 나와버렸다. 상당수의 국내 유저들의 반응은 헐 마소가 드디어 미친건가요?.

4. 기타

사실 서피스란 이름은 다른 기기가 가지고 있었다. 픽셀센스참조.

한국에서는 아직 출시 소식이 없다. 대신 윈8대란을 일으켜주셨지 물론 윈도우폰도 제대로 안나오는 상황이라서[12] 당분간은 삼성 아티브 시리즈 내지는 서피스 프로를 기대해 봐야 할 듯 하다. RT라도 내달란 말이다, 엑박용 터치 컨트롤러라는 명목상이라도 내달란 말이다

2012년 11월경 터치키보드가 전파인증이 되었다...마소양반 터치키보드만 팔아서 어쩔려고?? 이걸보고 국내네티즌은 서피스 프로 정발준비로 보고 있다. 얼렁 내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같은해 12월, 청계천 영풍문고 지하 2층에 서피스가 전시되었다. 데모 버전이라고 하고, 출시미정이라고 하지만 이벤트를 벌이는것을 봐서는 출시가 거의 확정된 듯 싶다.


그리고 2013년 2월 서피스 기기가 전파인증이 되었다. 다만 이번 인증된 버전은 RT모델이란 말이 우세적이다. 전파인증명이 RT모델이기 때문이다(……). 아 현기증 나니까 프로모델 출시해 주세요 다만, 위의 해외 구매자의 글을 보면, 프로버전의 포장지에도 한국 분리수거 표지가 붙은걸로 봐선 프로버전도 한국에서 출시는 될 듯.물론 프로버전중 일부는 삼성전자에서도 만드니까...

그리고 정식 출시기사가 나왔다 RT,PRO둘다 출시 예정이며 6월내로 구매할수 있다고 한다 http://microsoft-news.com/microsoft-announces-expanded-availability-of-surface-devices-across-the-globe/
대부분의 평가는 아무래도 재고떨이라는 분위기다.
가격은 RT 32GB 62만원,64GB 74만원,Pro는 64GB 110만원,128GB 122만원이다.
공식 페북에 국내 출시한다고 글 올렸다가 신나게 털렸다...

게다가 6월에는 http://it.news.danawa.com/News_List_View.php?nSiteC=5&sMode=news&nSeq=2361478&nBoardSeq=60
심지어 서피스 2세대 발표마저 있다는 소문이 있었다... 이뭐병. 그래도 1세대가 끝물에 라도 나왔으니 2세대 발매확률이 올라갔을거라 생각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사지는 말자.

덧붙여 국내 AS가 다른 MS 제품들과 이질적인 AS 방식을 택하고 있다. 우선 용산에 있는 MS AS 센터에서는 서피스 수리를 받지 않으며 수리를 받기 위해서는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홈페이지로 가서 회원등록을 하고 본인이 소유한 서피스를 등록한 다음 AS신청을 해야 MS에서 택배기사를 보내서 신제품으로 교체해주는 방식(...)(이 때 교체받은 기기가 리퍼인지 신제품인지 서피스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있으나 한국 MS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본사 직원이 직접 신제품이라고 언급했다.)보호필름 붙였다가 사라져버리는 건 덤 이 때 제품을 돌려받는 기간도 사용자에 따라 개인차가 많으며 이 기간동안 대체할 노트북 없는 사람들은 망했어요 이 때문에 서피스 커뮤니티 내부에서도 서피스 기기 자체는 좋은 기기라고 하면서도 AS 때문에 주변에 선뜻 추천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더불어 서피스 자체는 월드 워렌티를 따르므로 미국에서 들여온 제품도 국내 수리가 가능하나 국내 정식 발매된 제품만 수리가능하다.즉 국내 미정발된 서피스 2를 수리하려면 일본으로 가던지 해야한다


정식 광고가 상당히 약을 빨았다 실제로 이 광고 하나 만들기 위해서 영화 스텝업 시리즈를 담당했던 댄싱팀이 작업에 참여했다고 한다.


프로버전 광고도 약빨은건 마찬가지. 다만 RT때보다는 조금 정중(?)해졌다. 그야... 프로버전이니까 근데 하필 상사(?) 역할로 나오는 댄서의 표정이 너무 적절해서 필수요소로 등극하는 중.

다만 광고적 측면으로 보면 뇌리에 확 남긴 하지만 기존에 팔리던 타블렛에 비해 성능적 차별점이나 사용 용도가 딱히 부각되지 않던 서피스 RT버전과 달리, 서피스 프로의 경우 광고 내에 마켓팅포인트와 차별점들이 전부 골고루 녹아들어 있어 기존 광고에 비해 훨씬 더 뇌리에 남으면서 구매욕구를 자극한다. 일단 마켓팅쪽 이론상으로는 첫 광고에 비해 훨씬 더 성공적. 애초에 서피스 RT버전은 광고할 성능적 차별점이나 사용 용도가 없다
----
  • [1] 여기서 말하는 '고객'은 윈도우즈를 채택한 PC 제작사들을 의미하는 것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도스나 윈도우즈는 기업에 번들로 파는 매출이 개인에 판매하는 매출보다 더 크다. 그래서 마소는 메이저 '고객'인 기업들의 영역(하드웨어 제조 분야)을 가능한 침범하지 않는다.
  • [2] 이전까지 서피스는 책상만한 크기에 거대한 컴퓨터뿐이었다.
  • [3] x86 버전은 일반 컴퓨터나 노트북과 동일한 호환성을 보장한다. ARM은 메트로 UI용 앱을 제외하고 호환성 보장은 안된다.
  • [4]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2가 출시되기 전에는 RT가 뒤에 따라붙었으나, 출시 이후 RT를 뺀 이름으로 판매하고 있기 때문에 이 항목에서도 서피스라 표기한다.
  • [5] 윈도우 8 발매와 동시출시
  • [6] 8.1로 패치하고 칩셋 업데이트를 받으면 무선 디스플레이에 연결 할 수 있다.
  • [7] 일단 유출된 자료에서 엑스박스 서피스로 출시 예정. 7인치 태블릿형 컨트롤러를 쓴다고 한다. 컨트롤러 치곤 좀 크다
  • [8] 서피스 RT에 탑재되는 오피스는 '오피스 홈 앤 스튜던트 2013 RT'이며 워드,파워포인트,엑셀,원노트가 탑재되어있다.
  • [9] 프로버전의 일부는 삼성전자에서 생산한다.
  • [10] PC는 관세 0%, 습득비용기준 부가세만 10%
  • [11] 통풍구가 막히지 않으므로
  • [12] MS의 천국이라 불리는 한국의 몇년 전과는 너무나도 대조되는 부분이다. 윈도우 7 나올 때까지만 해도 코엑스 하나 빌려서 런칭 이벤트를 했던게 3년전이었지만 옴니아 II 사태가 터져버리는 바람에 망했어요.마이크로소프트 입장에선 삼성은 개*식 일듯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2 22:23:21
Processing time 0.070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