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만돌린

last modified: 2014-09-26 23:45:52 by Contributors


Orchestra_No_2_1909.jpg
[JPG image (20.89 KB)]


류트족에 속하는 발현악기.

Contents

1. 소개
2. 종류
2.1. 밀라노식(롬바르디안) 만돌린
2.2. 나폴리식 만돌린
2.2.1. 보울백 만돌린
2.2.2. 플랫 만돌린
3. 기타

1. 소개

d0098288_4f128708e6dc2.jpg
[JPG image (49.22 KB)]
만돌린의 음역

전체적인 크기는 약 60cm 정도. 역사는 17세기 부터 거슬러 올라간다. 지판의 프렛수는 대개 17~24 프렛 정도이며 과거에는 거트현을 썼지만 19세기 부터 강선 스틸 현과 나사식 줄감개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8줄 복현 4코스 구조이며 현간 음정이 완전 5도가 되게 아래서부터 E,A,D,G로 조율한다. 음역 자체는 바이올린과 같기 때문에, 바이올린 연주자들이 취미로 배우는 경우도 많다.

구조상 하이프렛으로 갈수록 음의 정확성이 떨어지는건 어쩔수 없는 문제. 특유의 복현 구조로 트레몰로(떨림음) 표현에 적합하며 표현력에 한계가 있지만 그만큼 연주하기도 간편하여 취미 악기로 종종 연주되곤 한다.

세계적인 일렉트릭 기타 제조사인 깁슨은 원래 만돌린을 만들던 회사에서 출발했다. 그래서 레스폴이나 재즈용 아치탑 기타 등의 모델에 만돌린의 영향이 많이 남아있다.

2. 종류

mandolino_-_pandurine_berlin.jpg
[JPG image (15.07 KB)]

밀라노식 만돌린(롬바르디아 만돌린이라고도 한다.)

baroque_mandolin.jpg
[JPG image (62.17 KB)]

바로크 시대의 나폴리식 만돌린.

크게 보아 두 종류가 있다. 하나는 바로크 시대연주에 쓰이는 12현 밀라노식 만돌린이고, 다른 하나는 현재 흔히 연주하는 8현 나폴리식 만돌린이다.

아래 설명할 보울 백 만돌린과 플랫 만돌린은 8현 나폴리식 만돌린에 들어간다.

2.1. 밀라노식(롬바르디안) 만돌린

줄은 12현으로 복현 6코스이다. 조율은 가장 얇은 줄부터 G,B,E,A,D,G로 한다. 즉 나폴리식에서 두 쌍의 줄을 더 끼운 형태이다. 흔한 바로크 시대의 현악기답게 넥은 짧고 프렛은 없다. 줄은 거트나 나일론을 쓴다. 울림통도 작고 나폴리식보다 소리가 더 가볍고 부드럽다.


2.2. 나폴리식 만돌린

2.2.1. 보울백 만돌린

bowlback_mandolin.jpg
[JPG image (20.89 KB)]

맨 위 사진처럼 후판부가 둥근, 나폴리에서 발전한 8현 만돌린을 보울백(bowlback) 만돌린이라고 한다. 한국에서는 bowl을 볼이라고 읽어서 볼만돌린이라고 부르기도 하지만 틀린 명칭이다.

배음이 플랫 만돌린에 비해 상대적으로 풍부하고 전통적인 음악이나 반주등에 적합하다. 클래식 음악을 연주할 때 쓰는 것도 이쪽이다. 일부 지역에서는 민속악기로도 쓰이는데, 이탈리아 민속음악이라든가, 과거 베네치아의 영향을 많이 받았던 크레타에서도 만돌린을 주된 반주악기로 사용한다. 크레타식 만돌린(το κρητικο μαντολίνο)은 8현으로 나폴리식 만돌린과 유사하다. 다만 조율법은 조금 다른 듯.

보울백 만돌린의 연주 모습

크레타식 만돌린의 연주 모습

2.2.2. 플랫 만돌린

DV019_Jpg_Regular_510447.056_sunburst_R.jpg
[JPG image (7.73 KB)]

현대적으로 개량된 만돌린의 한 종류이며 울림통이 기타의 세미 할로우바디 수준으로 울림통이 납작한것이 특징. 울림통이 작아 고음역대가 강조되며 속주에 강해 컨츄리나 재즈등에 두루 사용된다.

플랫 만돌린을 크게 나누면 또 두 가지로 나뉜다. 사운드홀이 구형(oval hole)인 악기들과 바이올린의 F홀(f-hole)을 가진 악기로 분류된다. 모양만큼이나 소리와 구조에도 차이가 난다. 구형 사운드 홀을 가진 악기들은 조금 더 전통적인 울림을 가지고 있고, 상판을 까뒤집어(...)봤을 때 울림바가 기타처럼 x모양 혹은 홀 바로 밑에 =모양으로 들어가 있다. 음을 잡고 튕길 때 F홀 악기보다 툭툭소리가 덜 나온다. 소리 자체는 간단히 말해 더 친숙하고, 따뜻하며, 열린 음색이다.

F홀을 가진 악기들은 유럽기타에서 파생되된, 바이올린과 비슷한 느낌이다. 소리도 구형 사운드홀보다 시원한 느낌이 나고 음량도 더 크다. 모든 현에서 뮤트가 구형 홀 악기보다 잘 되어 연주 중간중간에 포인트로 챱을 넣기도 좋다.

구형 홀 악기가 무난하고 부드러운 멜로디를 연주하기 좋다면 F홀 악기들은 좀 더 테크니컬하고 에지있는 연주를 하기에 좋다.


이게 F홀 만돌린의 음색이다. 모든 현에서 뮤트음이 사운드 홀보다 먼 프렛부터 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구형 홀 악기들은 뮤트음이 나기 시작하는 위치가 F홀 악기에 비해서 사운드홀과 굉장히 가깝다.

참고로 납작한 바디에 위 아래가 볼록 튀어나온 만돌린은 깁슨의 설립자 오빌 깁슨이 개발하여 1898년 특허를 냈으며, F5형 만돌린은 깁슨의 빌더였던 Lloyd Loar가 1922년 개발하여 발표하였다.

입문용으로 쓸만한 만돌린의 가격은 A5스타일(f-hole) 만돌린 10만원대 초반, F5스타일(은 입문용이 없지만 그래도 적자면) 30만원대 중반 정도이다. 보울백 만돌린 역시 F스타일과 비슷한 가격.

깁슨의 A5 스타일 만돌린 연주 모습.

깁슨의 F5 스타일 만돌린 연주 모습.

3. 기타

추리소설인 Y의 비극에선 이걸로 사람을 때려 죽이는 게 나온다. 이 점 때문에 탐정이 범인을 알게되는 근거가 되는데. 항목 참조.

죠죠의 기묘한 모험 제 7부, 스틸 볼 런의 최종보스 퍼니 발렌타인의 아내인 스칼렛 발렌타인은 마을 축제에서 춤추던 도중 만돌린 위로 올라가서 발로 모차르트의 곡을 연주하는 장면에 반해서 결혼했다고 한다.

러시아발랄라이카처럼 여러 크기와 음역으로 개량되었기 때문에 만돌린으로만, 혹은 만돌린이 중심이 되도록 구성한 만돌린 오케스트라-독일어로는 추프오케스터(Zupforchester)-도 있다. 흔히 가장 높은 음역인 기본 만돌린이 두 파트로 갈라져 일반 오케스트라의 제1바이올린과 제2바이올린 역할을 하고, 중음역에 특화되도록 개량된 만돌라(Mandola)가 비올라에, 중저음역 위주로 개량된 만도첼로(Mandocello)가 첼로에 대응하는 역할을 맡는다. 여기에 기타(클래식 기타)가 추가되고 저음역은 콘트라베이스가 활 없이 피치카토 주법으로 맡는다.

이 형태의 악단은 특히 20세기 초반~중반에 이탈리아를 위시한 중부 유럽을 중심으로 크게 유행했고, 일본에도 전해져 타케이 모리시게를 비롯한 연주자들이 만돌린 오케스트라를 결성해 활동했다. 하지만 2차대전 후 급속히 쇠퇴했고, 1950~60년대에는 나라 당 불과 몇 개 단체만 간신히 연명하는 수준으로 추락하기도 했다. 1970년대 이후에는 예전 만큼은 아니지만 아마추어 그룹을 중심으로 리바이벌되고 있다.

한국대학교 중에도 이 악기로만 구성된 아마추어 오케스트라나 음악 동아리가 드물게 존재하고 있다.
  • 숭실대학교 : 동아리로서 숭실대 만돌린 오케스트라가 존재한다. 채플 공연을 하며 1년에 두번 연주회를 개최하고 있다.
  • 이화여자대학교 : 동아리로서 실로암 만돌린 오케스트라가 있다. 외부 강사가 와서 지도하기도 한다. 숭실대와 마찬가지로 1년에 두차례 연주회를 개최한다.

숭실대의 만돌린 오케스트라 동문들이 설립한 서울 만돌린 챔버(Seoul Mandorim Chamber, SMC)가 한국에선 최초로 프로 만돌린 오케스트라로서 연주중에 있다. 숭실대 만돌린 오케스트라 동문 뿐만아니라 일반 만돌린 연주자, 일본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연말에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마비노기에도 동명의 서버가 있다. 그리고 아이템으로도 존재한다. 류트에 비해서 비싼 편.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9-26 23:45:52
Processing time 0.047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