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last modified: 2015-04-02 21:17:03 by Contributors

한글 유니코드 B9DB 완성형 수록 여부 O
구성 ㅁ+ㅏ+ㅅ 두벌식QWERTY akt 세벌식 최종–QWERTY ifq

a0.jpg
[JPG image (145.06 KB)]

거짓말 탐지기

Contents

1. 오감 중 혀에서 느끼는 감각
2. 비유적 의미
3. 맛조개


1. 오감 중 혀에서 느끼는 감각


식품을 섭취할 때 혀에서 느끼는 맛. 오감에서의 미각이다. 좀더 넓은 의미로 음식물이 입 속에서 주는 모든 느낌을 맛이라고 뭉뚱그려 부르기도 한다.[1]

단맛(甘味), 짠맛(鹹味), 신맛(酸味), 쓴맛(苦味), 매운맛(辛味, 辣味)을 일컬어 오미(五味)라고 하는데, 이 중에서 매운맛은 혀가 느끼는 통증에 해당하기 때문에 정확히는 매운맛을 제외한 4가지 맛을 4원미(原味)라 한다. 마찬가지로 떫은맛[2]도 미각에서 제외된다.
근래 감칠맛이 추가되었으며 지방맛(기름맛)이라는 것도 발견되어 연구중이다.

각 맛은 생존에 필요한 영양소를 섭취하거나 독을 회피하기 위해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 단맛-탄수화물, 신맛-음식의 부패로인한 산, 짠맛-소금을 비롯한 무기염류, 쓴맛-알칼로이드를 포함한 대부분의 독, 감칠맛-아미노산/단백질, 지방맛-지방.
요리왕 비룡에서 마파두부의 맛은 오미에 영국맛씹는 맛을 더해 육미라고 표현하지만 이건 맛이지만 맛이 아니다. 온도차에 의해 맛이 느껴지는 정도가 다르기는 하지만 여기서 말하는 맛은 혀에 있는 돌기에 화학물질이 접해서 뇌에 전해지는 신호를 의미한다. 어패류나 멸치 등으로 맛을 낸 국물을 먹었을 때 한국사람은 시원하다라고 표현한다.

보통 학교에서 과학시간에 혀는 부위별로 느끼는 맛이 다르다고 배웠을텐데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한다. 충분한 연구가 행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성급히 내린 결론이 21세기까지 내려온 것이라고 한다. 때문에 근래의 교과서에서는 해당 내용이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되 논란이 있다고 서술하고 있다........고들 알고 있지만 혀 지도가 부분적으로는 맞다고 한다. 혀 지도는 1901년에 발표된 독일의 연구에 바탕을 두고 있었지만, Harvard 대학의 영향력 있는 심리학자인 Edwin Boring이 그것을 잘못 번역하였다. 원래의 연구가 보여준 것은 인간의 혀에는 서로 다른 맛들에 대해 상대적으로 민감한 부위가 있다는 것이었으나, 그의 번역은 각각의 맛이 한 부위에서만 느껴질 수 있다고 하였다. 1974년에야 비로소 또 다른 미국인 과학자인 Dr. Virginia Collings가 원래의 이론을 재검토하였다. 그녀는 비록 네 가지 주요 맛에 대한 민감도가 혀의 전 부위에 걸쳐 정말 다르지만 그것의 정도는 미미하다는 것을 보여 주었다. [3]

짠 맛은 음식이 식었을때 더 강하게 느껴지며, 단 맛은 온도에 상관없이 항상 같게 느껴진다고 한다. 하지만 아이스크림에는 우리가 느끼는 것보다 많은 당분(좋은 예로, 녹아서 물이 되어 버린 아이스크림을 한번 들이켜 마셔 보라. 엄청난 단맛으로 인해 목넘기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이 들어가는데 차가운 온도에 혀가 둔해져서 맛을 잘 못 느끼기 때문이다. 즉 단맛이 아닌 다른 맛들도 차가운 온도에서는 잘 느껴지지 않는 것이다. 몇몇 과일이나 채소가 차가울 때 더 맛있는 것은 온도에 따라 포도당이성질체 비율이 바뀌기 때문이다.

참고로 인간의 미각은 다른 동물들보다 넘사벽으로 성능이 좋다. 대부분의 동물들은 미각이 정말 둔한데, 심지어 닭이나 돌고래는 육식동물인데도 고기맛을 느끼지 못한다.# 돼지가 음식물쓰레기를 먹을수 있는 것도 짠 맛이나 쓴 맛, 신 맛을 제대로 느끼지 못하기 때문. 하지만, 사람도 나이가 들수록 미각이 점점 떨어진다. 예를들어 아이들이 김치나 채소를 싫어하는 것도 어른들보다 짠 맛이나 신 맛, 쓴 맛을 몇 배나 강하게 느끼기 때문이다.

이상하게(?) 군대에 음식류를 납품하는 회사의 상표명이나 회사명에 자주 들어가는 단어이기도 하다. (예: 맛스타, 맛다시, 맛스런, 참맛)

한국어에서 표현할때 좀 특이하게 쓰는 단어이기도 한데, 특정 맛이 시식자의 취향에 맞지 않으면 '맛이 없다'라고 부른다. 그런데 엄밀히 말해 '맛이 없다'는 '그 음식에선 맛으로 느껴지는게 없다'라는 말이고, 취향에 맞지 않는다면 '내 입맛에 안맞는다'라는 말이 더 어울리는데 어째서 이렇게 쓰는지는 불명. 때문에 곤약 같이 진짜로 아무 맛도 안나는 음식을 설명할 때 무심결에 '맛이 없다'라고 표현하게 된다. (아마 내 취향에 맞는 맛이 들어있지 않으니 그 음식에선 내가 느끼기에 맛으로 느껴지는게 없다 뭐 이런 의미인듯?)

2. 비유적 의미

행동거지를 표현할 때의 맛.
온갖 동사, 형용사 뒤에 붙어서 인간의 행동거지나 그에 대한 감상을 미각적으로 표현하기도 한다.(예 : 이 맛은 거짓말을 하는 맛이로구나 야무진 맛이 없다, 고지식한 맛이 있다, 병맛 등) 또 정신줄을 놓은 듯한 행동을 보이는 사람에게는 '맛이맛탱이(?)가 갔다'라는 표현을 사용하기도 한다. 다만 요즘에는 맞다, 약빨다라는 신조어가 생기면서 묻혀가고 있다.

3. 맛조개

항목 참조.

----
  • [1] 소위 식감이라는 것이 여기 들어가며, 풍미가 강한 음식이 코를 간질이는 것도 이런 부류다.
  • [2] 혀에 일종의 압력을 주는 형태로 촉각에 해당한다.
  • [3] 해당 문서의 출처는 2014년 고3 10월 교육청 모의고사 36번의 지문을 편집한 것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2 21:17:03
Processing time 0.072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