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매일경제신문

last modified: 2015-02-24 21:41:32 by Contributors

정식명칭 (주)매일경제신문사
영문명칭 Maeil Business Newspaper co., Ltd.
설립일 1965년 9월 15일
대표자 장대환(매경미디어 회장)
업종명 신문발행업
상장여부 비상장기업
기업규모 대기업
소재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190 (필동)
홈페이지

Contents

1. 개요
2. 논조
3. 문제점

1. 개요

대한민국신문사 중 하나. 경제신문으로써는 최대 발행부수를 보여주고 있다. (약 90만부) 1966년 창간. 약칭은 매경. 한국경제신문과는 라이벌(...) 관계다. 가끔씩 매경-한경이 서로 디스하는 기사(주로 기자수기의 형태로)가 나온다. 절대 매일신문의 경제코너가 아니다!

자회사로는 종합편성채널 MBN케이블방송채널 M Money를 운영하는 매일방송, 매경닷컴 등이 있다. 한국경제신문이 경제이해도 시험인 TESAT으로 선수를 치자 뒷통수를 맞았는지 매경에서도 표절제작한 매경TEST라는 것을 치르고 있다. ㈜소셜네트워크라는 회사와 합작하여 대학생 잡지인 캠퍼스 10도 발간하고 있다.

2. 논조

대한민국 재벌들의 지원을 받는 한국경제신문과 달리 재벌들과의 직접연관은 적은 편.[1] 덕분에 경제신문치고는 비교적 보수색이 옅다. 한국경제신문과는 비교하기 힘들정도, 노조나 시민단체의 입장을 (한국경제신문에 비하면)듣는 편이다. 조중동이 무시하는 것을 적어도 보도는 해준다. 연합뉴스와 비슷한 논조라고 생각하면 될 듯. 이런 성향 때문인지 장대환 회장은 김대중 정부 말기에 국무총리 후보자로 내정된적도 있다. 그러나 땅투기 등 재산형성 과정에 명백한 실정법 위반 사실이 드러나면서 인사청문회에서 개발살나고, 임명동의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되었다.

물론 경제신문 특성상 한계는 있는지라, 한국경제신문과 비슷한 성향의 기사나 사설이 종종 나오곤 한다. 그리고 2011년 이후엔 종합편성채널 사업 때문인지 보수색이 강화되었다[2]. 그래도 많이 팔리는 메이저신문 중 하나(4위)이다 보니 신문발행 자체는 잘 굴러가는 편.

그러나 종편 4사 체제가 성공적으로 안착한 이후에는 다시 보수색이 옅어지고 있다. 제18대 대통령 선거 당시에는 그나마 친야당에 가까운 행보를 보였으며 2014년 현재도 아베노믹스와 근혜노믹스를 비교하며 박근혜정부를 은연 중에 디스하는 등 [3]처럼 보수색이 짙다고는 보기 힘들다. 하지만 역시 기업관련해서는 보수색이 짙으며 "대한민국 경제 10적" 시리즈에서도 이런면모가 강하게 드러난다.

3. 문제점

네이버에서 낚시제목 기사를 자주 올리는 것으로 악명높다. 이는 MBN도 마찬가지. 관련기사1 관련기사2 심지어 황수관 박사, 울랄라세션의 리더 임윤택 씨가 세상을 떠났을 때에는 '진짜 사인은 따로 있었다'는 식으로 악랄한 고인드립을 쳤다. 1 2

그 악명에 걸맞게 충격 고로케 개설 이후 줄곧 낚시기사 3관왕 그랜드 슬램의 왕좌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키워드가 달라져도 어떤 식으로든 3관왕 타이틀을 방어하는 기염을 토하는데 라이벌 관계인 한국경제신문은 줄곧 2관왕 타이틀을 지키고 있다.낚시도 질수 없엉!

허위기사를 작성해서 관련 커뮤니티에서 조롱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 존재한 적이 없는 옵션가격을 등장시킨 허위기사로 신뢰도를 잃었다.

경제학계의 전현직 학회장인 김정식 교수와 이지순 교수의 대담 내용을 교묘하게 편집해서 "해고하기 좋은 기업환경을 만들어야 선진국, 모든 근로자는 전부 비정규직으로 전환하라" 는 식으로 보도하는 훌륭한 낚시를 보여주기도 했다. 언론이 갖는 태생적 파급효과를 감안하면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봐야 할 부분. 문제의 기사 뉴스타파의 고발기사

----
  • [1] 한국경제신문은 재벌들이 거의 모든 지분을 나눠서 보유하고 있다.
  • [2] 하지만 일부 극우에서는 MBN이 좌빨방송이라고 까댄다.
  • [3] 조선, 동아, 한경이 아직도 우익극우 중간 지점을 달리는 데 반해 중앙은 온건 보수로 돌아섰으며 이념적 보수성보다는 자본가와 경영자를 두둔하면서 시장만능주의를 외치는 쪽이 중심이다. 당연하지 여기 사돈집이 어딘 JTBC 출범과 손석희의 JTBC 영입 이후 이런 경향이 더 강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4 21:41:32
Processing time 0.093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