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매초풍

last modified: 2015-03-08 00:08:07 by Contributors

梅超風

<사조영웅전>의 등장인물로 황약사간지폭풍여제자.

본명은 매약화(梅若華). 부모님이 세상을 떠난 후 고초를 겪으며 자라다가 황약사의 동무을 받고 도화도로 가서 제자가 된다. 황약사의 제자들은 모두 풍(風)자 돌림이므로 매초풍으로 개명한다.

사제간 통정을 금지한 스승의 계율을 어기고 동문인 진현풍과 사랑에 빠져 혼인함과 동시에 구음진경을 훔쳐 달아났다.[1]

하지만 매초풍과 진현풍이 가지고 있던 구음진경은 하권 밖에 없는 절반짜리였기 때문에 상권을 찾아서 몰래 도화도로 돌아간다. 이때 숨어있다가 주백통황약사의 대결을 보고 매초풍은 무공의 격이 아직도 엄청나게 차이나는 것을 깨닫고 도망치기로 결심한다.

매초풍과 진현풍은 황약사의 아내의 빈소를 찾았다가 황약사에게 들키게 된다. 하지만 마침 빈소에는 어린 아이였던 황용이 천진난만하게 황약사에게 안기려했기 때문에 딸이 다칠 것을 염려한 황약사가 손을 쓰지 못하는 사이에 도망쳐서 살아나게 되었다.

당대의 종사인 황약사의 무공으로 기초를 닦았으며, 비록 반쪽짜리이기는 해도 구음진경의 오묘한 초식을 일신에 함께 갖추어 진현풍과 함께 강호의 대고수로 거듭났다. 그 와중에 무수한 강호인들의 목숨을 빼앗음으로써 무림인들의 공적이 되었다.

얼굴이 검어서 철시(鐵屍)라는 별호를 얻었으며, 남편 진현풍과 합쳐서 흑풍쌍살(黑風雙煞)이라는 별명을 가지게 되었다.

강남칠괴 중 가진악의 친형인 비천신룡(飛天神龍) 가벽사(柯辟邪)도 가진악과 함께 매초풍, 진현풍과 싸우다가 가벽사는 살해당하고 가진악은 눈이 멀었다.

그런데 사제였던 육승풍이 두 사람 때문에 쫓겨난 것이 억울하여 수십명의 협객을 모아 매초풍과 진현풍을 습격했다. 포위를 뚫고 도망쳤지만 부상을 입었고 전진교에서도 자신들을 추적한다는 것을 알자 적을 너무 많이 만들었다는 것을 깨닫고 중원을 떠난다.

이렇게 강호에서 자취를 감춰 강남칠괴를 비롯한 강호인들은 죽은 줄로만 알았지만, 사실 살아있었고 몽골에서 사람을 납치하여 구음백골조최심장의 연습용으로 삼고 있었다.

곽정을 찾아 몽골까지 온 강남칠괴와 싸웠다. 구음진경의 무공을 연마했기 때문에 무공이 대단하다. 강남칠괴를 혼자 상대하면서도 그들의 혼을 빼 놓았다. 외공을 연마하여 온몸이 무쇠처럼 튼튼해졌기 때문에 장겁이나 뾰족한 칼이 아닌 이상 둔기로는 때려도 타격을 받지 않는다. 다만 한군데 연문(練門)이라는 취약한 급소가 있어서 이곳을 공격하면 즉사한다.[2] 주로 사용하는 무공은 구음백골조.

그녀의 남편인 진현풍곽정의 단검에 찔려 어이없이 죽긴 했지만 강남칠괴의 다섯째인 장아생도 죽었다. 하지만 이 싸움에서 매초풍도 가진악의 암기에 눈을 찔려 시력을 거의 잃어버렸다. 하지만 10여년 동안 독공(毒功)을 연마하면서 소량의 비상(砒霜)을 복용해 면역력을 길렀기 때문에 암기의 독에 죽지는 않았다. 초풍은 진현풍의 복수를 다짐하며, 진현풍이 자신의 가슴 살가죽에 새겨둔 구음진경을 찾아 그 살가죽을 벗겨 가져가게 된다.

이때 눈이 멀고 부상을 입었던 매초풍은 동굴에 숨어 있다가, 배가 고픈 나머지 누군가가 지나가는 소리를 듣고 동굴을 나가 구걸을 했는데 하필 몽골에 사신으로 갔다가 돌아오던 완안열 일행이었다. 매초풍의 정체를 몰랐던 완안열은 단순히 불쌍한 사람이라고 생각하여 조왕부에 데려와 후원청소를 맡겼다. 매초풍은 불쌍한 장님으로 위장하여, 낮에는 청소를 하고 밤에만 무공을 익히는 것을 반복했다.

그리고 우연히 그녀가 무공을 익히고 있던 모습을 목격한 양강은 매초풍을 졸라 그녀에게 구음백골조최심장을 배우게 된다. 또 눈이 안보이게 된 것을 보충하기 위해 예전부터 특기였던 채찍술을 다시 쓰기 시작하여, 독룡은편(毒龍銀鞭)이라는 긴 채찍을 무기로 쓰게 됐다.

몇년후, 완안열칭기즈 칸을 제거하기 위한 음모를 실행하려 몽골로 가게 되고, 매초풍은 양강을 통해 몽골에 있는 남편의 묘에 제사를 지내러 가고 싶다는 핑계를 대고 완안열과 함께 몽골로 가게 된다. 매초풍은 몽골에서 강남칠괴를 찾아 복수할 생각이었지만, 마옥의 속임수에 넘어가 전진칠자가 모두 자신을 잡기 위해 몽골에 와 있는 줄 알고 도망쳤다. 대신 그녀도 마옥을 속여넘겨 내공 수련의 비결을 약간 얻었고, 조왕부에 돌아온 뒤에는 토굴을 파고 들어가 내공수련을 했다.

하지만 내용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한 탓에 주화입마에 걸려 하반신을 쓸 수 없게 됐다. 양강에게도 찾아오지 않도록 해두었기 때문에 토굴에서 굶어 죽을 위기였지만 하필 조왕부에 잠입했던 곽정양자옹에게 쫓기다가 토굴로 숨어들었다. 매초풍은 곽정을 죽이려 했지만, 황용이 나타나자 황약사에 대한 죄책감이 되살아나 그녀의 부탁에 따라 곽정과 함께 싸우게 된다.

조왕부에서 사통천이나 팽련호 등의 고수들을 상대할 때에도 압도적인 실력을 보여주는 등 명실상부한 사조영웅전 2권 중반까지의 최강 캐릭터라 할 수 있다.

그리고 자신이 쓰던 내공심법을 곽정에게 얻은 정보로 잘못된 곳을 수정하고 다시 운용하여 하반신 마비를 치료했다. 조왕부에서 기절한 다음은 잠시 행방이 묘연한데 양강을 돕고 있었던 것 같다.

구음진경을 노리는 구양극에게 공격을 당했지만 황약사의 개입으로 구해졌고, 육승풍이 있는 귀운장에 나타난다. 그리고 다시 한번 진현풍의 원한을 갚기 위해 곽정과 대결한다. 하지만 갑자기 나타난 귀운장에 나타난 황약사에게 저지된다.

그녀의 스승인 황약사를 비롯한 천하오절이 작품 전면에 등장하면서 안습 스테이트로 전이하게 된다. 천하오절의 실력은 그녀로서도 넘사벽을 통과하지 않으면 도달할 수 없는 경지였기 때문이다. 실제로 2권 후반부에서는 황약사 앞에서 고양이 만난 쥐마냥 부들부들 떠는 그녀의 안습적인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실 도화도에서 도망칠 때 황약사가 가지고 있던 구음진경을 훔쳐 달아난 것도, 무수한 강호인의 목숨을 빼앗은 것도 황약사가 언제든 자신들을 죽이러 올까봐 두려워 앞뒤 안보고 속성으로 무공을 연마하려 했기 때문이다. 황약사에 대한 두려움과 존경심은 그녀의 뼈속까지 심어져 있어서, 황용이 아버지가 왔다고 거짓말을 하자 바로 그 자리에서 엎드렸고, 자길 도와주면 아버지가 기뻐하실 것 이라고 하자 그럼 황약사에게 용서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기꺼이 도왔다. 제자한테 무슨짓을 했길래 이정도 인건지 모르겠다.

황약사는 그녀에게 골침을 찌른 다음, 1년 후에 부골침의 독이 발작하니 그때까지 세 가지 일을 마치고 도화도로 돌아오면 침을 뽑아주겠다고 한다.
  1. 잃어버린 구음진경을 찾아올 것.
  2. 매초풍 때문에 고통을 당한 나머지 제자들과 식솔들을 귀운장으로 데려와 살게 할 것.
  3. 구음진경을 멋대로 가져가서 연마했으니 임무를 완수한 후 구음백골조최심장의 공력을 없앨 것.(=즉, 손을 자를 것)

황약사천강북두진을 쓰는 전진칠자와 대결하고 있을 때, 합마공으로 황약사를 가격하려는 구양봉의 모습을 보고 재빨리 둘 사이에 끼어들어 황약사를 구하고는 자신은 합마공에 맞아 빈사상태에 빠진다. 빈사상태에 빠졌음에도 황약사가 그녀에게 시킨 일 중 하나라도 행하고 가겠다고 손을 잘라버리는 근성을 보여주었다. 이에 황약사는 그녀의 죄과를 모두 용서함과 동시에 사문 축출 선고를 철회하게 되고, 사문 배신으로 인한 평생의 한을 씻게 된 그녀는 평온한 표정으로 숨을 거둔다. 사조영웅전 최고의 명장면으로 꼽히기도 한다. 열혈강호에서 진상필이 매초풍과 비슷한 최후를 맞았다.

사족으로 김용선생의 패시브 스킬 "개정판"으로 인해 최근 개정판에선 황약사가 마음에 두고 있었고 황약사가 아내와 결혼한 이유가 제자를 탐하는 사부라는 세속의 비난을 피하기 위해서였다니....그야말로 충공깽. 이 무리한 설정은 신조협려의 양과와 소용녀의 관계에 가장 큰 협력자가 되어주는 황약사의 속마음을 풀이하기 위해서였을지도? 근데 위작 화산논검에서는 이 설정을 먼저 써먹었다는 사실. 단 황약사보단 매초풍이 더 적극적이었지만.

신조협려이막수와 비슷한 포지션을 가지고 있다. 초반에는 상대하기 힘든 고수였으나, 중반부터는 점점 약해지더니 결국 비극적인 결말을 맞는 등..그나마 한도 못풀고 죽은 이막수에 비해서 한은 풀고 죽었으니 좀 나은 편. 악인이라는 걸 빼면 정말 비참한 인물이다. 황약사 때문에 좋아하던 도화도에서 도망쳐 나오고 곽정 때문에 남편은 죽고 자기는 장님이 되기까지 했으니...

2003년 장기중판 <사조영웅전> 매초풍 역은 중국의 세계적인 무용가 양리핑이 맡았다. 역대 최고의 매초풍으로 절찬이 쏟아졌다. 구음백골조를 제대로 볼수있다.

----
  • [1] 이 사건으로 빡돌은 황약사는 사실 아무 잘못도 없는 다른 제자들의 다리를 분지른 후 내쫓아버렸다. 과연 동
  • [2] 그런데 연문이 혀 밑이다. 사실상 금강불괴에 가까운 먼치킨.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8 00:08:07
Processing time 0.108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