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맥북 에어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애플의 컴퓨터 라인업 (2015)
소형 보급형 고급형
포터블 맥북 맥북 에어 맥북 프로
데스크탑 맥 미니 아이맥 맥 프로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여담
4. 역대 모델
5. 기타

MacBook Air


1. 개요

애플에서 2008년 초부터 발매되기 시작한 매킨토시 노트북(맥북). 애플다운 매끈한 알류미늄 유니바디 디자인을 자랑하며 그정도 배터리 시간에 무게도 확실히 가볍다.

울트라북이라는 제품군의 시작이 되다시피한 모델이지만, 울트라북으로 분류되지는 않는다. 이것은 울트라북은 인텔이 상표권을 가지고 있고, 인텔의 기준에 맞춰 제품을 만들고 인증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맥북 에어는 인텔의 울트라북 규격을 만족하는 경우도 있지만, 인증 자체를 받지 않는다.

보통 원가 절감 등의 이유로 화면비 16:9를 채택하는 추세인데, 그 추세를 따르지 않고 16:10으로 나오는 몇 안되는 제품들 중 하나이기도 하다. 맥북 프로도 마찬가지로 16:10 비율이다. [1]

2. 상세

스티브 잡스가 2008년 1월 열린 애플 키노트에서 서류봉투에서 꺼내면서 처음으로 공개되었다. 자칭 '세계에서 가장 얇은 노트북' [2]

1~3세대까지는 비싸고 확장성이 떨어진다는 것이 가장 큰 단점으로 지적되었다.[3] ODD도 없으며(대신 다른 컴퓨터의 광디스크를 무선으로 읽을 수 있는 소프트 제공) 확장 포트라고는 USB 포트 1개, 디스플레이 포트 1개, 스피커 출력 포트 1개 뿐이었다. 이더넷 포트도 없어서 WiFi만 사용 가능하다.[4] 또한 메모리가 온보드 화 되어 있어 구매 이후 추가적인 메모리 증설이 불가능하다.

2010년 10월에 출시한 4세대부터 현실적인 가격을 채용하기 시작했고[5] 확장성에 있어서도 유선랜 포트는 내장하고 있지 않지만 USB 포트가 총 2개로 늘어 어느정도는 향상되었다. 그리고 4세대는 저장매체를 HDD나 SSD 중에서 선택할 수 있었던 기존 세대와는 달리 오로지 SSD만을 사용하고 있다는 점도 특징이다. 전용으로 디자인된 SSD를 사용하여 시판되는 SSD로의 교체는 불가능하고, 도시바에서 이런 물건을 내놓아 제한적으로나마 디스크 용량 증설이 가능하다.

2010년형 맥북 에어부터는 플래시가 기본적으로 탑재되지 않고, 사용자가 수동으로 탑재해야 한다. 이에 대한 배터리 성능 벤치마크결과가 있는 데, 플래시를 설치하지 않았을시엔 실 사용시간이 6시간이지만 플래시설치시엔 실 사용시간이 4시간으로 사용시간이 30% 줄어든다.#


2011년 7월 5세대가 출시되었다. i5, i7 CPU를 달고 나오며, 선더볼트 포트 또한 내장되어 있다. 거기에 4세대에서 빠졌던 키보드 백라이트까지 추가되고서도 배터리 성능은 4세대에 맞먹으며 가격은 오히려 저렴해져서,[6] 4세대 구매자들이 안타까운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이번 5세대 출시로 인해 입지가 애매해진 맥북은 완전히 단종... 지못미 그러나 다시 부활했다!!

2012년 6월에 업데이트 되어 Ivy Bridge 프로세서로 전 라인업이 교체되었고, 기본 메모리 사이즈가 4기가로 고정되었고 8기가로 추가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무엇보다 11" 기본 버전을 제외한 전 라인업의 가격이 모두 $100씩 내려갔다. [7] USB포트도 3.0으로 바뀌었고 같은 슬롯에 2.0도 장착 가능해서 편리하다. 또한 스토리지를 512GB SSD로 장착하는 옵션도 추가되어 성능상 상당한 진보가 일어났다. 디스플레이는 이전 그대로지만 여전히 고해상도를 자랑한다. 또한 전면 카메라가 720p HD급으로 대폭 업그레이드 되었다. 그외에 자잘한 변화지만 AC어댑터(맥세이프)의 명칭이 맥세이프 2로 바뀌면서 형태가 변했다.

2012년 13인치 에어의 경우 큰 변화는 없지만 스토리지도 512GB까지 늘릴 수 있고 메모리도 8GB로 늘릴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그저 휴대용" 노트북이라고 부르기가 많이 애매해졌다. 누구냐 너 그리고 2012년 업데이트 후에 아난드텍에서 배터리 시간을 체크했는데 기본 사용, 과다 사용 등 모든 상황에서 어떤 다른 맥북보다도 가장 오래 지속되는 배터리 시간을 자랑했다.[8] 오오 에어 오오

2012년 업데이트부터 맥북 프로 13인치 모델과 가격이 동일해지면서 둘을 비교하는 리뷰들이 올라오고 있다. 당연히 프로가 사양이 약간더 높긴 하지만 휴대성에서 에어가 월등하고 무엇보다 에어의 SSD 덕분에 속도에서 크게 뒤지지 않는다는 의견이 많다.[9] 2012년 모델부터는 그래픽 카드도 동일해졌고, 전면 카메라도 HD급으로 역시 같아졌다. 디스플레이 면에서도 맥북 프로보다 에어가 빛 반사가 덜하며 해상도는 어째 더 높다. 결론적으로, 2012년 업데이트부터는 일단 에어가 더 낫다는게 중평.

2013년 WWDC에서 하스웰을 탑재한 새 모델이 출시되었는데, 배터리 시간과 기본 용량이 2배 가까이 늘어났고 벤치마크 테스트상 그래픽 처리 능력이 비약적으로 향상되었다. 13인치의 경우 반지의 제왕 3편을 연달아 볼 수 있는 12시간의 배터리 시간을 자랑한다. 배터리 시간이 넉넉한 것으로 알려진 아이패드가 10시간이란 걸 감안한다면 흠좀무[10] 13인치의 가격이 또한번 $100 낮게 책정되었다.

3. 여담

씨넷(CNET)의 브라이언 쿨리에 따르면 맥북 에어의 판매량이 PC 판매량보다 4배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흠좀무 심지어는 다른 맥 판매량보다도 2.5배가 빠르다고 하니 팀킬 수준. [11]

보기보다 내구성이 상당히 좋다. 실험 결과에서 방수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했지만 여러 실험으로 기기 자체가 이미 많이 망가져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무작정 실패했다고 볼 순 없을 듯 하다. 코드를 수반하면 부팅이 가능한걸로 보아 배터리쪽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볼 수 있다. /#

리눅스 진영의 대부리누스 토르발즈도 맥북 에어를 사용하기도 했었다. 과거 데스크탑 역시 맥을 사용했으니 당연하다면 당연한 결과. 물론, 그것들 전부 받자마자 OS X는 싹 지우고 페도라를 설치해 사용한다고 한다.

맥북에어의 좁은 시야각을 보면 누구나 TN디스플레이라고 생각 할 수 있다. 일단 맥북에어에는 애플 부품 이원화에 따라 LGD와 삼성D의 패널이 들어가는데... 이중 삼성 패널이 PLS, 광시야각 패널이라는 얘기가 나왔다. 내용인 즉, 터미널에서 맥북에어의 패널 정보를 보면 LSN133BT01-A02 라는 모델명이 삼성의 패널인데 이것을 Panelook에서 검색해보면 PLS방식이라는 것. LG패널의 경우는 TN디스플레이로 나온다.
곧 기존의 11인치와 13인치 제품에 브로드웰을 장착하는 리프레시가 단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출시된 부활한맥북 레티나 제품을 감안한다면, 디스플레이에 변화를 주지 않고 TN 패널을 고수하는 기존의 맥북 에어에 소비자들이 반응할 지는 미지수이다.
2014/2/17에 들어온 소식에 의하면, 다음 리프레시에 터치ID가 탑재될 확률이 높다고 한다. 또한, 매직 마우스, 매직 트랙패드에도 터치 ID가 탑재된다고 한다.

2015/3/10 에 애플 스페셜 이벤트때 맥북 이 부활하며 가장 얇은 맥북이라는 이름을 놓치게 된다. The Macbook Air's new position is up in the air(...).알맞다 무게, 두께, 종합적인 휴대성 면에서 2015 맥북이 우월하여 에어의 캐치프라이즈나 입지가 붕 뜬 상태이며 용량조차 기본 스팩 기준으로 맥북이 2배 더 높기에 팀킬이 우려된다. 다만 실 성능에서는 조금 차이가 있기에 남아 있을 가능성은 있다.그냥 아이패드에 키보드 달아놓고 OS x 설치해 준 것이라 보면 된다...
스티브 잡스! 나 맥북이 지옥에서 다시 돌아왔소! 내 기필코 에어를 파멸시키고야 말 것이오!!!

5. 기타

맥북 프로와 마찬가지로 디스플레이의 밝기에 맞춰 상판의 애플 로고가 밝게 빛난다. 원리는 LCD 화면의 백라이트가 후면 로고를 비추는 것. 그래서 공공장소에서 매킨토시 노트북을 사용하고 있으면 특유의 심플한 디자인과 빛나는 로고 때문에 티가 확 난다. 한가지 재밌는 사실로, 화면 밝기를 0으로 두고 이 부분을 밝은 곳에 대보면 그 부분의 화면을 볼 수 있다.
어찌 됐든 현존 매킨토시 노트북의 외관상 특징으로 이점을 이용해 스티커나 데칼 등을 이용해 간단하게 치장을 할 수 있다. 특유의 간지가 있어서 현재는 일부 노트북 제조사에서도 벤치마킹해 자신들의 로고를 빛나게 한다. 대표적으로 HP가 있는데, 로고가 좀 평범한데다가 H, P라는 알파벳 때문에 어울리는걸 찾기가 어렵다. 스티커 시장도 활성화되지 않아서 굳이 치장을 하고 싶다면 맥북 전용 스티커를 구해다 써야 한다.

맥북 프로[12]를 포함한 맥북 에어는 충전하며 사용시에 본체와의 접촉부위가 순간적으로 따끔하는 문제가 있다. 이는 설계결함이 아닌 기본으로 제공되는 플러그와 연장 케이블이 접지가 안되어 잔여전류가 방출되지 않아 발생하는 문제이다. 가볍게 생각해서는 안되는 일인데 이것이 그냥 찌릿하는 문제로 끝나는 것이 아닌 방출되지 못한 잔전류가 기판에 흘러서 데이터의 손상 혹은 장기적으로 수명에 영향을 끼치는 문제이기 때문에 접지 케이블을 별도 구매하는 것을 권장한다. 그냥 플러그를 접지가 가능하게 만드려면 검색을 해보시길...[13]

여담으로 해외판은 접지 케이블이 동봉 되어있으나 국내판은 접지 케이블이 국내법에 정해진 규격과 다르다는 이유로(...) 더럽게 비싼 패키지에 동내 전파상에서도 구할 수 있는 색상만 다른 접지도 안되는 싸구려 연장 케이블[14]을 대용으로 동봉했다(...) 구리선이 아닌 금이나 은으로 선을 만들었다면 모를까... 이는 국내에 판매되는 노트북에는 오로지 국내법상 정해진 비접지형 8형, 혹은 접지형 o8형 케이블이 동봉되어야 하기 때문. o8형 코드가 끼워지도록 어댑터를 새로 만들수는 없다손 쳐도, 기왕 백만원짜리 노트북 팔거 만원 더받고 o8형 코드를 애플식 규격으로 변환해주는 플라스틱 쪼가리 하나만 더 만들어줘도 되는걸 기어코 해주지 않는 애플의 X고집비범함을 엿볼 수 있다.


아이폰 4아이폰 4s도 튜닝을 통해 뒷면의 애플 로고가 빛나게 할 수 있다. 다만 이건 별도의 LED를 삽입해 인위적으로 불을 켜는 것이고 디스플레이의 점등과는 관련이 없다. 이게 4와 4s에서만 가능한 이유는, 이 두 모델이 뒷면을 유리로 덮은 디자인이기 때문이다.
----
  • [1] 다만 이는 12인치 이상의 매킨토시 랩탑에만 해당되며, 11인치 맥북 에어와 일체형 데스크탑 모델인 아이맥은 16:9다.
  • [2] 넷북을 감안한다면 니치마켓의 대표주자 소니를 들 수 있다. 노트북의 한 분류라고 할 수 있는 넷북VAIO X 시리즈의 경우 11인치에 에어보다 얇고 무게는 절반에 가까우며 배터리는 비슷하다. 하지만 넷북이라 맥북 에어만큼의 성능을 기대할 수는 없다. 또한 넷북 특성상 가성비도 낮은 편.
  • [3] 맥북 에어 발표 당시 키노트에 뜬 $1799를 아직도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기본 모델에 각종 부가옵션을 추가하면 3백만원이 넘어가는 경우도 흔했다. 당시 에어와 유사한 경쟁작이 없기도 했지만.게다가 당시에 경량화, 초박형 디자인을 위해서는 LED 백라이트 같은 몇몇 기술이 필수적인데 요즘에야 일반적이지만 당시에는 상당히 고가의 비용이 들어가는 기술이었던 것 등등 전체적으로 스펙적인 목표를 위해 가격을 희생할 수 밖에 없었다.당시 SSD의 넘사벽스러운 가격을 생각해보면...
  • [4] 단, 5세대부터는 썬더볼트 포트가 추가되면서 여기에 접속할 수 있는 어댑터를 사용하면 유선 인터넷 접속이 가능하다.
  • [5] 2011년 1월 한국 기준으로, 가장 싼 11형 64GB가 129만원, 가장 비싼 13형 256GB가 209만원에서 시작
  • [6] 미국 기준으로 $999이다.
  • [7] 15"가 나올 것이라는 루머는 레티나 맥북프로가 출시되는 것을 예견한 것 같다.
  • [8] 물론 7시간 배터리 시간의 13인치 기준이다. 11인치는 배터리 시간이 5시간이라 비교 대상이 없다.
  • [9] 맥북 프로는 SSD 장착을 하려면 추가 금액을 내야 한다.
  • [10] 그러나 이는 모든 화면이나 키보드 백라이트를 하향하고 나서 쟀다. 실제 사용시간은 10시간 전후인듯.
  • [11] 2011년 기준
  • [12] 2008 Late 유니바디 이후 모델 한정
  • [13] 위의 플러그 고정용 핀 같은게 사실은 접지 단자이다. 이를 철사 혹은 은박지로 연장하는 가공을 하면 접지가 가능하다.
  • [14] 딱 봐도 라디오 혹은 구형 노트북 어댑터의 연장 케이블로 쓰이던 접지 안되는 그것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8-26 14:24:49
Processing time 0.057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