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머슬 밀레니엄

last modified: 2014-06-06 08:10:31 by Contributors

근육맨2세에서 주인공, 근육 만타로가 직접 개발한 오리지널 홀드.
국내 더빙에선 '근육 밀레니엄'으로 번역되었다.

사각의 링 안에서만 사용 가능한 기술로, 로프를 최대한 이용하는 기술이다. 간단히 말하자면 로프 반동으로 상대에게 날아가서 상대방을 반대쪽 로프에 쳐박아 버리는 기술로 양쪽의 로프가 남아있어야 하지만, 한번은 반대쪽에 로프가 없어서 바닥에 나있는 구멍을 이용했다. TV판 1기의 후지산 정상의 링에서 최종보스 막시밀리언 남작을 해치울 때는, 아예 로프를 끊고 경기장 벽과 후지산까지 관통해서 수해까지 날아간 적이 있다.

우선 상대방을 공중으로 쳐올린다. 이후 로프로 달려가서 로프의 관성을 이용하여 마치 새총과도 같이 육체가 쏘아진다. 이렇게 머리부터 날아가다가 낙하하고 있는 상대의 등에 박치기를 먹이며 양 팔로 상대의 양 팔을 잡아 봉쇄. 이 상태로 반대쪽 로프로 날아가서 상대방의 육체를 로프에 쳐박아 버린다. 이 때, 세개의 로프는 각각 상대의 얼굴, 가슴, 다리 등에 피해를 주며, 만타로의 박치기를 통해서 그 데미지를 극대화한다.

초대 근육맨의 왕위쟁탈전 결승에서 로빈마스크가 보여준 로프를 이용한 타워브릿지와 유사하다.

애니메이션에서는 비교적 연출이 통일되어 있는 편이지만 코믹스판에선 사실 상대 초인의 체급, 로프의 상태에 따라 연출이 매번 달라지는 기술이었다. 로프가 상대를 타격하는 점이 달라진다. 얼굴에 로프가 걸릴 때도 있고 목에 걸릴 때도 있고...

만타로가 오버 근육버스터 이후 처음으로 개발한 오리지널 홀드로 이후에도 피니시로 많이 사용되었다.

다만 이기술의 문제는 역시 로프가 없을 경우 무효가 된다는 것이다. 사전에 로프를 끊어버린다면 이 기술은 성립하지 않는다. (바닥의 구멍에 처박은 적도 있지만 그것도 구멍이 없다면 불가.) 거기다가 케빈마스크는 로프를 자르지 않고도 이 기술을 격파한 전례가 있다.

이후 아수라맨이 이 기술에 대해 사실상 죽은 기술이란 선고를 내리면서 코믹스 원작에서는 '기술로서의 수명이 끝났다' 라는 것이 거의 확실해지고 있다. 그 결과 최근 만타로의 피니쉬 홀드는 머슬 G로 교체되었으며 머슬 밀레니엄은 거의 나오지 않는다. 위력도 머슬 G가 더 센 걸로 묘사되고 있으니 앞으로도 보기는 힘들 것 같다.

하지만 나름대로 굉장히 멋진 기술이라 팬도 많았기 때문에 최근의 이러한 추세에 대해선 아쉬워하는 사람들이 많다.


원래 근육버스터가 깨진 이후 만타로가 주변 상황을 싹 끌어모아서 만든다는 배경설정으로 탄생한 기술이지만 올초인대진격에서는 그런 묘사 일절 없이 그냥 냅다 써버린다.

궁극의 초인 태그편에선 만타로가 결승전에서 시간초인과의 2:1 핸디캡 매치를 벌이게 되는데 썬더가 에볼루션 마우스피스를 사용하는걸 저지하기 위해 몇년간의 공백을 깨고 이 기술이 부활했다.

썬더가 이 기술을 반격하지 못한 이유는 근육족은 이전에 사용했던 필살기가 깨지면 봉인해 버린다라는 전통을 가지고 있었기에 만타로가 갑자기 이 기술을 사용하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던 탓(...)이라고 미트가 설명한다. [1]

물론 엄청난 맷집을 자랑하는 썬더답게 별다른 데미지는 없었다.
----
  • [1] 물론 이건 급 설정이 바뀐 경우. 바로 몇 권 전의 머슬 브라더즈 VS 머신건즈에서도 스구루가 근육 버스터 잘만 썼구만 이뭐... 하지만 유데만화에서 그런 거 신경쓰면 진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6-06 08:10:31
Processing time 0.068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