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먼지진흙 습지대

last modified: 2014-12-30 07:29:38 by Contributors

MMORPG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지역 일람
대도시
스톰윈드 아이언포지 샤트라스 오그리마 언더시티
다르나서스 엑소다르 달라란 썬더 블러프 실버문
일곱 별의 제단 폭풍방패 전쟁의 창 두 달의 제단
칼림도어
듀로타 멀고어 북부 불모의 땅 남부 불모의 땅 돌발톱 산맥
잿빛 골짜기 잊혀진 땅 버섯구름 봉우리 페랄라스 타나리스
안퀴라즈 여명의 설원 악령숲 어둠해안 실리더스
운고로 분화구 먼지진흙 습지대 아즈샤라 달숲 텔드랏실
하늘안개 섬 핏빛안개 섬 하이잘 산 울둠
동부 왕국
엘윈 숲 서부 몰락지대 던 모로 저습지 모단 호수
아라시 고원 티리스팔 숲 언덕마루 구릉지 은빛소나무 숲 동부 내륙지
서부 역병지대 동부 역병지대 영원노래 숲 유령의 땅 쿠엘다나스 섬
저주받은 땅 슬픔의 늪 가시덤불 골짜기 저승바람 고개 이글거리는 협곡
불타는 평원 그늘숲 붉은마루 산맥 황야의 땅 길니아스
무법항 황혼의 고원 톨 바라드
아웃랜드
지옥불 반도 장가르 습지대 테로카르 숲 나그란드 칼날 산맥
어둠달 골짜기 황천의 폭풍
노스렌드
북풍의 땅 울부짖는 협만 용의 안식처 회색 구릉지 수정노래 숲
줄드락 숄라자르 분지 폭풍우 봉우리 얼음왕관
판다리아
비취 숲 네 바람의 계곡 크라사랑 밀림 장막의 계단 쿤라이 봉우리
탕랑 평원 공포의 황무지 영원꽃 골짜기 천둥의 섬 괴수의 섬
영원의 섬
드레노어
서리불꽃 마루 어둠달 골짜기 고르그론드 탈라도르 아라크 첨탑
나그란드 타나안 밀림 아쉬란
기타 지역
케잔 잃어버린 섬 바쉬르 심원의 영지 혼돈의 소용돌이
불의 땅 유랑도


Contents

1. 개요
2. 대격변 이전
3. 대격변 이후
4. 판다리아의 안개
5. 주요 인물

1. 개요

© Uploaded by Varghedin from Wikia


Dustwallow Marsh. MMORPG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 등장하는 지역.

칼림도어 대륙의 동쪽 약간 아래에 위치. 듀로타의 남쪽, 불모의 땅의 동남쪽, 버섯구름 봉우리의 북쪽에 위치한다. 길은 오직 불모의 땅과만 통해 있다. 서쪽으로 진입해 들어올 수도 있고, 톱니항 남쪽으로 계속 해안선을 따라 내려오면 북동쪽 해안을 통해 들어올 수도 있다.

존재하는 세력으로 제이나 프라우드무어 및 그녀가 이끄는 쿨 티라스 해군들과 로데론의 유민들이 세운 전초기지 테라모어, 호드와 연합한 오우거들의 마을인 담쟁이 마을[1]이 있고, 고블린의 중립마을 진흙톱니 거점, 그리고 그림토템 부족의 마을 2곳이 있다. 그리고 공격대 던전 오닉시아의 둥지가 있으며 낚시대마왕 네트 페이글의 야영지도 이 곳에 있다.

2. 대격변 이전

cd.png
[PNG image (723 KB)]


퀘스트의 레벨은 35~45. 이곳은 불타는 성전 중반까지도 대부분의 유저들에게는 홀대를 받았던 곳에 불과한 지역이었다. 그늘 쉼터 여관 및 실종된 사신 관련 퀘스트등 약간의 퀘스트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퀘스트가 정예몹과 관련된 것이었으며 그나마 별로 많지도 않고 적었다. 결정적으로 그 레벨대에 대부분의 유저들에겐 최강의 레벨업 장소인 가시덤불 골짜기가 있었기 때문에 이 지역이 사실 상 양 진영간의 분쟁이 끝이 없이 이어졌던 곳이라서 실제로는 퀘스트를 하는데 오히려 효율이 좋지 않고 매우 나쁜 지역 임에도 불구하고 더 인기가 있었다.실제로 필드쟁을 견디지 못한 유저들은 이곳에서 조용히 몹을 잡아가며 레벨업을 하기도 했다.결국, 오닉시아의 둥지를 가는 것 외에는 거의 발을 들이지 않았던 곳이었다.

하지만 불타는 성전 들어오면서 대부분의 필드 정예몹이 일반몹으로 바뀌면서[2] 먼지진흙 습지대의 몹들도 모두 일반몹으로 변화 되면서 퀘스트도 추가되어 레벨업을 하기가 쉬워졌다. 게다가 가시덤불 골짜기에 너무 몰리는 유저들을 분산시키기 위하여 블리자드는 많은 퀘스트 및 중립 고블린 마을인 진흙톱니 거점을 만들어 놓았다. 그 외에도 테라모어의 퀘스트 추가 등 여러가지로 퀘스트를 바꾸고 다시 만들기도 한 덕택에 지옥같은 가덤 필드쟁을 더이상 겪을 필요도 없어졌고 필드 쟁에 휘말리기만 하는 지칠대로 지쳤던 경험을 가진 저레벨 유저들은 이곳에서 조용하게 렙업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

같은 습지인데도 저습지나름대로 평온한 분위기와는 비교를 불허한다. 물론 비슷한 느낌을 줄 정도로 질척질척한... 기분도 더러워지는 맛이 존재하는 슬픔의 늪도 같은 이유로 인기가 없는 편이다. 저습지와 달리 먼지진흙 습지대와 슬픔의 늪이 인기가 없는 것은 대체가능한 레벨업 지역이 많다는 사실 못지 않게 지역 환경도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이다. 저습지의 경우 땅을 이루는 부분이 녹색이고 물이 차 있는 등 실제 습지와 흡사 하지만 하늘을 올려다 보면 색상이 맑고 청정한 편인 반면, 먼지진흙 습지대와 슬픔의 늪은 땅을 이루는 부분의 색상도 어딘가 우중충하고 지저분한 색깔이며 하늘 색상도 흙빛이나 초록빛을 띄고 있어서 저습지보다 우울해보이는 점이 있는 듯 싶다. 무엇보다 이 두 지역에선 몹이 잘 안보인다.는 사냥꾼처럼 특정 몹을 추적할 수 있는 클래스와 달리 대부분의 클래스는 추적이 한정적이거나 아예 없어서 몹을 남김없이 찾기란 거의 불가능하다. 거기다 몹의 밀집도는 패치 이전에는 가시덤불 골짜기에 비해 떨어지는 편이기도 하다.

좋지 않다가 좋아진 곳으로 패치를 통해서 약간씩 변화가 생겨난 지역이다., 지도에서 보기에는 중간 중간 물길도 많고 실제 보기에도 지형이 울퉁불퉁 하기 그지없는 곳으로 보이지만, 의외로 그냥 닥치고 직진이 가능한 편이라는 것. 이동을 방해 할 정도의 경사도 몹도 거의 없다시피 한데다 물도 얕아져서 생각보다 이동이 수월하다. 그리고 퀘스트 밀집도가 더욱 높아져서 한 번에 여러 퀘스트를 수행 하기에도 편리하다. 퀘스트 동선 자체는 뺑이치는 가시덤불 골짜기보다 더 나은 편이지만, 가덤에는 퀘스트도 풍부하고 은행도 있는 관계로 버림받는다. 대격변에서는 가덤이 상대적으로 저렙 지역으로 다시 만들어지면서 오는 사람이 늘어나기도 했다.실제로 가덤에서의 쟁에 지칠대로 지친 유저들도 많았으니...

불타는 성전이 끝나기 전 까지는 가시덤불 골짜기에 밀려서 홀대를 받던 지역이지만 와우 퀘스트 관련 최대의 떡밥 중의 하나인 그늘쉼터 여관과 실종된 사신에 관련된 퀘스트가 있다. 불타버린 여관을 얼라이언스호드 유저들은 조사하면서 도대체 누가 이곳의 인간들을 살해하고 불을 질렀는가 하는 문제를 풀기 위한 단서를 찾아 헤매게 된다. 원래는 범인의 정체가 끝까지 의문으로 남아 있었지만[3] 패치를 통해 호드와 얼라이언스 간의 분쟁을 조장하려 한 그림토템 부족이 저지른 일로 밝혀진다. 게다가 포세이큰의 연금술사층이 그림토템 부족에게 협력하고 있다는 사실도 드러나 오리지널 때 의문만 남기고 끝났던 퀘스트가 대격변으로 이어지는 거대한 떡밥으로 마무리 된다.

실종된 사신퀘는 얼라이언스 쪽 퀘스트가 주가 되는데(호드쪽도 규모는 작지만 존재한다.) 동부 왕국 스톰윈드에서 시작해서 온 지역을 돌아다니다가 먼지진흙 습지대에서 끝을 맺는 16연퀘에 달하는 퀘스트이다.(그렇게 빨빨거리면서 돌아다님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뒤가 구리게 끝이 난다.) 거기에 이 두 퀘스트의 곁가지로 달리는 수많은 퀘스트가 있고 모두 결말을 보여줄 듯 안 보여줄 듯 하며 단서를 추적해 나가는 구조라 유저들은 마치 추리소설을 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한편 테라모어 북동쪽에 알카즈 섬이라는 거대한 섬이 존재하는데 60이상의 정예몹들이 들어차 있다. 오리지날 시절, 알카즈 섬의 몹들이 먼지진흙 습지대의 보통 몹들과 레벨 차이가 크기 때문에 무언가 있을 거라고 궁금해하던 유저들이 가 본 결과 섬 안쪽 건물 지하감옥에 실종되었다고 알려진 스톰윈드의 국왕 바리안 린이 갇혀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다만 이 때는 흰 머리에 로브를 입고 있던 모습으로 지금의 바리안 린과는 모습이 크게 차이가 난다. 오리지날 후반 안퀴라즈의 오픈 이후로 바리안 린은 사라지고 '흐르는 모래의 전쟁'의 퀘스트 몹인 박사 위빌과 그의 부하들이 알카즈 섬을 차지했다.

채광을 전문기술로 삼는 유저라면 절대 피해야 할 지역. 필드 내 광맥의 개수도 적을뿐더러, 그마저도 몬스터가 우글거리는 동굴에 전부 몰려 있어 퀘스트 진행 중 광맥을 찾아보기가 쉽지 않다.

3. 대격변 이후

Dustwallow_Marsh.jpg
[JPG image (539.59 KB)]


대격변에서는 이상하게도 대규모의 지형적인 변화는 겪지 않았다.

테라모어는 스팀휘들 항구나 무법항, 메네실 항구와 같은 기존의 항구들이 침수당하는 상황에서도 별 피해를 입지 않았다. 데스윙도 제이나의 봉술이 무서웠나? 오히려 테라모어에서 불모의 땅으로 직통으로 이어지는 대로가 뚫렸다.이 도로의 개통으로 불모의 땅까지의 소요시간은 몇분 단축되었다.

얼라이언스의 경우 위상 변화로 인해 호드 마을인 담쟁이 마을은 황혼의 망치단에게 점령당한 상태로 나오며, 돌망치일족 폐허도 황혼의 망치단 손에 들어갔다.

반면 호드의 경우는 대부분의 퀘스트가 대격변 이전과 비슷하며, 모두 혼자서 수행할 수 있도록 난이도가 조정되어 있다. 그 대군주 모크모로크를 쫒아내는 것도 혼자서 할 수 있다.

대격변이후 4.1패치로인해 테라모어에는 은행등의 편의 시설이 생겼다. 이로써 칼림도어 중부에 얼라이언스의 대도시급도시가 새로 생기는줄 알았으나... 4.4패치에 호드에게 파괴된다고 한다.

일단 여러모로 대격변을 거치면서 더욱 더 레벨업,채광,약초를 하는데도 지장이 덜해진 지역이 되었다.퀘스트 라인이나 몹의 밀집도.여러가지를 고려해도 더 나아지면 나아졌지 나빠진 것은 없다! 하지만 유저들은 여전히 이 곳을 기피한다. 대부분 던전을 주로 돌아버리는데다 이 지역의 칙칙함 만큼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았기 때문.

4. 판다리아의 안개

테라모어가 호드에게 작살이 났다.

판다리아가 열리는 것을 즈음하여 발간된 '제이나 프라우드무어: 전쟁의 물결'이라는 소설에서 그에 대한 내용이 나온다. 가로쉬 헬스크림은 호드의 군세를 모아 테라모어로 진격하고, 순식간에 남부 불모의 땅에 있는 북부감시초소 등을 궤멸시킨 후에 테라모어 입구에 다다른다. 제이나는 키린 토와 얼라이언스의 동맹군들의 도움으로 선방한다. 그런데 갑자기 호드 군사들이 철수하기 시작. 그리고 하늘에서 마나 폭탄이 떨어진다. 이는 푸른용군단에게서 훔쳐낸 집중의 눈동자를 개조해서 만든 것이었다. 그리고 일부러 얼라이언스 군사를 집결시킨 후에 폭탄으로 몰살시킨 것.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제이나 프라우드무어 항목에서 확인.

그라운드 제로가 된 테라모어는 비전 에너지로 가득차 생물이 살 수 없는 곳이 되었고, 로닌의 희생으로 목숨을 건진 제이나는 복수의 화신이 되었다. 문제의 집중의 눈동자는 테라모어에 다시 나타난 제이나가 회수해갔다. 집중의 눈동자 회수 이벤트는 '테라모어의 몰락' 시나리오를 통해 체험이 가능하다.

이벤트 이후 테라모어는 옛 달라란에 맞먹는 구덩이가 되었으며, 이 상태에선 일체의 퀘스트 진행이 불가능하지만 청동용군단 소속 NPC(지도르미)를 통해 현재와 옛 테라모어 시절을 오갈 수 있으며(해당 지역의 위상이 변한다), 이 방법으로 퀘스트 보고 등도 가능하다. 또, 적정 레벨이 되어 '테라모어의 몰락' 시나리오를 진행한 적이 없는 유저는 여전히 평온했던 때의 테라모어로 방문하고 퀘스트를 할 수 있다. 다만 위상 변화가 적용되었어도 법사의 순간이동이나 차원문을 통해 도착하는 위치는 같기 때문에, 해당 시나리오를 한 번이라도 진행한 적이 있는 유저는 이때 공중에서 일정 거리를 낙하하게 되니 주의할 것.

----
  • [1] 워크래프트 추가미션에서 렉사르가 오우거 왕을 꺾고 복속시킨 마을이다. 렉사르가 떠난 이후 다시 임명된 모크모로크가 왕노릇을 하고 있다.
  • [2] 그 전까지는 인던 앞 어느정도 구간에 존재하는 몹들도 모두 정예였고, 아예 동부내륙지의 진타알로 처럼 인스턴스 던전화 된 필드도 있었다.
  • [3] 얼라이언스는 아마 덩치 큰 종족, 타우렌이 쓰는 방패인거 같다는 정도, 호드 측은 검은 방패에서 나온 이름까지만 알 수 있었고, 사건의 목격자인 파발 리테가 죽어버리면서 단서를 얻지 못하는 것으로 끝났었다. 사실 검은 방패에 적힌 이름 모사른은 이 퀘스트를 파헤치던 유저들이 선더 블러프의 대장장이란 것까진 알아냈지만 퀘스트가 이어지질 않던 것.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30 07:29:38
Processing time 0.190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