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메이크어위시 재단

last modified: 2014-09-19 11:22:21 by Contributors

Make-a-wish foundation
공식 홈페이지

어린이들의 꿈을 현실로 만들어내는 곳.

Contents

1. 소개
2. 특징
3. 기타


1. 소개


메이크어위시 재단(Make-A-Wish Foundation)은 소아암, 백혈병 등 난치병 어린이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소원성취기관으로, 전 세계 36개국에 지부를 두고 있다. 메이크어위시는 1980년 미국 애리조나 주(Arizona)에서 백혈병으로 투병하고 있던 경찰관이 꿈인 일곱살의 크리스 그레이셔스가 아리조나 주 경찰의 도움으로 일일 명예 경찰관이 되어 특별히 제작된 제복을 입고 경찰 오토바이와 헬기를 타고 순찰을 도는 등 일일 체험을 통해 소원을 성취한 후 3일만에 세상을 떠난 것에서 시작되었다. 크리스의 부모님과 주변의 자원봉사자들이 주축이 되어 소원성취사업을 전개, 메이크어위시 재단이 창립되었다.

한국에도 2002년 정식 지부가 개설되었으며, 이 재단 활동에 도움을 준 유명 인사와 연예인으로는 반기문 UN사무총장, 김태희, 앙드레 김 등이 있다.

2. 특징

말 그대로 소원을 들어준다.는 건데, 일반적으로 이 소원은 크게 다섯 가지 범주. '가고 싶어요', '하고 싶어요', '갖고 싶어요', '되고 싶어요','만나고 싶어요' 로 나뉘어서 활동하게 된다.

되고 싶어요의 대표적인 예로는 배트맨이 되고 싶어요라는 소원. 이 소원을 위해 메이크어위시 재단은 샌프란시스코 전체를 고담 시티로 바꿀 수 있게 요청했고, 흔쾌히 이를 받아들인 시민들 덕분에 그 날 샌프란시스코는 하루 동안 고담 시티가 되었다. 심지어 그 날 하루 동안 샌프란시스코의 최대 일간지 중 하나인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고담 시티 크로니클로 신문 명을 바꿔서 냈을 정도. 뉴욕 : ㅂㄷㅂㄷ... [1] 이 분의 사례를 보면 알 수 있는 샌프란시스코의 패기


'하고 싶어요'의 대표적인 사례로는 위대한 전사 타일러가 있다. 항목 참조

여담으로 '만나고 싶어요'의 대상으로 가장 많이 선정되는 사람 중 하나가 존 시나인데, 현재까지 약 400명 이상의 환우들을 만났음에도 불구하고, 요청이 들어오면 거절하지 않는 성실함을 보여 주고 있다. 괜히 존 시나가 턴힐하면 그 동안 만났던 애들 쓰러질까봐 턴힐을 못한다고 할까 참고로 HHH가 이 환우에게 잡질을 해 준 적이 있다.


3. 기타


포탈2에서 케이브 존슨의 계획 중에 "소원수집 재단(테이크어위시 재단)"이라는 것이 나오는데, 영락없이 이 재단의 패러디. 물론 순수한 의미로 진행되는 이 재단과 다르게 누굴 놀리려는 듯한 취지와 활동으로 욕 먹고 묻혔다고 한다.

----
  • [1] 잘 알려져 있지만 고담 시는 뉴욕에서 강한 모티브를 받은 도시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9-19 11:22:21
Processing time 0.073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