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멤피스 벨

last modified: 2015-02-14 00:51:15 by Contributors


제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한 1990년 전쟁영화. 미 육군항공대에 소속된 폭격기 부대 중 B-17 "멤피스 벨"에 탑승한 승무원들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되었다.

여기에는 다음과 같은 전쟁사적 사실이 깔려있다.

당시 미 육군 항공대, 그러니까 훗날의 미 공군은 독일 폭격 임무를 맡은 폭격기 부대원들에게 25회의 임무를 마치면 본토 귀환을 허락했다. 그러나 25회의 임무를 완수하기는 커녕 첫 출격에 전사하는 경우도 많았고, 절반을 넘기는 것도 어려웠다.

여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었는데, 첫째는 미 공군이 "쪽수 많으면 지네들이 무슨 수로 덤비겠어?"하는 생각에 폭격기의 방어무장을 과신해서 호위전투기 없이 주간 공습에 동원한 것이고,[1] 두번째는 이들이 날씨 안좋기로 유명한 영국에서 발진했다는 것이다. 세번째는 독일 공군기들이 악착같이 물고 늘어졌기 때문이고, 네번째는 그 유명한 88mm 대공포를 비롯한 대공 방어망이 잘 형성되었기 때문이다.

'멤피스 벨'과 그 승무원들은 이런 지옥을 뜷고 살아온 소수의 전역자 중 한 팀이었고, 그들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이 영화는 국내에도 개봉되었고, SKC를 통해서도 비디오로 출시되었다. 아주 가끔 TV에서 틀어주곤 한다. DVD도 출시되었는데 자주 품절되어 구하기 쉽지는 않다.

당시 독일 본토를 사이에 두고 벌어지는 연합군독일군의 공방전이 매우 실감나게 묘사되었는데, 전술적인 고증도 충실하다. 그러나 그런 와중에 전쟁터에서 목숨을 걸고 싸우는 군인들의 정서를 매우 설득력있게 전달한 것이 명작으로 불리는 원동력이 아닌가 한다.

영화 막바지에 멤피스 벨 팀의 25회 귀환을 축하해야한다고 부산을 떠는 언론인에게 다른 장병들의 가족들이 보내온 편지를 보여주는 기지 사령관의 모습이나, 25회의 출격을 마치고 돌아올 때까지 사선을 넘나드는 멤피스 벨 팀원들의 모습 등이 그것이다.

마지막 엔딩 문구가 무척 인상적이다.

영화와 달리 진짜 멤피스 벨 승무원들은 마지막에 그렇게 죽을 고생하며 오진 않고 무사히 돌아왔다고 한다. 또한 25회를 달성한 진짜 첫번째 폭격기도 아니었다고 한다.

그리고 또 하나의 오류가 있다면 영화에서는 출격전날 술파티를 하는 것으로 나와있으나 사실 공군에서는 출격전날 음주는 '절대금지'

이 영화를 촬영할 때는 당시까지 남아있던 B-17 실제 기체 4대가 동원되었으며, 그중 유일한 G형이 촬영중 사고로 파손되었다. 나머지 3대는 모두 F형.

여담으로 반지의 제왕의 샘을 연기한 숀 애스틴이 여기 출연했다.

또한 영화 막바지에 사지에서 돌아온 멤피스 벨이 극적으로 착륙하면서 나오는 아일랜드 민요 '대니 보이'의 선율은 굉장히 감동적이며, 영화 내내 느껴지던 긴장이 한순간에 풀린다.

관련항목 :

----
  • [1] 위험을 경고하는 영국 공군에게 "그건 당신들 폭격기가 약해서 그런거고, 우리 미군 폭격기는 문제없습니다!"하는 식으로 무시하다가 제대로 피를 보게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4 00:51:15
Processing time 0.003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