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명량 수도

last modified: 2015-10-25 18:56:03 by Contributors

이 항목은 명량 해협 또는 울돌목으로 검색해도 들어올 수 있습니다.

Myeongnyang_sudo.jpg
[JPG image (285.81 KB)]

Myeongnyang waterways

Contents

1. 개요
2. 관련 항목

1. 개요

전라남도 해남군원반도진도군 내면 사이를 통과하는 수도(水道)이다. 명량 해협이라고도 한다.[1]
또 다른 명칭으로는 '물이 우는 관문 길목'이라는 뜻인 울돌목[2][3]이 있는데,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엄청난 조류를 자랑한다. 서해와 남해가 만나는 가장 짧으면서도 좁은 수로라서 조수간만의 차에 따라 썰물 때는 서해에서 남해 방향으로, 밀물 때는 남해에서 서해 방향으로 조류가 매우 빠르게 흐른다.
사리 때의 유속이 약 10~12노트로 동양 최대급 유속 중 하나이다. 바로 이 유속을 이용하여 이순신 장군이 일본군에게 선전한 해전이 명량 해전이고, 현대에 와서도 세계 최대 규모인 울돌목 조류 발전소가 세워져 시간당 약 1000kW의 전기를 공급하고 있다. 또한 목포항 - 벽파항 - 추자도 - 제주도를 지나는 항로로 이용되며, 한국 최초의 사장교인 진도 대교를 볼 수 있다. 너무나 빠른 유속 때문에 교각을 세울 수 없어 교각을 지상에 세운 사장교로 만들어야 했다. 그런데 현재의 유속도 진도대교를 건설하면서 해협의 돌들을 치워서 많이 줄어든 것이다(...)
2014년 여름 개봉되는 영화 명량이 바로 이 명량 수도를 배경으로 하는 명량 해전을 다룬 작품이다.

----
  • [1] 해협은 수도 중에서도 폭이 좁고 긴 수역을 의미한다.
  • [2] 사실 '명량(鳴梁)'이라는 한자어 자체가 고유어 '울돌목'을 옮긴 것이다. 여기에서 '鳴'은 '울 명'자이니 '울'과 연결되며, '梁(대들보 량)'은 '훈몽자회' 등의 조선시대 어린이 한자학습서에 그 뜻과 음이 '돌 량'으로 나와 있으니 '돌'과 연결되는 것임을 알 수 있다. '돌'은 옛 가야어로 '문(門)'을 의미하니, 결국 '(물이) 우는 관문'이라는 뜻이다. 마지막의 '목'은 '골목, 길목' 등의 그 '목'. '통로'라는 의미로, 인체의 '목'과 그 뜻이 통한다.
  • [3] 여기서 정말 몇 안 되는 가야어 자료가 인용되었는데, 삼국사기의 '加羅語謂門爲梁云(가라어위문위량운)'이라는 기록이 그것이다. 해석하면 "가라(가야)어로 '문'을 '량[]'이라고 한다'인데, 즉 가야어에는 '문(門)'이라는 한자어에 해당하는 고유어 '돌'이 있었던 것이다. 창문에 경첩과 비슷한 목적으로 다는 '돌쩌귀'도 이 '돌'에서 나온 것으로 짐작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10-25 18:56:03
Processing time 0.014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