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명진호

last modified: 2014-07-07 15:27:27 by Contributors

그 분이 절대 아니다.
탐정 홍진호

언밸런스X2의 주인공. 작품이 작품이다보니 막장이다.

일본 로컬라이징명 미카도 켄이치, 드라마 CD의 성우는 스기타 토모카즈

사립 아림고등학교 3학년. 그렇지만 수능공부는 별로 하지 않고 영화에만 관심 있는 듯.

아버지는 사업가이고[1] 어머니는 패션 디자이너라 해외에 나가는 일이 많아 주로 고모인 명지선에게 키워졌다.

성격이 상당히 나쁘고 말도 험하다[2]. 1권의 막장대사 "그런 음란한 몸을 하고 계신 주제에 포르노 한번 안 보셨습니까?"가 압권[3]. 여담이지만 넷카마로 유명한 키츠네가 1권이 나왔을 때 깠다.

포르노 발언 말고도 19세 영화를 당당하게 보는 것에 대하서도 명진호에 있어 지적하고 넘어가야 할 문제점. 일단 아직 미성년자임에도 불구하고 만화 내에서 비춰진 레벨의 선정적인 영화를 보는 것은 우리나라 법률상으로는 엄연히 불법이 맞다. 나혜영이 명진호와 부의 존속을 가지고 다툴 때 이론적으로 따지자면 명진호는 할 말이 없는게 맞았었다. 나혜영이 안그래도 명진호에 대해 이미지가 나쁜 상태+원래 가지고 있던 남성불신까지 더해 감정적으로 부를 없애려고 하여 명진호랑 다퉈서 그런거지 원래대로라면 나혜영이 부를 없애려고 할때 나혜영을 말리던 선생님조차도 할 말이 없는 상황. 게다가 만화 캐릭터라고는 하지만 하지수를 데리고 디비디방을 가서 아무리 예술 영화라고 해도 그런 적나라한 미성년자 관람 불가 상영물을 시청하다니...만화 속에서는 하지수가 '어머 이러면 안돼 부끄부끄' 거렸지만 현실에서는 잡았다 요놈 은팔찌강제착용

싸움은 그 학교 내에서 거의 일진급인데도 하지수를 거의 이용한 것이나 다름없는 상황에서 친구인 차영기에게 일방적으로 얻어 맞았다.[4]

과거 선배인 박재경과 가슴 아픈 연애를 한 것 같다.(…)

나혜영의 지갑과 터치폰[5]을 찾아줬으나 참고서 살 돈이 모자라 나혜영의 지갑에서 7000원을 빌려간 것이 드러나며 야단맞았다. 덕분에 실랑이를 벌이다 명진호가 찾아줬으니 10% 보상을 받는 것이 당연하다는 주장을 하여 식사를 제공받았다.[6] 그 후 자신의 반의 담임 선생이 되었고, 이런저런 막장 사건을 통해 선생을 좋아하게 된다.

5권에서 윤서영 패거리에게 괴롭힘당하는 하지수를 보고 빡돌아 주동자 윤서영을 때렸다. 그것도 그냥 뺨을 손바닥으로 때린 게 아니라 주먹으로 아주 제대로 팼다. 같이 있던 영기가 말릴 정도[7].

그러다가 영기와 시비가 붙었던 양희철 일당 패거리가 오자 잘 됐다며 선빵을 날리고(…) 그 후 거의 일방적으로 압도하며 팬다. 알고 보니 싸움 고수. 흠좀무

덕분에 이래저래 많이 까이는 주인공이지만 오히려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얘가 성깔 더럽고 말은 험하지 다른 하렘물 주인공들처럼 우유부단하지도 않고 오로지 선생 일직선이라는 이유. 확실히 일직선이긴 하다.(…) 문제는 개념이 없다는 점이 크게 개선되지도 않는다는 것도 일직선이라는 거지만.

9권에서 선배인 박재경이 교복 플레이로 유혹 중. 과연 선생 일직선을 지켜낼 수 있을지….

아래는 스포일러.

일단 일본 내의 연재분을 보면 결국 박재경이 차인다. 우왕 굿

거기에다가 최근 81화 분량에서는 고교 교사를 그만두고 외국으로 간 나혜영을 쫓아 같이 외국에 간다. 확실히 일직선이 맞다.

마지막화(82화)에서는 박재경이 보낸 영상파일을 나혜영에게 보여주며 나혜영에게 평생 사과하겠다고 한다. 그리고 나름 행복한 엔딩으로 끝났다.
----
  • [1] 고3인 아들임에도 손지껌을 마다하지 않을 정도로 엄하다
  • [2] 나혜영이 선생님으로 내정됐다는 소식에 (물론 모르고 있었다.) "그딴 미인이 무슨 선생? 개, 소나 다 선생되겠다"라고 할 정도다
  • [3] 모순적인 점은 명진호 본인은 본인의 영화를 선정성이 아닌 예술성에 치중하여일단 그렇다고 치자 관람하는데 정작 나혜영과의 다툼에서는 본인이 보는 영화를 포르노라는 예술성 없는, 선정적이기만 한 영상물로 격하시켰다는 점이다
  • [4] 작중 표현으로는 본인의 잘못을 알고 있기에 일부러 맞아준것으로 보인다.
  • [5] 언밸런스 연재 당시에는 최신폰이었다.
  • [6] 억지는 아닌게 본래 분실물을 찾아주면 해당 금액의 5~20% 를 찾아준 사람에게 보상하게끔 법적으로 명시되어있다. 그리고 찾아준 사람에게는 최소한의 감사 표현을 하는게 인간적인 도리다. 명진호의 말마따나 그 당시 터치폰은 나름 고급품은 70만원 넘게하는 비싼 물건이었고 게다가 지갑까지 같이 찾아주었다. 생각해보면 식사한끼 대접은 당연한것인데도 나혜영은 처음에는 감사표현은 커녕 빌려간 7000원을 어떡게든 받아갈 생각만 했고 도리어 명진호를 도둑놈 비슷하게 취급했다. 같이 있던 나혜영의 친구가 얘가 까탈스럽게 왜 이러니 했으니 말다했지 그점에 명진호가 뚜껑이 열려 저런 주장을 하게 된것이니 만큼 이쯤되면 명진호가 아니라 나혜영이 막장인 셈. 그냥 안돌려주고 쌩까거나 득템했다며 챙길수도 있는걸 기껏 수고스럽게 주인을 찾아 돌려줬는데 저런식으로 나온다면 어느 누가 성질이 안날수가 있겠는가? 현실에도 꼭 지 잃어버린 것만 생각하고 챙기는 막장이 있다. 화장실 갈때랑 나올때랑 다르다더니사실 근데 명진호는 나혜영이 7000원이 지갑에서 사라졌다는 사실을 언급하기 전에는 자신이 꼭 사고 싶은 책이 있어 7000원을 빌렸다, 나중에 돌려줄려고 했다라는 의도를 내비치지 않았다. 명진호의 실제 의도가 어떻던 가뜩이나 남성불신인 나혜영에게 있어서는 황당하기는 한 상황.
  • [7] 거기다 살기를 품고 폭행한것이라 윤서영 패거리 여학생들이 공포에 질렸을 정도.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7-07 15:27:27
Processing time 0.066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