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모빌 트레이스 시스템

last modified: 2014-05-09 16:14:22 by Contributors


모빌파이터의 콕핏에는 표준장비로서 버츄얼 콕핏과 파이팅 슈트의 착용을 전제로 한 모빌 트레이스 시스템의 탑재가 의무화되어 있다.

이 시스템은 미래세기 08년에 처음 개최된 건담 파이트에서부터 전혀 바뀌지 않은 건담 파이트의 이념을 구현한 시스템이다. 건담 파이트의 이념이란 인기일체로 건담과 파이터가 일체화되는 것을 말한다.

때문에 MF는 GF의 움직임을 정확히 반영하여 조작되며, 반대로 MF가 입는 데미지는 GF에게도 그대로 트레이스되게 된다.[1][2] 이 원칙에만 위반하지 않으면 각종 센서나 무장 등의 추가는 자유이다.

기본적으로 모빌 트레이스 시스템은 파이팅 슈트를 입음으로서 콕핏 내에서의 움직임을 트레이스한다. 이 파이팅 슈트란 건 전신 타이즈(...) 이며 착용될 때 GF가 괴로워하는 기분나쁜(여성 파이터라면 하악하악스러운) 모습을 볼 수 있다.[3][4] 비단 인간 뿐만 아니라 풍운재기도 쫄쫄이를 착용한다. 다만 마스터 아시아만은 슈트를 입지 않고 트레이스하는 것이 가능한데, 코믹스에 따르면 평소에 입고 다니는 옷이 파이팅 슈트 기능이 첨부된 옷이고, 국제조약도 통과받은 검증된 물건이라 슈트를 입지않아도 상관없다는 설정이다.

기본적으로 경기용인 모빌파이터에게 적합한 시스템이지만, 처음부터 철저한 전투용으로 제작된 라이징 건담에도 데미지가 트레이스되는 특성은 그대로 남아있었다.

토키타 코이치신기동전기 건담 W 권말부록 파이팅! 도몬군 외전에서는 트레이즈 크슈리나다건담 에피온에 이 시스템을 장착하여 히이로가 개고생하는 장면(...)이 나온다.[5]
----
  • [1] 다만 고통만 전해질 뿐 상처가 난다거나 하는 건 아니다.
  • [2] 초급 기동무투전 G건담에서는 이것을 역으로 이용해서 도몬이 자신의 어께관절을 탈골시키자 갓 건담의 어께관절도 똑같이 풀려서 빠져서 위기를 넘겼다.
  • [3] 그런데 정작 낑낑거리면서 괴로워하는건 도몬이나 레인 정도고 나머지 셔플동맹은 여유롭게 착용한다. 애초에 샤이닝 건담만 모빌트레이스 시스템의 옵션 같은 게 높게 설정되어있는 듯. 특히 레인의 파이팅 슈트 착용씬은 대놓고 서비스씬이라 봐도 될정도로 야하다. 갓건담으로 교체한 후에는 도몬도 가볍게 착용한다.
  • [4] 작중에 건담 파이터를 존경하는 초딩아이가 샤이닝 건담에 멋대로 탔다가 이 타이즈에 온몸을 압박당해 죽을 뻔하는 에피소드도 있다...
  • [5] 건담 에피온이 버드 모드로 변형하려면 파일럿부터...오쉣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5-09 16:14:22
Processing time 0.043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