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목숨은 내다 버리는 것

命は投げ捨てるもの(いのちはなげすてるもの)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같이 보기
3.1. 목숨을 내다 버린 사례
3.2. 목숨은 내다 버리는 것이라 믿고 행하는 일


1. 개요

아케이드 대전액션게임북두의 권 -심판의 쌍창성 권호열전-》의 토키의 승리 대사에서 우연히 발생한 명대사. 단, 승리대사 그 자체가 아닌 점에 주의할 것.

2. 상세

이 게임상에서의 토키는「존재 자체가 버그다」,「토키를 사용하면 이긴 거나 다름없다」,「토키로 난입한 순간 상대는 이미 자리를 떴다」, 「저건 토키가 아니라 아미바다」,「죽음의 재를 뒤집어 쓰기 전의 토키다」, 「방사능이 아니라 감마선을 뒤집어 썼다」 등의 전설을 만들며 대전액션게임 역사상 최강 클래스라 해도 과언이 아닌 이해불능의 밸런스 붕괴급 성능을 자랑하는 플레이어 캐릭터였다. (AC북두 문서의 토키 항목을 보면 얼마나 악명이 높은지 알 수 있다)

원래 승리 대사는 원작에서 켄시로가 목숨을 내다 버리면서까지 라오우와 싸우려 들자 했던 대사인 "목숨은 내다 버리는 것이 아냐!"(命は投げ捨てるものではない!)인데 스킵하면"목숨은 내다 버리는 것"에서 끝나 버린다.(…)

여기까지 보면 단순한 말장난 개그처럼 보이지만… AC북두에서의 토키는 실용적인 즉사 및 한방 콤보를 대량으로 갖고있는 데다가 '적어도 아픔을 느끼지 않고 편안히 죽어라' 라는 대사에 걸맞게 구석에서 미칠 듯한 콤보+토키의 일격당 화력은 그다지 높지 않기에 그야말로 상대는 '빨랑 죽여라'라고 해도 이상할 게 없는 상황이 오는 것도 모자라 심지어 진짜로 대전 상대가 승부를 내다 버리고 마는 상태까지 가 버린다. 그야말로 이 게임에서 토키를 상징하는 말장난 개그. 토키가 상대가 된다면 정말로 목숨은 내다 버리는 것이라고 하는 게 적절하다고 할 수 있겠다.

이렇게 너무나도 위화감 없이 퍼지기 시작한 이 명대사는 거의 전설이 되다시피 했으며, 후에 북두 격투게임계에서 토키가 활약할 때는 물론이고, 웹과 MUGEN 등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비슷한 용례로 북두유정파안권으로 상대를 KO시킨 후의 승리대사인 "적어도 아픔을 느끼지 말고 편안하게 죽어라" 를 중간에 끊었을 때 들리는 "적어도 아픔을"이 존재한다. 단, 이쪽은 떼렛떼의 네타성에 밀려 그다지 많이 사용되진 않는 편.

건담 vs 시리즈에서는 인간을 믿는 마음 이 사실상 이 대사의 포지션(...) 범인은 세실

발키리 프로파일레나스 발큐리아도 작중에 이런 대사를 한 적이 있다.

3.2. 목숨은 내다 버리는 것이라 믿고 행하는 일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4 13:14:15
Processing time 0.044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