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몰렉 요시노부

last modified: 2015-02-05 09:59:20 by Contributors


만화 부르잖아요, 아자젤씨의 등장인물, 몰렉 요시노부[1]. 이름의 유래는 아마도 모락스. 성우는 겐다 텟쇼.

작중 최강의 힘을 자랑하는 악마이자 이 작품의 마스코트적 존재. 본래의 모습은 소머리를 한 거대한 악마. 능력은 포학으로, 성격이 괴팍하기 때문에 마음에 들지 않는 제물을 준비할 경우 저주하여 소환자를 로 만들어 버릴 수 있다. 아쿠타베가 친 결계의 영향으로 귀여운 인형 모습으로 소환되어 힘을 잃었을때도 무시무시한 무력을 자랑한다.

첫 등장시에는 실수로 소환한 사쿠마 린코를 소로 만들어버리고 깽판을 치기 시작했지만, 아쿠타베에 의해 제압, 강제로 비프커리를 먹었다. 이후 글리모어가 포획되어 아쿠타베의 소유가 되었다가 천사에 의해 글리모어가 소멸, 작중 최초로 죽은 악마가 되었다[2].

처음 등장할때 아자젤 아츠시에게 제물로 받은 보석을 자랑하는데 이 보석이 주인을 불행하는 저주의 보석이였는데 악마이면서도 보석의 저주를 이기지 못한듯하다. 사실 주인을 불행하게 하는 보석의 언급이 몰렉 사망의 복선이었던 것. 이후 의뢰인이었던 캐릭터 디자이너가 몰렉이 빡돌았을때 잠시 모습을 보인적이 있었는데, 그게 너무 귀여워서 인형으로 만들어서 커리캐릭터[3]로 뽑혀 인형까지 만들어지는등 이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게 된다.

5권[4]에서는 아직 글리모어가 부활하지 않은 상태에서 동생이 하나 나오는데[5], 아쿠타베의 정체를 우연히 보고 공포에 질린 나머지 새하얀 인형이 되어 누군가 자신의 정체를 봤단 걸 알고 추적하던 아쿠타베에게 헛걸려서 터져버린 아자젤의 내장범벅이 되어버리고, 못 쓰게된 인형들 대신해 배송되어버린다.(…)

9권에 메카 몰렉이 되어서 다시 등장을 하였고, 거대 메카가 되어서 폭주한 오세와 싸우기 위해 출동을 하지만 그 자리에 있던 아쿠타베한테 겁을 먹어서 도망을가지만 몸에 장착이 되어있던 폭탄 때문에 폭사를 한다. 글리모어가 없는 상태에 터진 것이라 다시 등장을 할지는 미지수.
----
  • [1] 스스로 본명을 언급한 적은 없으나 5권에서 동생이 본명을 언급했다.
  • [2] 글리모어가 소멸되면 다시는 해당 이름(요시노부)의 악마는 소환이 불가능하기때문에 1기에서도 개그물이었지만 해당 에피소드만큼은 시리어스의 극을 보여주었다고 평가되어지고 있다. 2기에서 소환된 몰렉은 동생이라는 점을 잊지 말 것.
  • [3] 이름은 못상(もっさん). 아자젤 등이 불렀던 애칭이 그대로 캐릭터 이름으로 되었다.
  • [4] 애니메이션 2기 1화에 해당. 물론 성우는 동일하다.
  • [5] 글리모어는 해당되는 각각의 악마일족 중에서도 엘리트가 배정된다. 즉 죽은 요시노부나 글리모어가 부활하면 자신에게 배정될 거라 확신했던 동생은 몰렉 일족에서 1,2위의 실력자였던 셈.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5 09:59:20
Processing time 0.276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