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무의 연옥

last modified: 2015-03-10 01:05:24 by Contributors

유희왕에 등장하는 카드.

한글판 명칭 무의 연옥
일어판 명칭 無の煉獄
영어판 명칭 Into the Void
일반 마법
자신의 패가 3장 이상일 경우에 발동할 수 있다. 자신의 덱에서 카드를 1장 드로우하고, 이 턴의 엔드 페이즈시에 자신의 패를 전부 버린다.

빛나는 어둠에서 발매된 카드. 일반적인 드로우 보조로 사용하기엔 패널티가 너무 크다. 원래 의도는 인페르니티의 핸드리스 콤보에 쓰라고 만들어진 듯하며, 한번에 패를 0장으로 만들수 있다.

그러나 이 카드는 자신의 패가 적은 상태에서는 쓸 수가 없고 패를 버리는 타이밍이 상대 턴으로 넘어가는 엔드페이즈로 한정되어 있어서 능동적인 플레이를 할 수 없기 때문에[1] 오히려 인페르니티에서는 거의 쓰이지 않는다. 이 카드는 주로 패를 버리는 것으로 효과를 발휘하는 마굉신이나 암흑계덱에서 쓰인다[2]. 이외에 엔드페이즈에 패를 버린다고? 엔드페이즈 전에 끝내면 되지!라는 발상(...)으로 도서관 엑조 원턴덱에서 사용하기도 한다. 이 경우에는 효과는 확실히 보장되나 그 턴에 못 끝내면 뒤가 없는 올인성 카드.

참고로 정령의 거울로 반사할 수 있다. 성공하면 상대는 엔드페이즈에 패를 전부 버리게 되고 그야말로 망하게 된다. 패 두장으로 상대를 거의 확실하게 끝장낼 수 있는 카드. 다만 상대가 이미 전개할거 다하고 패가 별로 없으면 그다지 의미가 없고, 위에서 언급한 마굉신이나 암흑계라면... 특히 암흑계의 경우 상대에 의해 버려진 효과까지 나와 오히려 이쪽이 완전히 망한다. 그리고 패 두장으로 낼 수 있는 콤보중에서도 강력한 축에 들긴 하지만 정령의 거울이 함정카드라 속공성이 떨어지고[3] 그리고 함정카드 1장+마법카드 1장으로 성립하는 최강의 콤보로는 이미 체인 머티리얼+퓨전 게이트 콤보가 있어서... 물론 저쪽은 전용덱을 짜야하고 이쪽은 둘다 나름대로 실용성이 있는 카드긴 하지만.

원작에서는 쓰지 않았으나 듀얼 터미널 8에서 만족이 사용한다.
----
  • [1] 암흑계는 버리자마자 효과가 발동하지만 인페르니티는 묘지에 쌓여있는 카드를 기반으로 필드위의 카드의 효과로 그 진가를 발휘한다. 즉 묘지만 잔뜩 있는 상태에선 아무것도 아니고 필드위의 카드로 최대한 전개를 해야하는 데 그 전개를 하기 전에 상대에게 턴을 넘겨줘 버리니...
  • [2] 당연하겠지만 여기서 패를 버리는 것은 코스트가 아니라 효과.
  • [3] 이 카드가 마함제거에 의해 당하면 답이 없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0 01:05:24
Processing time 0.051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