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문헌정보학과

목차

1. 개요
2. 주요학문
3. 특징
4. 대학교
5. 전국 소재 4년제 대학 및 2년제 대학
5.1. 4년제
5.1.1. 서울
5.1.2. 경기도
5.1.3. 인천
5.1.4. 충청남도
5.1.5. 충청북도
5.1.6. 대전
5.1.7. 경상북도
5.1.8. 경상남도
5.1.9. 전라북도
5.1.10. 대구
5.1.11. 광주
5.1.12. 부산
5.2. 2년제
5.2.1. 서울
5.2.2. 경기도
5.2.3. 경상남도
5.2.4. 부산
6. 참고


1. 개요

  • 문헌정보학과 항목은 학교생활과 학문에 대해 다루며, 사서 자격 취득 후의 진로와 사회적 인식에 대해서 알고 싶다면 사서 항목을 참조할 것.

문헌정보학이란 인류가 생산한 모든 정보자원을 대상으로 가공, 검색, 수집, 유통, 이용, 조작, 축적하는 것과 관련된 모든 현상을 연구하는 학문으로서 크게 기록관리, 서지학(물리적인 형태의 정보자원을 다룸)과 정보학(전자화된 정보자원을 다룸)으로 구성되어 있다. 최근에는 디지털도서관으로 패러다임이 변화함에 따라 정보학 쪽의 비중이 커지고 있다.

문헌정보학과는 한국에서는 2년제와 4년제 학사과정에 설치되어있으며 대학원에서는 세부학문으로 구분되어 설치되어 있다. 최근에 문헌정보학과가 신설된 대학이 아니라면 대개 '도서관학과'에서 이름이 바뀌었는데, 바뀐 이유는 해당 학문의 영역을 도서관 업무만으로 한정하기 어렵기 때문. 덕분에 문헌정보학과 출신들은 연배가 위인 사람들에게 전공을 밝힐 경우 높은 확률로 "도서관학과죠?"라는 얘기를 듣곤 한다. [1]

하지만 문헌정보학은 도서뿐 아니라 정보가 담긴 모든 매체에 적용 가능한 학문이기 때문에 문정과 출신에게 그리 유쾌한 말은 아니다. 지금 보고 있는 사이트 같은 거 관리하는 것도 문헌정보학의 주 영역이다

2. 주요학문

문헌정보학과에서는 주로 정보학 이론, 정보 시스템(검색논리, 데이터베이스 정보기술, 멀티미디어 인터페이스), 기록관리 및 시스템 경영(기록관리학, 도서관경영론, 지학, 자료조직론, 장서관리론), 정보제공(이용자 연구, 참고봉사)등을 가르친다.
다만 학과내 학문의 비중은 각 학교의 커리큘럼에 따라 약간씩 차이를 보인다. 예를들어 연세대학교와 중앙대학교는 상대적으로 정보학과 참고봉사, 도서관 경영론 등의 비중이 높지만 성균관대학교의 경우 서지학과 자료조직론, 장서관리론의 비중이 좀 더 높다.

3. 특징

실제로 사서사서교사가 되기 위해서 오는 학생은 거의 없으며, 을 좋아한다는 이유만으로 막연히 지원하여 학과에 대한 구체적인 지식이 적은 상태에서 오는 경우가 대다수[2] 이는 문헌정보학과 자체가 수가 많지 않아 인지도가 낮기 때문이기도 하지만[3] 국내에서 사서에 대한 인식 자체가 낮아서기도 하다. 소수 학생 체제로 운영되는 일부 학교를 제외하면 대다수 학교에서 사서를 목표로 입학한 케이스는 한 학년당 1,2명 남짓.

남녀비율은 3:7에서 4:6정도로 여자의 수가 많으며 심한 경우 1:9라는 압도적인 비율로 여자가 많을 때도 있다[4] . 이러한 특징은 그대로 성신여자대학교광주여자대학교를 제외한 전국의 모든 여자대학교에 문헌정보학과가 개설되어있는 것으로도 쉽게 알 수 있는 부분. 여성의 비율이 높은 탓인지 학교내 체육대회에서 그다지 활약하지 못하는 편이다.
초기 입학인원이 여성의 비율이 높을뿐 아니라 학년이 높아질수록 떨어져나가는 남자의 비율이 높아서 사실상 4학년쯤되면 그 비율이 압도적으로 변할때가 많다.[5]

4. 대학교

대표적인 학교로는 경북대학교, 연세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중앙대학교, 동덕여자대학교, 부산대학교, 한성대학교, 전북대학교, 충남대학교 등이 있으며 전통적으로 대구-경북지역의 교수들이 강세를 보이는 학문이기도 하다. 대표적인 학회 또한 대구-경북 출신의 교수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런 이유에서인지 대구 지역의 대표적인 대학 5개 대학 중 한 개 대학을 제외한 나머지 대학에서 문헌정보학과가 개설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2010년 기준으로, 4년제 대학 중에서는 34개의 대학교에서 설치되어 있으며 2년제 대학 중에서는 단 7개의 대학교에만 있다. 4년제 대학이나 대학원 석사과정에서 이 과정을 주전공으로 이수하면 2급 정사서 자격증이, 4년제 대학의 부전공이나 2년제 대학의 전문학사 학위과정, 또는 사서교육원의 준사서 양성과정을 이수하면 준사서 자격증이 나온다.

일반적으로 연구직을 많이 배출하는걸로는 연세대학교가, 국중(국립중앙도서관)사서 배출은 부산대학교가, 서지학 분야 연구로는 성균관대학교가, 사서교사배출로는 공주대학교와 한성대학교가 유명하다. (특히 성균관대학교의 경우 사실상 동아시아 서지학의 메카로도 불릴정도.)

이외에도 성균관대학교, 계명대학교, 산여자대학교에는 별도의 사서교육원이 있어서, 비전공자도 준사서 자격증을 딸 수 있다.

또한, 2007년 도서관법 시행령 개정으로, 2011년부터 일부 대학의 평생교육원에서 학점은행을 이용한 시간제 과정을 개설하여, 이 경로로도 사서 자격증을 딸 수도 있다. 학사학위를 소지한 사람이라면 전공필수 8과목을 포함한 전공 48학점을 따면 2급 정사서를 획득할 수 있다. 매우 극단적인 경우긴 하지만 이론적으로는 고졸자라도 단 3학기면 2급 정사서가 될 수 있다. (...)

대학에 따라 문과대학사회과학대학으로 소속된 계열이 나눠지기도 하지만, 정확히는 사회과학대학 계열이 맞다.

5. 전국 소재 4년제 대학 및 2년제 대학

5.1. 4년제

5.1.4. 충청남도

5.1.7. 경상북도

5.1.8. 경상남도

5.1.10. 대구

5.2. 2년제

5.2.1. 서울

5.2.2. 경기도

  • 림대학교 (학점은행제 운영)
  • 원대학교 아동문헌정보과

5.2.3. 경상남도

  • 원문성대학

5.2.4. 부산

6. 참고

----
  • [1] 대구가톨릭대학교는 유일하게 도서관학과라는 명칭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 [2] 학부 수업중 교수님이 "수시 면접을 보는데 지원동기를 물어보면 대부분 책을 좋아해서요 라고 답변했다는 이야기를 해주신적이 있다.
  • [3] 문헌정보학과? 고문헌 다루나? 뭐 공부해요? 심지어 같은 학교내에서도 이런 질문을 듣기도 한다
  • [4] 가끔 남녀비율이 5:5정도의 대등한 학번이 있다. 하지만 후술한바와 같이 남학생들이 군복무를 하고 다른일을 찾거나 장기휴학을 하는등의 비율이 높아짐으로인해 학년이 높아질수록 여성의 비율이 높아진다. 아직 남성의 비율이 여성을 역전한 남초의 경우는 없는듯하지만 부산의 모 대학교 문헌정보학과의 2015학번은 남학생 비율이 여학생을 역전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 [5] 대부분이 전과,편입등으로 빠져나가고 정 안되면 재수, 복수전공등으로 빠진다. 그리고 남자의 경우는 군입대가 있어서 전역한후 복학을 하지않고 다른길을 찾아가는 경우도 있기때문 .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0 20:23:05
Processing time 0.067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