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뮤츠의 역습

last modified: 2015-02-24 13:48:37 by Contributors

포켓몬스터 애니메이션 시리즈 극장판
뮤츠의 역습 루기아의 탄생


劇場版ポケットモンスター ミュウツーの逆襲

Contents

1. 개요
2. 줄거리
3. 등장인물
3.1. 기본 레귤러 등장인물
3.2. 극장판 등장인물


1. 개요

1998년 7월 18일에 개봉된 포켓몬스터 애니메이션 시리즈 극장판의 첫 작품. 첫번째답게 무대는 관동 지방이다. 또한 TV판과의 연동도 된다.[1][2] 관객수 약 650만명, 흥행수익 75억엔으로 상당히 흥행했으며(그해 일본 영화 흥행수익 2위) 이후 매년마다 극장판이 제작되어오고 있다. 동시상영작은 카츄의 여름방학.

국내에서도 상영이 되었고 극장에서 상영한 사람들에게는 뮤츠 프로모 카드를 나눠주는 등 이벤트를 벌였으나 별로 성공하지 못했다고 하지만 그래도 2001년 당시로선 개봉 일본 애니메이션에선 상당한 대박인 전국 40만 관객이 본 어느 정도 성공작이다.[3]

이후 한동안 애니원, 챔프TV, 투니버스 등 여러 애니 채널에서 재탕하다가 2009년을 기점으로 뚝 끊겼는데, 2012년 3월 23일에 투니버스에서 뜬금없이 재더빙해서 방영하였다.[4]

전체적인 성우진은 최이슬을 맡았던 지미애만 유일하게 유지되고[5], 나머지는 전부 DP~베스트 위시스의 성우진으로 캐스팅했다. 그 이유가 포켓몬스터 DP 2기 이후부터 더빙을 맡고 있는 외주사 프로웍스가 더빙을 맡았기 때문.

또한 오프닝도 극장 개봉판 당시 SBS에서 방영했던 무인 오프닝이 아닌 새 노래로 녹음해서 방영했다. 그리고 엔딩의 경우, 창작곡으로 권진원이 부른 꿈꾸는 아이였으나 역시 교체되었다. 왜 이 좋은노래를...

뮤츠의 역습이란 제목에서 MOTHER 2의 부제인 기그의 역습의 오마주로 생각하거나 뮤츠 자체가 기그를 모티브로 했음을 다시금 확인시켜주는 요소라 할 수 있...었으나 디자이너가 직접 우연의 일치라고 밝힌 걸로 보아 이 또한 우연의 일치일 확률이 높다.

라디오 방송에서 공개한 '뮤츠의 탄생'이라는 보충내용도 있는데, 뮤츠의 역습 완전판에는 이 내용이 도입부에 11분 가량 영상으로 추가되어있다.
뮤를 찾아나선 로켓단 조사단과 간부 미야모토(로사의 어머니)가 행방불명된지 18년 후, 한 발굴단이 드디어 뮤의 신체 일부 화석을 발견하는 내용, 사고사한 자신의 딸을 만들기 위해 유전자 복제 연구를 하는 후지 박사에게 뮤의 유전자로 복원을 부탁하는 비주기, 뮤츠가 만들어지고 시험관에서 깨어난 뒤 비주기를 따라가서 TV판에 있던 일[6]등을 자연스럽게 다루고 있다.

극장판 추가 영상에서는 기본적으로 위 내용을 담고 있지만 압축되어있다. 발굴단이 발견하는 장면에서 시작하며, 후지 박사[7]가 죽은 자신의 딸 '아이츠'(원래는 '아이'이지만 two를 붙여서 일본어로 ツー가 붙는다. 뮤츠 역시 영문판에선 mewtwo)를 복제중이었는데, 뮤츠가 시험관에서 자라나고 있을 때 이 아이츠와 정신적인 교감을 나누고 있었다. 그러나 아이츠는 결국 도중에 죽고 뮤츠의 정신에서도 사라진다. 정신적 교감 때 나누던 대화라든지, 눈 앞에서 사라지는 아이츠를 보며 슬퍼하며 끊임없이 자아에 대해 고뇌하는 모습을 통해 뮤츠의 성격형성과 인간에 대한 복수심의 형성 이유를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내용을 담고 있다.

Nostalgia Critic은 이 영화를 굉장히 혹평했다. 이유로는 그는 애초에 포켓몬이 뭔지도 모르는 사람이어서 포켓몬이 뭔지도 설명도 안해주는 불친절함과(...) 애들 만환데 뮤츠가 과학자들을 날려버리는 장면이 잔인하다는 것 등을 들었다.[8] 게다가 그가 본 것이 아예 주제를 바꿔버린 4Kids 영어 더빙판이기 때문도 있을 것이다.

사실 작품 자체는 오락성을 배제하고 '인간이 생명을 복제하는 행위가 옳은 것인가?', '복제품도 생명인가?'라는 주제로 상당히 철학적이고 극장판들 중에서도 가장 심오한 내용을 담고 있다.

2. 줄거리

처음 시작은 과학 시설에서 뮤츠가 깨어남으로 시작한다.
의 속눈썹 화석을 통해 이를 복제해 뮤츠를 만들어낸 과학자들. 하지만 뮤츠가 깨어나고 힘이 폭주한 뮤츠는 연구소를 파괴한다. 그리고 나타난 비주기는 뮤츠를 다루기 위해 갖은 짓거리를 하며 철저히 전투병기로써 이용한다. 뮤츠는 나는 누구인가, 왜 이런 일을 하는가의 고뇌에 대해 비주기는 '너는 그렇게 만들어진 것이다.' 란 말에 격분하여 시설을 모두 부수고 탈출한다. 그리고 나를 만든 인간들에게 '역습'을 시작하기로 결심한다.

무대가 바뀌어 지우 일행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지우 일행이 식사를 하던 중 갑자기 망나뇽이 날아와 포켓몬 성에 있는 최강의 트레이너로부터 온 편지를 주고는 사라진다.
포켓몬 성으로 가기 위해 지우 일행은 항구로 갔지만 갑작스러운 이상 기후로 인한 폭풍우가 발생한다. 지우를 비롯한 트레이너들은 항구에 억류된 상태가 되지만 몇몇 트레이너들은 자신의 포켓몬에 탑승하여 폭풍우와 파도를 뚫고 나간다.

지우 일행도 누군가가 배를 태워주기에[9] 타고 갔지만 폭풍우에 휩쓸리게 되고, 별가사리, 꼬부기 등 물포켓몬을 급히 꺼내 겨우 포켓몬 성에 도착한다.[10]

먼저 온 트레이너들을 만나고 쉬는 중에 갑자기 나타난 최강의 트레이너. 하지만 그 자는 최강의 트레이너가 아닌 뮤츠였다.
뮤츠는 자신의 압도적인 힘과 1세대 스타팅 포켓몬 최종 진화형의 클론으로 트레이너들의 포켓몬을 쓰러뜨린다. 그리고는 자신이 만든 다크 볼로 포켓몬들을 포획하기 시작하고....

3. 등장인물

3.2. 극장판 등장인물

----
  • [1] TV판에서 뮤츠에게 바람이 패배하는 장면이 나오며, TV판에서 로켓단의 기지가 파괴된것도 뮤츠가 저질렀다.
  • [2] 2기 루기아의 탄생도 이와 비슷하게, 성도 지방에서 루기아를 보고는 전에 오렌지 제도에서 만난 적이 있다면서 기억한다. 원래는 극장판 3부작 기획으로 3기에 칠색조를 주인공으로 스토리를 마무리하려했다고 한다. 그러나 TV판 장기화가 결정되면서 폐지되었고 극장판과 TVA와의 연계도 유지되기는 하지만 이 때처럼 본편에 극장판의 컷씬이 삽입되는 등의 연계는 별로 없다.
  • [3] 그 당시만 해도 개봉 일본 애니메이션들은 전국 30만 관객 넘기는 경우가 좀처럼 없었기 때문이다. 2002년에서야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이 200만 관객을 넘겼지만.
  • [4] 투니버스 총 책임자인 신동식이 자신의 블로그에서 추억의 애니메이션 재방영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한다는 댓글을 단 적이 있었는데, 그 영향인 것으로 보인다.
  • [5] 이 전에도 포켓몬스터 AG최이슬이 나왔을 때 성우진이 전부 갈렸는데도 유일하게 그대로 출연했으며, AG 극장판에서는 오히려 TV판에서 맡았던 서혜정 대신 봄이를 맡았기도 했다. 포켓몬스터 더빙판의 최대 수혜자.
  • [6] 체육관에서 오바람을 발라주는 등의 일을 하다가 갑옷을 벗어던지고 사라지는 내용
  • [7] 뮤츠를 만든 박사다. 알다시피 뮤츠가 깨어나자마자 살해당한다. 역시 꿈과 희망의 포켓몬
  • [8] 그 탓인지 이후로는 도입부에서 포켓몬에 대해 설명해주는 장면이 반드시 들어가게 된다.
  • [9] 변장한 로켓단이었다.
  • [10] 항구에만 폭풍우가 몰아쳤고 정작 포켓몬 성은 잠잠하기만 했다. 뮤츠가 알곡과 가라지를 골라내기 위해 수를 쓴 것.
  • [11] 엔딩곡을 부른 가수.사실 이 사람은 그 이전 포켓몬스터 무인편 일본판 3,4기 엔딩도 불렀다.참고로 정말 쓸데 없는 소리지만 이 사람은 후일 크레용 신짱 극장판 8기 폭풍을 부르는 정글,9기 어른제국의 역습 엔딩도 불렀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4 13:48:37
Processing time 0.1583 sec